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권익현 부안군수, 3대 노조 '감사패' 전달
부안군 최초… 근로자의 날 맞아 노ㆍ사 화합 의미 담아
기사입력: 2021/05/04 [14:36]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이한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권익현(왼쪽 첫 번째) 전북 부안군수가 노ㆍ사 화합 및 131주년 노동절을 기념해 3일 집무실에서 소통과 공감으로 군민에 봉사하는 군정을 펼칠 수 있도록 협조한 전국공무직노동조합 전북본부 부안군지부 이말순(왼쪽에서 두 번째) 지부장 등 군청 3대 노조에 감사패를 전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부안군청 기획감사실 최광배                                                                                                                                                           © 이한신 기자

 

 

 

 

 

 

 

권익현 전북 부안군수가 131주년 노동절을 맞아 소통과 공감으로 군민에 봉사하는 군정을 펼칠 수 있도록 협조한 군청 3대 노조에 감사패를 전달했다.

 

3일 청사 3층 군수실에서 부안군 최초로 노사 화합을 위해 진행된 감사패 전달식에는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전북지역본부 부안군지부 고강형 지부장과 전국공무직노동조합 전북본부 부안군지부 이말순 지부장 및 전국연합노동조합연맹 부안군 자치단체노동조합 최성일 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권 군수는 이 자리에서 "코로나19 장기화 여파에도 불구하고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도록 상생과 협력으로 힘을 보태 준 3대 노조 모두의 노고를 위로 격려한다""지금까지 함께 해온 것처럼 노사가 지혜를 모아 군민을 위해 더욱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고강형 지부장은 "부안군으로부터 직접 감사패를 받게 돼 특별한 감회를 느끼며, 상생의 노사문화를 정착시켜 신뢰받는 공무원노조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 '미래로, 세계로 생동하는 부안'만들기에 일조하겠다"고 화답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Ik-Hyun Kwon, head of Buan County, delivered a plaque of appreciation to the three major unions

First in Buan-gun... Containing the meaning of labor-management harmony for Workers' Day

 

Reporter Hanshin Lee

 

On the 131th anniversary of Labor Day, Kwon Ik-hyun delivered a plaque of appreciation to the three major unions of the county office, who cooperated to unfold a military administration that serves the military people through communication and sympathy.

 

On the 3rd, at the military office on the 3rd floor of the government building, for the first time in Buan-gun, the appreciation plaque was delivered for labor-management harmony. Choi Seong-il, chairman of the collective labor union, and others attended.

 

Gunsu Kwon said at this meeting, "I encourage the hard work of all the three major unions who have added strength through win-win and cooperation so that they can wisely overcome the crisis despite the prolonged aftermath of Corona 19." Let's collect wisdom and try harder for the military people."

 

Go Gang-hyung, the head of the branch, said, "I feel a special impression of receiving a plaque of appreciation from Buan-gun, and I am doing my best to create a 'Buan that is alive in the future and in the world' by establishing a win-win labor-management culture and reborn as a trusted civil service union." I will help," he replied.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도 77호선 '노을대교 건립' 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