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사회일반
부안군 '모자보건 사업' 확대
임산부 온라인 신고 서비스ㆍ의료비지원 연령 완화 등
기사입력: 2021/02/17 [16:53]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한신 기자

 

 

▲  전북 부안군이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환경 구축을 골자로 양육가정의 경제적 부담 경감을 위해 의료비지원 연령 완화 등 올해 다양한 모자보건 사업을 신설ㆍ확대한다.  (부안군청 전경 및 권익현 군수) / 사진제공 = 부안군청 기획감사실 최광배                                                                                                                                            © 이한신 기자

 

 

 

 

 

 

전북 부안군이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환경 구축을 골자로 양육가정의 경제적 부담 경감을 위해 올해 다양한 모자보건 사업을 신설ㆍ확대한다.

 

먼저 '임신 육아종합포털'을 통해 보건소 방문을 통해서만 가능했던 임산부 신고를 비대면 온라인을 통해 등록이 가능한 서비스를 시행한다.

 

임신 육아종합포털(아이사랑)에 임산부로 등록할 경우 기존 지역보건의료정보시스템과 연계되는 시스템이다.

 

이 시스템에 등록을 하면 임산부에 대한 우울증 자가진단 검사와 결과 확인을 할 수 있으며, 검사 결과에 따라 상담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온라인 신고는 출산예정일이 기재된 산모수첩 또는 임신확인서를 첨부해야 하며 서비스 등록 진행 사항 확인은 임신 육아종합포털 아이사랑에서 할 수 있다.

 

다만, 임산부를 위한 산전검사 15종과 풍진검사는 기존처럼 보건소 방문을 통해서만 가능하다.

 

아울러, 의료비 지원 대상도 종전 만 18세 이하에서 만 19세 이하로 확대해 경제적 자립이 어려운 청소년 임산부의 의료비 부담을 덜 수 있게 됐다.

 

또, 부안군에 주소를 두고 있거나 기준 중위소득 180% 이하 난임부부를 대상으로 연령 제한 없이 체외수정(신선배아 최대 7회ㆍ동결배아 최대 5회) 및 인공수정 최대 5회 110만원까지 지원한다.

 

부안군은 현재 산모와 영유아 건강증진을 위해 '고위험 임산부 의료비 지원'을 기준 중위소득 180% 이하 가구의 19대 고위험 임산부에게 진료비를 최대 300만원까지 지원하고 있다.

 

또한, 만 2세 미만의 영아를 둔 수급자 및 기준 중위소득 80% 이하 장애인과 다자녀(2인 이상)가구에 기저귀ㆍ조제분유 지원 및 출산 후 6개월 이내 산후조리 한약제 비용도 지원된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임신과 출산의 중요성 및 임산부를 배려하고 존중하는 사회분위기 조성과 임산부들의 요구에 귀 기울이고 적극적으로 해결방안을 찾아 저출산에 따른 사회문제에 빠르게 대처하는 동시에 주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Expansion of 'Mother and Child Health Project' in Buan-gun

Online report service for pregnant women, medical expenses support age relief, etc.

 

Reporter Hanshin Lee

 

Buan-gun, Jeollabuk-do, will establish and expand various maternal and child health projects this year to alleviate the economic burden of nursing families with the focus of building a good environment for childbirth and raising.

 

First, through the'Comprehensive Pregnancy and Childcare Portal', a service that allows registration of pregnant women, which was possible only through a visit to a public health center, is implemented online.

 

It is a system that is linked to the existing local health care information system when registering as a pregnant woman on the pregnancy and childcare portal (Isaar).

 

By registering in this system, you can check the self-diagnosis and results of depression for pregnant women, and you can receive counseling according to the test results.

 

Online notification must be accompanied by a maternity handbook or a pregnancy certificate with the expected date of birth, and confirmation of service registration progress can be made at I-Sarang, a comprehensive pregnancy and childcare portal.

 

However, 15 prenatal tests and rubella tests for pregnant women are only possible through visits to public health centers.

 

In addition, the target of medical expenses support has been expanded from under 18 years old to under 19 years of age, thus reducing the burden of medical expenses for pregnant adolescents who have difficulty in economic independence.

 

In addition, in vitro fertilization (up to 7 fresh embryos, up to 5 frozen embryos) and artificial fertilization up to 5 times, up to KRW 1.1 million, are provided for infertile couples with an address in Buan-gun or under the standard median income of 180%.

 

Buan-gun is currently providing medical expenses up to 3 million won to 19 high-risk pregnant women of households with a median income of 180% or less based on'high-risk pregnant women medical expenses support' to promote the health of mothers and infants.

 

In addition, diapers and formula are provided to beneficiaries with infants under the age of 2, disabled persons with a standard median income of 80% or less, and households with multiple children (two or more), and the cost of postpartum care herbal medicines within 6 months after childbirth.

 

Ik-hyun Kwon, head of Buan County, said, "The importance of pregnancy and childbirth and the creation of a social atmosphere that considers and respects pregnant women, listens to the needs of pregnant women, and actively seeks solutions to quickly cope with the social problems caused by low birthrates, while improving the quality of life I will concentrate my administrative power for this," he said.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