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사회일반
고창군 농경지… 게르마늄 함유량 높다
타 지역 대비 평균 10% '건강한 명품농산물' 입증
기사입력: 2019/12/19 [10:12]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한신 기자

 

▲  지난 18일 전북 고창군농업기술센터 대강당에서 지난 18일 열린 '고창 농경지 게르마늄 함량 조사' 및 '고창 농경지 황토성분의 작물 생육에 미치는 영향' 최종 용역보고회에서 게르마늄 함유량이 타 지역에 비해 많게는 20%이상 높게 나타난 것으로 발표된 가운데 유기상 군수가 "과학적인 데이터를 근거로 한반도 첫수도 고창 농산물의 우수성을 널리 알려 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있다.                                                       / 사진제공 = 고창군청     © 이한신 기자

 

 

 

 

전북 고창에서 생산되는 농‧특산물이 '건강한 명품 농산물'이라는 호평을 받은 베일이 벗겨졌다.

 

고창군에 따르면 지난 18일 농업기술센터 대강당에서 열린 '고창 농경지 게르마늄 함량 조사(원광대 산학협력단)' 및 '고창 농경지 황토성분의 작물 생육에 미치는 영향(전남대)'에 관련된 최종 용역보고회에서 게르마늄 함유량이 타 지역에 비해 많게는 20%이상 높게 나타났다.

 

먼저, 게르마늄 함량조사(14개 읍‧면 토양 332점 채취 조사)결과, 타 지역 농경지(평균 1.34㎎/㎏)와 고수‧공음‧부안‧상하‧성내‧성송‧심원‧아산‧흥덕 등 관내 9개 읍‧면의 경우 10%높은(1.48㎎/㎏) 함량이 검출됐다.

 

특히 상하면은 20% 높은 함량(1.61㎎/㎏)이 검출돼 눈길을 끌었다.

 

또, 벼와 복분자 등 고창 대표작물 40점을 채취해 분석한 결과 역시 쌀(0.011㎎/㎏)과 수박(0.008㎎/㎏)에서 평균(쌀 0.003㎎/㎏‧수박 0.005㎎/㎏) 이상의 함유량을 보였다.

 

또한 고창 농경지 황토가 작물생육에 미치는 영향도 과학적으로 밝혀졌다.

 

고창군 농경지는 토양의 용적밀도(부피당 토양 무게)가 타 지역에 비해 낮아 뿌리발달에 효과적으로 조사됐다.

 

실제 고창 수박 재배 토양의 경우 용적밀도가 1.16g/㎤에 불과해 이번 조사에서 타 지역 수박 재배 토지의 용적밀도 최소치는 1.44g/㎤였다.

 

이 밖에도, 토양 속 다양한 미생물종과 밀도가 높게 나타나 복분자‧수박‧멜론의 당도를 높여주는 것으로 확인됐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하늘이 내려준 천혜의 자연환경과 지역 농업인들의 땀과 노하우 및 행정의 노력이 어우러져 대한민국 명품 농산물이 탄생한다"며 "과학적인 데이터를 근거로 한반도 첫수도 고창 농산물의 우수성을 널리 알려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천연 유기 게르마늄은 체질의 산성화를 막고 면역력을 활성화 시켜 자연치유 복원의 약리작용을 하는 신비의 물질로 알려져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부안군, 지역 농‧축‧수산물 홍보 '시동'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