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사회일반
부안군 '청년정책 포럼' 개최
전국 청년에게 안부를 묻다… 사례발표 ・ 상상토크 등
기사입력: 2020/07/21 [17:37]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한신 기자

 

▲  전북 부안군이 청년 스스로 문제를 해결하고 정책 방향을 함께 고민하며 상상하기 위해 21일 예술회관 다목적 강당에서 '부안청년 전국 청년에게 안부를 묻다'를 주제로 부산 ・ 충남 서천 ・ 전북 완주 ・ 강원도 춘천 ・ 경남 통영 등 전국 청년들과 함께 활동이야기를 나누는 '부안청년 정책포럼'을 개최했다.                                                 © 이한신 기자

 

▲  21일 전북 부안군 예술회관 다목적 강당에서 '부안청년 전국 청년에게 안부를 묻다'를 주제로 부안청년 정책포럼이 상황리에 열린 가운데 권익현(앞줄 왼쪽에서 두 번째) 군수와 부안군의회 문찬기(앞줄 오른쪽에서 두 번째) 의장을 비롯 행정안전부 주민참여협업과 하민상 과장 등 전국 청년들이 퍼포먼스를 연출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부안군청 기획감사실 최광배                                                                                                            © 이한신 기자

 

▲  권익현 부안군수가 축사를 통해 "청년의 삶에 희망이 가득한 부안・행복한 웃음소리가 들리는 부안・청년문화가 살아 숨 쉬는 청년친화도시 부안 만들기에 민선 7기 후반부 행정력을 집중하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있다.     © 이한신 기자

 

▲  씨앗문화예술협동조합 이사장 및 완주공동체미디어센터장과 완주군 청년정책위원회 김주영 위원이 지역 청년활동 사례를 발표하고 있다.                                                                                                                        © 이한신 기자

 

▲  권익현(앞줄 왼쪽에서 두 번째) 부안군수가 완주・춘천・부산・경남 통영 한산지역 청년활동의 사례를 발표하자 민선 7기 후반부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핵심 내용을 메모를 하는 치밀하고 세심한 열정을 구사하고 있다.     © 이한신 기자

 

▲  타 지역 청년들의 사례를 듣고 부안만의 청년정책 방향 마련에 초점을 맞춰 사례발표자가 질문에 답변하는 형식으로 정책을 도출하는 과정으로 진행된 이번 부안 청년정책 포럼은 코로나-19에 따른 방역상황을 고려해 현장 참석자를 최소화하는 등 사전 ・ 사후 방역 실시 및 마스크 착용 ・ 손소독 ・  발열검사 ・ 1m 거리 유지 등 철저한 예방조치가 준수된 상태로 진행되고 있다.                                                                                                                   © 이한신 기자

 

 

 

 

 

 

전북 부안군이 청년 스스로 문제를 해결하고 정책 방향을 함께 고민하며 상상하기 위해 21일 예술회관 다목적 강당에서 부산 ・ 충남 서천 ・ 전북 완주 ・ 강원도 춘천 ・ 경남 통영 등 전국 청년들과 함께 활동이야기를 나누는 '부안청년 정책포럼'을 개최했다.

 

'부안청년 전국 청년에게 안부를 묻다'를 주제로 마련된 이날 포럼은 권익현 군수와 부안군의회 문찬기 의장을 비롯 행정안전부 주민참여협업과 하민상 과장 등 지역 청년 100여명 및 부산 ・ 충남 서천 ・ 강원도 춘천  청년들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에 따른 방역상황을 고려해 현장 참석자를 최소화하는 등 사전 ・ 사후 방역 실시 및 마스크 착용  ・ 손소독 ・ 발열검사 ・ 1m 거리 유지 등 철저한 예방조치가 준수됐다.

 

이날, 행사소개를 시작으로 포문을 연 '부안청년 정책포럼'은 ▲ 인사말 ▲ 기념촬영 ▲ 사례발표(완주 ・ 춘천 ・ 부산 ・ 한산) ▲ 상상토크 순으로 약 3시간 동안 진행됐다.

 

특히 타 지역 청년들의 사례를 듣고 부안만의 청년정책 방향 마련에 초점을 맞춰 사례발표자가 질문에 답변하는 형식으로 정책을 도출하는 과정으로 이뤄졌으며 자유롭게 도출된 제안은 오는 27~28일 1박 2일간의 워크숍을 통해 최종 제안으로 선정할 계획이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청년의 삶에 희망이 가득한 부안・행복한 웃음소리가 들리는 부안・청년문화가 살아 숨 쉬는 청년친화도시 부안 만들기에 민선 7기 후반부 행정력을 집중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한편, 부안군은 지난 4월 도내에서 유일하게 행정안전부가 공모한 '2020년 청년활력 및 지원사업'에 최종 선정돼 국비 5억원을 확보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청년친화도시 실현을 목표로 국비 5억원의 예산을 투입 ▲ 부안형 청년정책 발굴 제안 ▲ 우프코리아 연계 타 지역 청년교류 ▲ 청년-청소년 멘토멘티 '나도 선생님' ▲ 청년들의 색깔 있는 놀이축제 등을 위한 부안청년연합체 구성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부안읍 군청길 7-4 부지에 조성될 '부안청년센터'는 청년활동플랫폼으로서 '청년의, 청년에 의한, 청년을 위한' 사업을 설계하고 추진해 청년친화도시 부안의 마중물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권익현 부안군수, 국가예산 확보 '출격'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