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사회일반
부안군 '5개 해수욕장' 폐장
이용객 34% 증가… 안전사고ㆍ바이러스 감염 '제로화' 달성
기사입력: 2020/09/02 [16:08]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한신 기자

 

▲  전북 부안군이 지난달 31일자로 여름철 해수욕장 운영을 종료하고 내년에 다시 만날 것을 기약한 가운데 역대급 긴 장마와 코로나19 대유행이라는 연쇄적인 악재에도 불구하고 올해 전년 대비 34% 증가한 18만명 이상이 5개 해수욕장을 방문했지만 안전사고 및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제로화'를 달성하며 감염병 청정지역 지위를 유지하고 있다.   (모항해수욕장 전경)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DB     © 이한신 기자

 

 

 

 

 

 

전북 부안군이 지난달 31일자로 여름철 해수욕장 운영을 종료하고 내년에 다시 만날 것을 기약했다.

 

7월 11일부터 변산ㆍ모항ㆍ격포ㆍ고사포ㆍ위도 등 5개 해수욕장이 38일간 운영하고 8월 17일 폐장했지만 사실상 늦더위로 피서객의 발길이 이어지자 안전과 방역관리를 위해 31일까지 연장해 역대 최장 운영기간을 기록했다.

 

특히, 역대급 긴 장마와 코로나19 대유행이라는 연쇄적인 악재에도 불구하고 올해 전년 대비 34% 증가한 18만명 이상이 5개 해수욕장을 방문한 것은 편의시설이 잘 갖춰져 있고 갯벌체험과 코로나19 청정지역 유지가 크게 작용한 것으로 파악됐다.

 

예년에 비해 이용객이 증가했음에도 n차 감염 및 코로나19 확진자가 단 한명도 발생하지 않은 것은 방역인원과 시설을 대폭적으로 확충, 마스크 착용ㆍ발열검사ㆍ전자출입시스템(QR코드) 설치 및 운용ㆍ거리 두기 생활화ㆍ안심 스탬프 소인 등 철저한 방역활동을 전개한 결과로 분석됐다.

 

또, 해수욕장내 안전사고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올해부터 물놀이구역을 따로 설정ㆍ운영하고 입수시 구명조끼 착용 의무화 및 유관기관과 협력을 밑거름 삼아 야간에 안전요원을 배치하는 등 새로운 제도를 도입했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군민과 유관기관 및 단체가 긴밀히 협력한 결과, 안전하고 청정한 해수욕장을 만들 수 있었다"며 "여름 한철 이용하는 장소가 아닌 4계절 모두 이용할 수 있는 관광휴양 공간으로 탈바꿈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