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사회일반
'내장산 국립공원 명칭 변경' 반대
전북시장군수협의회, 2차 연도 제1차 회의에서 '공식 입장' 표명
기사입력: 2019/11/08 [12:50]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현종 기자

 

▲  민선 7기 전북지역 시‧군 자치단체장들이 지난 7일 고창군 상하농원 파머스빌리지에서 개최한 2차 연도 제1차 회의에서 48년 동안 명맥을 이어온 "'내장산 국립공원' 명칭을 굳건히 보전해야 한다"는데 뜻을 같이하고 "적극 협력할 것"을 약속하고 있다.                                                                                  / 사진제공 = 고창군청     © 김현종 기자

 

 

 

 

민선 7기 전북지역 시‧군 자치단체장들이 지난 7일 고창군 상하농원 파머스빌리지에서 개최한 2차 연도 제1차 회의에서 48년 동안 명맥을 이어온 "'내장산 국립공원' 명칭 변경에 반대한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이날 회의는 협의회장인 황숙주 순창군수와 이환주 남원시장‧강임준 군산시장‧정헌율 익산시장‧김승수 전주시장‧유기상 고창군수‧권익현 부안군수‧심 민 임실군수‧박준배 김제시장‧박성일 완주군수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협의회는 ▲ 한국전쟁 민간인 희생 사건 등 과거사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한 법률개정 촉구 ▲ 대도시권 광역교통 관리에 관한 특별법 개정 ▲ 전라북도 농업‧농촌 공익적 가치 지원 지급 시기 등에 대한 논의가 심도 있게 이뤄졌다.

 

도내 시장‧군수들은 이 자리에서 "'내장산 국립공원'명칭을 굳건히 보전해야 한다"는데 뜻을 같이하고 "적극 협력할 것"을 약속하는 등 "향후 충분한 논의를 거쳐 전북도와 중앙부처에 건의해 현실화 방안 역시 모색한다"는데 의지를 모았다.

 

특히, 유진섭 정읍시장은 "'내장산 국립공원'의 명칭은 전북 도민뿐만 아니라 모든 국민이 인정하는 고유명사로 2007년 환경부의 종합적 판단 결과 명칭이 지금까지 유지되고 있다"며 "이후 중요한 변경 사유가 없는데도 일부 지역의 이익을 위한 명칭 변경 문제로 갈등의 대상이 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유 시장은 이어 "'내장산 국립공원'이라는 고유명사로 함축된 비물질적 가치와 생태관광 브랜드로서 가치 보호가 중요하다"며 "48년간 명맥을 이어온 위상을 유지하는 동시에 그 가치를 보전하기 위해 합리적인 대응방안을 내부적으로 모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명칭 논쟁은 최근 장성군이 내장산 국립공원 이름에 '내장산‧백암산 국립공원'으로 바꾸자며 명칭 변경을 추진하면서 촉발됐다.

 

장성군은 만약 이름을 바꾸지 못한다면 내장산과 백암산으로 국립공원을 분리하는 방안도 정부에 요구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명칭 변경을 위한 기초 타당성 조사 용역을 공모해 전남녹색환경지원센터에 발주했다.

 

'내장산 국립공원'의 전제 면적 80.7㎢는 전북 정읍‧순창과 전남 장성에 걸쳐있으며 전북이 58%‧장성군이 42%를 차지하고 있다.

 

장성군은 일본의 후지산이 속한 국립공원에 '후지‧하코네‧이즈' 3개의 산 이름을 함께 쓴 사례를 당위성으로 주장하며 지난 1979년과 2007년 명칭 변경을 추진한 바 있으나 정부 및 전북도와 정읍시 반발로 무산됐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부안군-중국 안강시 '상생발전' 협약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