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유진섭 정읍시장 '감염자 속출' 당혹
집단 격리ㆍ어린이집 휴원ㆍ노인 시설 운영 중단 '선택'
기사입력: 2020/10/06 [15:06]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유진섭 전북 정읍시장이 6일 청사 다목적공간에서 도내 최초로 발생한 일가족 코로나19 집단감염 등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하자 "더 이상의 확산을 차단하기 위한 방역에 모든 행정력을 총동원할 것"이라며 "내 가족과 이웃의 안전을 위해 마스크 착용 등 사회적 거리 두기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당부하는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 사진제공 = 정읍시청                                                                                                                                                     © 김현종 기자

 

 

 

 

 

 

 

유진섭 전북 정읍시장이 일가족 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와 관련 "더 이상의 확산을 차단하기 위한 방역에 모든 행정력을 총동원할 것"이라며 "내 가족과 이웃의 안전을 위해 마스크 착용 등 사회적 거리 두기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당부하는 긴급 기자회견을 가졌다.

 

6일 시청 다목적공간에서 마련한 브리핑에 앞서 유 시장은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 지역 유입 및 확산 차단을 위해 고강도의 방역 대책을 시행 중인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지역에서 확진자가 속출하는 우려했던 상황이 벌어졌다"며 "심층적이고 신속한 역학조사를 통해 정확한 감염경로를 밝히는 동시에 지역사회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해 후속 조치를 철저히 시행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방역 대책을 고강도로 보완ㆍ강화하는 등 유사시 신속한 대응 태세를 유지해 시민 불편을 최소화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정읍시는 이에 따라, 도내 최초로 '동일 집단 격리' 조치라는 초강수의 카드를 선택했다.

 

이 같은 조치는 도내 133번째 환자로 분류된 30대 여성인 A씨의 시어머니인 B씨(도내 135번)와 마을회관에서 접촉하는 과정에 이웃인 70대 여성인 C씨(도내 143번째)에게 바이러스가 전파돼 6일 '양성' 판정을 받았기 때문이다.

 

특히, B씨와 C씨가 생활하고 있는 마을 특성상 코로나19 감염증에 취약한 고령층이 많아 자칫 방역 차단이 감당할 수 없는 수준까지 확산될 수 있는 상황을 배제할 수 없다고 판단해 오는 19일까지 감염자가 발생한 장소에 거주하는 이웃끼리 접촉을 금지하고 마을 밖으로 이동을 제한하는 조치를 내렸다.

 

또, 영유아보육법에 따라 어린이집(60개소)과 지역아동센터(30개소)의 휴원을 결정했다.

 

다만, 맞벌이 등으로 불가피하게 가정에서 아이를 돌볼 수 없는 경우 예외적으로 긴급보육을 허용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오는 18일까지 지역 내 노인시설 879개소와 장애인시설 17개소 역시 휴관하고 노인일자리 사업 역시 전면 중단된다.

 

또한, 건강 취약계층의 감염 예방과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지역자활센터 등 다중이용시설 도 휴관이 결정됐고 지역사회 투자서비스사업도 잠정적으로 중단한다.

 

아울러, 정읍시는 마스크 착용ㆍ사람 간 두 팔 간격 거리 두기ㆍ30초 이상 손 씻기 등 생활방역수칙 및 모임과 회식 등을 자제하고 발열과 호흡기 증상 등의 의심 증상이 있을 경우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을 것을 SNS로 집중적으로 홍보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지난 5일 정읍에 거주하는 30대 여성이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은데 이어 자녀 4명과 시부모ㆍ친정 오빠 등 일가족 7명이 '확진'판정을 받았으며 50대 중국인 남성도 요양병원 취업을 위해 건강검진을 받는 과정에 '양성' 반응이 나와 안산 생활치료센터로 이송됐고 6일 추가로 70대 여성이 '확진'판정을 받는 등 지역에서 잇따라 감염자가 속출하자 당혹감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 기사입니다.

 

Jeonbuk Jeongeup Mayor Yoo Jin-seop said, "We will use all our administrative power to prevent further spread of corona19 in our family. We will actively participate in social distancing such as wearing masks for the safety of my family and neighbors. I had an emergency press conference asking for "I will give it".

 

Prior to the briefing held at the city hall multipurpose space on the 6th, Mayor Yoo said, "Even though we are implementing high-intensity quarantine measures to block the entry and spread of Corona 19 virus infectious diseases, there was a situation where there were concerns about the number of confirmed patients in the region." He promised, "We will thoroughly implement follow-up measures to prevent further spread of the community while revealing the exact route of infection through in-depth and rapid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s."

 

In addition, he said, "We plan to minimize civil inconvenience by maintaining a quick response posture in case of emergency, such as supplementing and reinforcing quarantine measures with high intensity."

 

Accordingly, the city of Jeongeup chose the card of super strong force, the first in the province to be quarantined.

 

The same measures were taken as a virus to Mr. B, the mother-in-law of Mr. A, a woman in her 30s who was classified as the 133th patient in the province, and Mr. C, a woman in her 70s (the 143th in Tokyo), who was in contact at the town hall. Was spread and was judged'positive' on the 6th.

 

In particular, due to the nature of the village where Mr. B and Mr. C live, there are many elderly people who are susceptible to corona19 infection, so it is judged that it cannot be ruled out a situation where quarantine prevention can spread to an unbearable level. Measures have been taken to ban contact between neighbors living in the city and restrict movement outside the village.

 

In addition, in accordance with the Infant Child Care Act, daycare centers (60) and regional children's centers (30) were decided to close.

 

However, if it is unavoidable to take care of children at home due to double-income, etc., emergency childcare will be allowed exceptionally.

 

Along with this, 879 facilities for the elderly and 17 facilities for the disabled in the area will also be closed until the 18th, and jobs for the elderly will be completely suspended.

 

In addition, multi-use facilities such as local self-sufficiency centers were also decided to be closed for the prevention of infection of the vulnerable and the safety of citizens, and the investment service project for local communities was temporarily suspended.

 

In addition, the city of Jeongeup also refrains from life prevention rules such as wearing a mask, keeping two arms apart, washing hands for at least 30 seconds, and refraining from meetings and drinking parties, and visits a screening clinic of public health centers to conduct examinations if there are suspicious symptoms such as fever and respiratory symptoms. It is a policy of intensively promoting what will be received through SNS.

 

On the other hand, a woman in her 30s residing in Jeongeup on the 5th was judged'positive' for Corona 19, followed by 4 children and 7 family members, including a mother-in-law and a brother-in-law, were diagnosed as'confirmed'. In the process of receiving a checkup, a'positive' reaction came out and was transferred to the Ansan Life Treatment Center, and an additional woman in her 70s was diagnosed as'confirmed' on the 6th.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도 77호선 '노을대교 건립' 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