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사회일반
고창군… 마한시대 '토성' 확인
'태봉' 정상부서, 백제-조선시대 기와편・건물지 흔적
기사입력: 2020/03/11 [09:35]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현종 기자

 

▲  전북 고창군 아산면 봉덕리와 고수면 예지리에 걸쳐 있는 해발 11.9m의 태봉에서 그동안 문헌기록과 전설 등으로만 알려졌던 마한시대 토성이 확인돼 학계의 비상한 관심을 끌고 있다.  (태봉 정상부 시굴 현장 전경)  / 사진제공 = 고창군청                                                                                                                                               © 김현종 기자

 

▲  토성에서 방어라인을 형성하기 위해 굴을 조성하면서 나온 흙으로 성벽을 조성해 험준한 자연지형을 이용한 토루(土壘) 판축. (3트렌치 토층)                                                                                                              © 김현종 기자

 

 

 

 

 

전북 고창군 아산면 봉덕리와 고수면 예지리에 걸쳐 있는 해발 11.9m의 태봉에서 그동안 문헌기록과 전설 등으로만 알려졌던 마한시대 토성이 확인돼 학계의 비상한 관심을 끌고 있다.

 

고창군과 (재)조선문화유산연구원은 지난해부터 토성의 명확한 위치와 범위 및 성격 등을 파악하기 위해 정밀지표조사와 함께 문헌조사를 진행했다.

 

특히 지표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시굴조사를 실시한 결과, 태봉 정상부와 상단부 일원에서 백제~조선시대 기와편과 함께 건물지를 비롯 태봉의 상단부를 감싸는 토루(폭 4m 내외)와 문지 등의 흔적이 확인됐다.

 

또, 태봉 정상부를 감싸는 구상유구와 그 내외에서 마한토기로 추정되는 굽다리토기편과 소량의 연질토기편이 수습돼 마한시대 유적임이 밝혀졌으며 망루(望樓)형 건물지의 흔적도 확인됐다.

 

또한 토루(土壘) 표본조사 결과, 토루의 바깥쪽 2~3m의 정밀한 판축(版築) 다짐층과 안쪽의 성토층이 명확하게 드러나 마한시대 토성 축성 기술과 과정 등을 알 수 있는 귀중한 자료로 평가받고 있다.

 

아울러, 현재 고창군 아산면 봉덕리와 고수면 예지리 일원은 국내 마한 문화유적 최대 밀집분포 지역으로 마한의 중심지이자 수도였을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현재 '예지리 토성'으로 명명된 토성은 1765년 간행된 '여지도서(輿地圖書)'에 '고성봉(古城峰)'으로 지칭됐고 삼한시대에 쌓은 것으로 전해지는 토루(土壘)가 존재함이 처음 기록됐다.

 

이후 작성된 '대동지지・문헌비고・고창현읍지・모양지'와 1942년 일제강점기에 제작된 '조선보물 고적 조사 자료' 등에서도 이와 유사한 기록들을 확인했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이번 학술조사를 통해 그동안 문헌과 전설로만 알려진 마한 토성(태봉)의 실체를 확인하는 큰 성과를 거뒀다"며 "앞으로 추가조사를 통해 토성의 전체적인 규모와 성격 등을 규명하는 동시에 향후 문화재 지정을 추진하는 등 보존 및 활용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 토루(土壘) = 토성에서 방어라인을 형성하기 위해 굴을 조성하면서 나온 흙으로 성벽을 조성해 험준한 자연지형을 이용한다든가 사면을 삭토해 만든 곳.

 

☞ 판축(版築) = 성벽 또는 담장 등을 쌓을 때 흙의 양쪽에 판자를 대고 흙이나 모래 등으로 켜켜이 단단하게 다지면서 흙을 쌓아 올리는 기법.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한국스카우트연맹 강태선 총재 '인재양성' 동참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