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사회일반
새만금 행정구역 '영토전쟁' 종지부
대법원… 부안군 제기한 1~2호 방조제 관할권 소송 '기각'
기사입력: 2021/01/14 [12:59]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현종ㆍ이한신 기자

 

 

▲  새만금 2호 방조제 관할권을 놓고 전북 부안군과 김제시가 첨예한 마찰을 빚은 행정구역 다툼이 김제시 관할로 확정되면서 사실상 종지부를 찍었다.    (새만금 위성사진)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김현종 기자

 

 

 

 

 

새만금 방조제 관할권을 놓고 전북 부안군과 김제시가 첨예한 마찰을 빚은 행정구역 다툼이 김제시 관할로 확정되면서 사실상 종지부를 찍었다.

 

14일 대법원 특별1부(주심 박정화 대법관)는 2015년 11월 27일 군산시ㆍ부안군이 제기한 새만금 1~2호 방조제 귀속 지방자치단체 결정 취소 소송에서 원고(군산시ㆍ부안군)측 주장을 기각하고 패소 판결했다.

 

군산시가 헌법재판소에 제기한 권한쟁의 심판도 지난해 9월 24일 각하됨에 따라, 새만금 지역은 만경강과 동진강의 흐름인 최심선(最深線)을 따라 북부는 군산(39%ㆍ가운데는 김제(37%)ㆍ남부는 부안(24%) 관할로 각각 행정구역이 나뉠 것으로 전망된다.

 

헌재는 "새로 형성된 새만금 매립지에 대한 기존 지자체의 자치권한이 침해되거나 침해 될 위험이 있다고 보기 어렵다"며 "군산시가 주장하는 지형도상 해상경계선이 더 이상 매립지가 귀속될 지자체 결정에 결정적인 기준이 될 수 없다"고 판단했다.

 

새만금 1호~2호 방조제를 둘러싼 2개 지자체의 이른바 '영토전쟁'은 지난 2015년 11월 26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행정자치부는 제5차 지방자치단체 중앙분쟁조정위원회를 개최해 새만금 방조제 1호~2호 구간의 관할구역을 각각 전북 부안군과 김제시로 결정했다.

 

이에 불복한 부안군은 "생활권을 고려해 부안군 토지와 연접한 구역을 부안군에 포함시켜 달라"며 곧바로 대법원에 소를 제기한 후 5년간 법정다툼을 벌여왔다.

 

부안군은 12월 10일 변론과 두 차례 서면 제출을 통해 새만금사업에 따른 자연ㆍ주거환경 피해보상ㆍ군민 어업활동 역사성ㆍ부안군과 제1호~2호 방조제 근접성 및 연계 관리 효율성과 향후 연접한 국제협력ㆍ관광레저용지 활용 계획 등의 수많은 사항을 충분히 검토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특히, 제2호 방조제를 김제시로 귀속시킨 중분위의 결정이 매우 부당하다는 다양한 입증자료를 통해 반박했으나 대법원은 중앙분쟁조정위원회의 손을 들어줘 새만금 제1호 방조제만 부안군 관할로 확정됐다.

 

부안군은 대법원의 판결 취지에 부합하는 범위 내에서 연접하고 다툼이 없는 지역에 대해 신속하게 행정구역 결정 신청을 추진해 내부개발이 조기에 활성화될 수 있도록 새만금 행정구역 문제에 적극 대응한다는 방침이어서 향후 3라운드로 전개될 법적 분쟁이 꿈틀거리고 있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제2호 방조제 관할을 통해 효율적인 새만금 내부개발은 물론 그동안 군민이 입은 피해를 보상받을 수 있기를 희망하며 성원을 보내준 마음에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며 "대법원의 판결을 존중하고 새만금은 여전히 부안의 미래 성장동력인 만큼, 대법원의 선고 취지에 따라 관할구간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박준배 김제시장은 "2호 방조제가 김제시 관할이라는 합리적 판단을 다시 한 번 인정받게 된 것을 시민과 출향인 모두 '기각'결정을 환영하고 존중한다"며 "사법부의 최종 선고로 새만금이 더 이상 갈등과 대립이 아닌 상생과 희망의 지역으로 발전하기를 바라고 새만금이 동북아를 넘어 세계경제 중심지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군산시ㆍ부안군의 협력과 중앙정부ㆍ전북도의 적극적인 지원과 협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새만금 1호~2호 방조제는 지난 2015년 10월 26일 지방자치단체 중앙분쟁조정위원회가 심의를 거쳐 1호 방조제(4.7km)는 부안군ㆍ2호 방조제(9.9km)는 김제시로 관할을 각각 결정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Saemangeum Administrative District 'territorial war' end

Supreme Court... 'Dismissal' of the lawsuit for jurisdiction over the 1st and 2nd seawalls filed in Buan-gun

 

Reporter Kim Hyun-jong / Hanshin Lee

 

The dispute over the jurisdiction over the Saemangeum seawall in Buan County and Gimje City in Jeollabuk-do was confirmed to be under the jurisdiction of Gimje City, effectively ending it.

 

On the 14th, the Supreme Court Special Division 1 (Presidential Judge Park Jeong-hwa) dismissed the claim of the plaintiff (Gunsan-si and Buan-gun) in a lawsuit for canceling the decision of the local government to belong to the Saemangeum 1-2 seawall filed by Gunsan-si and Buan-gun on November 27, 2015. Ruled.

 

As Gunsan City's judgment on the dispute of authority brought before the Constitutional Court was dismissed on September 24 last year, the Saemangeum area followed the Mangyeong River and the Dongjin River's Choi Sim-seon, and Gunsan (39%) in the north and Gimje (37%) in the middle. ) ㆍThe southern part is expected to be divided into administrative districts under the jurisdiction of Buan (24%).

 

The Constitution said, "It is difficult to see that there is a risk of infringement or infringement of the autonomy authority of the existing local governments over the newly formed Saemangeum landfill. The maritime boundary line on the topographical map claimed by Gunsan City can no longer be a decisive criterion for the local government to which the landfill will belong. I judged that there is no.

 

The so-called 'territorial war' of the two local governments surrounding the Saemangeum 1~2 seawall dates back to November 26, 2015.

 

At that time, the Ministry of Government Administration and Home Affairs held the 5th Central Dispute Mediation Committee of local governments and decided the jurisdiction of the Saemangeum Embankment Section 1 to 2 as Buan County and Gimje City, respectively.

 

Buan-gun dissatisfied with this, saying, "Please consider the area of ​​living in Buan-gun to include the area connected to the Buan-gun land in Buan-gun," and immediately filed a lawsuit with the Supreme Court for five years.

 

Buan-gun, through pleadings and two written submissions on December 10, made possible damages to the natural and residential environment in accordance with the Saemangeum Project. They argued that they had not sufficiently reviewed numerous issues, such as plans to utilize cooperation and tourism and leisure sites.

 

In particular, the decision of the middle quintile that attributed the 2nd seawall to Gimje was refuted through various supporting data, but the Supreme Court raised the hand of the Central Dispute Mediation Committee to confirm that only Saemangeum No. 1 seawall was under the jurisdiction of Buan County.

 

Buan-gun has a policy to actively respond to the issue of Saemangeum administrative districts so that internal development can be revitalized early by promptly pursuing an application for determining administrative districts within the scope of the Supreme Court's decision. The legal dispute to be unfolded is wriggling.

 

Ik-hyun Kwon, head of Buan County, said, "I hope that through the jurisdiction of the 2nd seawall, we will be able to compensate for the damages suffered by the military as well as the efficient internal development of Saemangeum. As Saemangeum is still the future growth engine of Buan, we will continue to seek ways to maximize the use of the jurisdiction according to the purpose of the Supreme Court's sentence."

 

Mayor Park Joon-bae said, "We welcome and respect the decision to'dismiss' both citizens and foreigners that the rational judgment that No. 2 seawall is under the jurisdiction of Kimje City has been recognized once again." "We hope to develop into a region of mutual prosperity and hope, and in order for Saemangeum to develop into a world economic center beyond Northeast Asia, we look forward to the cooperation of Gunsan City and Buan-gun, and active support and cooperation from the central government and Jeonbuk Province."

 

On the other hand, Saemangeum 1~2 seawalls were deliberated by the local government's Central Dispute Mediation Committee on October 26, 2015, and the 1st seawall (4.7km) was Buan-gun and the 2nd seawall (9.9km) was governed by Gimje City. Each decided.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