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사회일반
전북도 최용범 행정부지사… 현장행정
부안군 '격포항 권역 거점개발사업' 추진상황 점검
기사입력: 2019/05/17 [15:34]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현종 기자

 

▲  전북도 최용범(앞줄 오른쪽에서 두 번째) 행정부지사가 17일 권익현(앞줄 오른쪽) 부안군수와 함께 격포항을 방문해 권역 거점개발사업 추진상황을 보고받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김현종 기자


 

 

전북도 최용범 행정부지사가 격포항 권역 거점개발사업 추진상황을 점검하는 현장행정을 실시했다.

 

17일 권익현 부안군수의 안내를 받아 격포항을 방문한 최용범 행정부지사는 ▲ 오는 2020년까지 150억원의 국가예산이 투입될 '아름다운어항 조성'과 ▲ '배후마을 권역 거점개발(2023년까지 79억원) 사업' 등의 현황을 보고 받았다.

 

또, 국가 공모가 예정된 ▲ 격포 해수욕장 연안정비(2020~2024년 = 42억) ▲ 안전한 보행환경 개선(2020~2021년 = 20억) 등 각 사업 현장을 세심하게 살피는 시간을 통해 애로사항을 중점적으로 청취했다.

 

최용범 부지사는 "부안군 격포 권역은 연중 많은 관광객이 찾고 있는 도내 대표 관광지인 만큼, 특색 있는 개발을 위해 종합적인 발전계획이 필요하다"고 강조한 뒤 "현재 진행되고 있고 앞으로 진행될 사업이 시너지 효과를 발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격포 해수욕장 연안정비'와 '안전한 보행환경 개선'이 국가 공모 사업으로 선정될 수 있도록 중앙부처를 방문해 시급성과 타당성을 충분하게 설명한 만큼, 이 같은 열정에 힘이 될 수 있도록 전북도의 적극적인 지원 사격이 필요하다"고 요청한 뒤 "새로운 부안 실현을 목표로 지역발전의 발판을 차곡차곡 쌓아가기 위해 각 사업별로 철저한 분석 및 전문가 자문을 통해 격포항 배후마을 권역 거점개발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군민의 얼굴에 웃음꽃이 피어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제1회 문화재지킴이의 날 기념식 '성료'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