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교육
김종회 의원… 해수부 '모르쇠 일관' 질타
방사능 오염수 128만톤, 배출 시기‧지점 등 정보 공개 묵살
기사입력: 2019/10/02 [19:19]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신성철 기자

 

▲  국회 농림해양수산식품위원회 소속 김종회(무소속 = 전북 김제‧부안) 의원이 2일 "일본 후쿠시마(福島) 원전 폭발에 따른 방사능 유출로 수산물 수입이 금지된 후쿠시마현 일대 바닷물이 선박 왕래를 통해 우리 해역에 대거 배출된 사실이 확인됐음에도 불구하고 주무 부처인 해양수산부가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DB                                                                                                                          © 김현종 기자

 

 

 

 

국회 농림해양수산식품위원회 소속 김종회(무소속 = 전북 김제‧부안) 의원이 2일 "일본 후쿠시마(福島) 원전 폭발에 따른 방사능 유출로 수산물 수입이 금지된 후쿠시마현 일대 바닷물이 선박 왕래를 통해 우리 해역에 대거 배출된 사실이 확인됐음에도 불구하고 주무 부처인 해양수산부가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특히, 지난 21일 해양수산부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2011년 3월 일본 원전 폭발 사고가 발생한 후쿠시마현과 인근 아오모리‧이와테‧미야기‧이바라키‧치바현과 우리나라를 왕래하는 선박 내 평형수를 통해 2017년 9월부터 올해 7월까지 2년여 동안 총 128만톤의 바닷물을 대한민국 항만에 방류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2리터 생수병 기준 6억4,000만개에 달하는 분량으로 방류 지점 및 규모와 수산물의 안전성 등 후속 정보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는 등 먹거리 안전 및 국내 바다생태계와 직결되는 민감한 사안으로 '국민의 알권리'를 최우선적 가치로 삼아 정보를 공개하는 것이 마땅하지만 '불통행정'과 '오만행정'의 전형을 보여주며 시대적 흐름에 역주행하고 있다"고 강하게 지적했다.

 

이어 "국민의 먹거리 안전보다 수산업계의 이익을 우선시하는 것 아니냐는 해수부의 불신이 고조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인 뒤 "후속 조치 일환으로 배출된 지역의 바다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과 서식어종 및 유통경로를 비롯 국민 식탁에 올려진 규모 등에 대한 전면적인 실태조사와 자료 공개를 지속적으로 요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해수부가 관련 사실을 공개하면 판매 부진에 시달리는 수산업계가 직격탄을 맞을 것으로 우려되지만 국내 바다가 오염되지 않았다면 국민을 안심시킬 수 있는 만큼, 수산업의 내수 촉진을 꾀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만일 "국내 항만이 오염 됐다면 정화 단계를 거쳐 국민들에게 보다 큰 믿음을 주는 것이 궁극적으로 국내 수산업의 더 큰 발전을 도모하는 지름길"이라며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불통행정’은 오히려 소비자 불신을 초래해 국내 수산 업계를 더욱 더 위축시킬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번 국정감사를 통해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 평형수 반입 및 국내 해역 유출과 관련한 총체적 진실을 낱낱이 파헤쳐 국민들의 먹거리 안전을 지키겠다"는 확고한 의지를 밝혔다.

 

한편, 김종회 의원실에 따르면 지난 8월 '방사능이 오염됐던 후쿠시마현 등 인근 바닷물, 국내 해역에 대거 방류' 제하의 보도자료를 발표한 이후 많은 국민들이 방사능 오염수의 배출 시기와 지점‧규모 등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요구함에 따라 해양수산부에 수차례 관련 자료 공개를 요구했지만 차일피일 미루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부안군, ASF 유입 차단 '총력'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