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경제일반
전주 국제발효식품 엑스포 '개막'
부안군… 개암죽염‧곰소젓갈 등 8개 업체 전시‧판매
기사입력: 2019/11/01 [12:21]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한신 기자

 

▲  전 세계 발효식품을 한 자리서 만날 수 있는 '제17회 전주 국제 발효식품 엑스포(IFFE 2019)'가 지난달 31일 전북 전주 월드컵경기장에서 개막한 가운데 송하진(가운데) 지사가 권익현(오른쪽) 부안군수를 비롯 주요 참석자들과 함께 테이프 커팅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김현종 기자

 

▲  권익현(왼쪽) 전북 부안군수가 전북 전통식품 홍보관을 찾아 지역에서 생산된 농‧특산물의 우수성을 해외 바이어와 관광객들에게 알리고 있는 '개암죽염' 업체 관계자의 노고를 격려하고 있다.  / 사진제공 = 부안군청 기획감사실 최광배     © 이한신 기자

 

▲  권익현(오른쪽) 전북 부안군수가 '발효, 식품 산업의 미래'라는 주제로 오는 4일까지 열리는 "제17회 전주 국제 발효식품 엑스포" 개막식에 참석해 지역 참가업체 부스를 찾은 관광객들이 인산인해를 이루자 흐뭇한 표정으로 환하게 웃고 있다.                                                                                                                                             © 이한신 기자

 

 

 

 

전 세계 발효식품을 한 자리서 만날 수 있는 '제17회 전주 국제발효식품 엑스포(IFFE 2019)'가 지난달 31일 전북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개막한 가운데 부안군이 농‧특산물 홍보와 판매활동을 진행한다.

 

'발효, 식품 산업의 미래'라는 주제로 오는 4일까지 열리는 발효식품 엑스포는 24개국에서 364개 업체가 참가해 발효식품을 전시‧판매한다.

 

특히, 올해 발효식품 엑스포에는 도내 각 시‧군 특화사업단이 대거 참여했으며 부안군 우수 농‧특산물인 개암죽염과 곰소젓갈 및 표고버섯을 비롯 어간장‧계란밥‧아로니아 등 8개 업체의 가공식품이 선보인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개막식에 참석해 지역 참가업체를 격려하고 다양한 농‧특산물을 직접 소개하는 적극적인 홍보 마케팅을 펼쳤다.

 

이 자리에서 권 군수는 "부안군 농‧특산물의 우수성을 해외 바이어와 관광객들에게 널리 알리는 기회로 삼는 등 경쟁력 있는 농식품 산업을 육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한편 '2019 전주국제발효식품엑스포'에 총 24개국 364개사가 참가한 가운데 ▲ 글로벌식품미래관 ▲ 선도식품관 ▲ 상생식품관 ▲ 수산발효전 등 총 4개의 국내‧외 전시관에서 총 3,000여개 이상의 다양한 상품들이 선보인다.

 

또, 식품 소비 변화 전략을 주제로 한 국제컨퍼런스를 비롯 전북 음식문화대전 및 식품산업 채용박람회는 물론 세계 식품 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조망하는 '세계 10대 식품 트렌드'와 역대 발효식품 엑스포에서 수상한 '우수상품 특별전'과 '전북도 식품명인 대전'도 함께 열린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부안군-중국 안강시 '상생발전' 협약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