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사회일반
부안군 '문화복지센터 관리' 민간위탁
주민으로 구성된 '운영위'와 협약 체결… 3월부터 운영
기사입력: 2020/02/19 [13:11]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한신 기자

 

▲  전북 부안군이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 일환으로 계화면과 상서면에 각각 건립한 어울림문화복지센터 및 상생문화복지센터를 민간위탁관리 형식으로 3월부터 본격적으로 운영한다.  (부안군청 전경 및 권익현 군수)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DB                                                                                                                  © 이한신 기자

 

 

 

 

 

전북 부안군이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 일환으로 건립한 어울림문화복지센터 및 상생문화복지센터를 민간위탁관리 형식으로 운영한다.

 

부안군은 “민간위탁관리 동의안이 의회를 통과함에 따라, 지역주민들로 구성된 ‘운영위원회’와 협약을 체결하는 절차를 거쳐 오는 3월부터 정상 운영에 돌입할 예정”이라고 19일 밝혔다.

 

이번에 의회를 통과한 민간위탁관리 동의안은 ▲ 작은 목욕탕 ▲ 체력단련실 ▲ 다목적실 등의 운영을 비롯 기타 문화복지센터 내 관리업무와 운영에 필요한 예산 지원에 대한 사항이 주요 골자로 담겼다.

 

계화면 ‘어울림문화복지센터’와 상서면 ‘상생문화복지센터’는 각각 연면적 730.72㎡와 998.21㎡ 규모로 주민들의 건강을 위한 시설과 문화복지 프로그램이 가능한 시설로 건립됐다.

 

특히 지역 주민들이 직접 참여하는 문화‧복지 프로그램 등이 다양하게 운영될 예정이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지역 현황을 가장 잘 알고 있는 주민들이 '문화복지센터'의 ▲ 운영 ▲ 관리 ▲ 프로그램 개발 등을 담당하는 만큼, 활성화 및 복지서비스 향상을 한 단계 끌어 올릴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부안군은 주민들의 복지서비스 향상 및 정주여건 개선을 위해 2023년 완료를 목표로 농촌중심지 활성화 사업을 비롯 기초생활거점 육성‧선사문화권역단위종합개발‧운호 구름호수권역단위 종합개발‧유유마을단위 특화개발‧신흥마을 만들기‧회시마을 만들기 등 9개 사업에 297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