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부안군, 민선 7기 3주년 성과와 비전 (중)
공약추진 전국 으뜸… '군민과의 공적 약속' 성실 이행
기사입력: 2021/07/05 [21:0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이한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부안군 민선 7기 권익현 호(號)는 아직 4년의 임기가 마무리되지 않아 공약이행에 따른 결론을 쉽게 단정할 수 없지 국가예산 확보를 발판삼아 '각본 없는 드라마'의 퍼즐을 차근차근 완성한 결과, 청렴도 수직상승에 이어 군민과의 약속인 공약 추진이 전국 으뜸으로 평가 받았다.  (부안군청 청사 전경)        / 사진제공 = 부안군청 기획감사실 최광배                                                                                                                                                            © 이한신 기자

 

▲ 권익현 전북 부안군수가 지난 2일 청사 5층 대회의실에서 갖은 민선 7기 3주년 기자간담회를 통해 "남은 1년은 민선 7기 3년의 소중한 경험을 바탕으로 그동안 쉼 없이 달려온 지난 3년보다 중요한 시점이라 할 수 있다"며 "모든 사업들이 착수되고 정상쾌도에 오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있다.                                © 이한신 기자

 

▲  지난 2018년 7월 2일 장마전선의 영향과 제7호 태풍 '쁘라삐룬(PRAPI ROON)'의 북상에 따른 집중호우로 군민들의 비 피해를 우려해 취임식을 취소한 권익현 군수가 "나는 법령을 준수하고 주민의 복리증진 및 지역사회의 발전과 국가시책의 구현을 위해 부안군수로서 직책을 성실히 수행하겠다"고 선서한 초심을 잊지 않고 자신에게 표를 몰아준 지지층 뿐만 아니라 반대 진영의 목소리까지 포용해 화합의 자치역량을 발휘하며 '미래로 세계로 생동한 부안'을 견인할 종착역을 향해 기적을 울리고 있다.                                                                                                     © 이한신 기자

 

 

 

 

 

 

전북 부안군 민선 7기 권익현 호()는 아직 4년의 임기가 마무리되지 않아 공약이행에 따른 결론을 쉽게 단정할 수 없지만 국가예산 확보를 발판삼아 '각본 없는 드라마'의 퍼즐을 차근차근 완성한 결과, 청렴도 수직상승에 이어 군민과의 약속인 공약 추진이 전국 으뜸으로 평가 받았다.

 

한국메니페스토실천본부가 최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현재까지 공약이행률은 76.8%로 전국 평균 54.12%와 전북 평균 52.93%를 훨씬 상회하는 기록이다.

 

이는, 철저한 현장 중심의 공약이행 점검을 통해 군민들의 목소리를 사업에 반영해 보류 또는 포기한 공약이 한 개도 없을 정도로 군민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것을 입증 받은 셈이다.

 

부안군은 민선 7기 출범과 동시에 군민들이 직접 공약실천계획 평가에 참여할 수 있도록 공약이행평가단을 공개 위촉해 타당성을 검증하기 시작했다.

 

특히 모든 공약의 이행도는 공약이행평가단에서 민주주의 절차인 의결로 결정하고 공약이행 상황 및 회의 사진을 홈페이지에 공개하는 등 공정하고 투명하게 관리한 결과 2018년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 약속대상 최고등급 2019년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 공약실천계획평가 최고등급 평가로 나타났다.

 

올해 역시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 공약이행평가 최고등급 이라는 성적표를 받았다.

 

, 실현가능한 설계도(공약수립)를 바탕으로 꼼꼼한 시공(실천계획)을 진행해 계획된 건축물(이행률)을 올리고 있다는 평가가 나오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무엇보다, 취임 3주년을 맞은 민선 7기 부안군의 주요 성과는 비약적인 예산규모 증가를 첫 번째로 꼽을 수 있다.

 

이를 통한 지역발전 발판 마련과수소연료전지와 해상풍력 관련 기업유치 등 미래 신성장동력 기반 구축 등 다양한 성과를 일궈냈고 예산규모 역시 민선 65,000여억원에서 불과 3년 만에 7,000억원 규모로 대폭 늘어났다.

 

국가예산 확보액도 민선 6기 마지막 해인 지난 20174,150억원에서 올해 5,703억원으로 무려 1,553억원(37.4%)이 증가한 수치다.

 

, 30년 뒤 소멸 위기에 놓인 지역이 되지 않도록 새만금 해창석산 수소연료전지 스마트팜 조성사업과 수소연료전지 드론 상용화 및 관련기업 유치 등을 통해 미래 100년 먹거리 산업으로 수소산업도 중점 육성하고 있다.

 

탄소복합재-수소융복합 드론용 연료전지 생산 인프라 구축과 수소연료전지 스타트업 관내 이전 및 유치에 이어 수소충전소 건립수소전기차 보급 지원(57) 등을 통해 '수소연료전지 1번지 부안'을 꿈이 아닌 현실로 만들어가고 있다.

 

또한 서남권 해상풍력 개발사업 기업유치 및 관련 일자리 확대를 위한 사업 발굴에 초점을 맞춰, 한국해상풍력() 본사 이전을 추진하는 등 해상풍력 유지보수 기업 유치 및 창업기업을 지원해 지역산업의 근간 역시 뿌리를 내리는 성과로 이어졌다.

 

끝으로, 누구나 살고 싶은 농촌 실현과 제값 받는 농정시스템 구축을 밑거름 삼아 '지속가능한 농업건강한 군민자족도시 부안 실현'을 목표로 먹거리 체질을 개선하기 위해 4대 전략13개 과제46개 세부사업에 대한 종합계획을 색칠해 '미래로, 세계로 생동한 부안'의 꽃을 피운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부안형 '푸드플랜' 안 축산물 공동브랜드 '참풍부안' 국산 밀 산업 허브 육성 등에 시동을 걸었다.

 

이는 마을단위에서 함께 참여해 농사를 짓고 그 농산물이 지역 내 탄탄한 유통망을 통해 판매됨으로써 농민들에게는 안정적으로 소득을 올릴 수 있다는 복안이다.

 

실제로, 부안형 푸드플랜의 신호탄이라 할 수 있는 로컬푸드직매장 '텃밭할매'가 개장(528) 1개월 만에 15,000여만원의 매출액을 기록할 정도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견인차 역할을 하고 있다.

 

직매장을 찾는 소비자도 1일 평균 220여명으로 집계됐고 재방문율이 높아 올 12월까지 매출 10억원 목표를 무난하게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 농촌융복합산업으로 구축된 자원과 민간 자생조직을 활용해 농생명 산업 고도화와 일자리 창출 등이 가능한 자립적 지역발전 기반도 구축한다.

 

원예시설 현대화를 통한 ICT 스마트팜 확대 등을 통해 지역농업의 경쟁력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산 밀 산업 발전계획 수립과 밀 적기 수확 및 작부체계 변경 등 재배 매뉴얼 개발 등을 통해 부안을 국산 밀 산업 허브로 육성하는 등 축산물 공동브랜드 '참풍부안'을 개발해 축산업이 새롭게 도약하는 계기를 마련했다.

 

어촌의 정주여건을 개선하고 어촌경제 활성화의 새로운 동력을 확보하는 어촌뉴딜 300 사업 추진 역시 내실화를 다지고 있는 만큼, 남은 1년은 민선 73년의 소중한 경험을 바탕으로 그동안 쉼 없이 달려온 지난 3년보다 중요한 시점이라 할 수 있다.

 

한편, 지난 201872일 장마전선의 영향과 제7호 태풍 '쁘라삐룬(PRAPI ROON)'의 북상에 따른 집중호우로 군민들의 비 피해를 우려해 취임식을 취소한 권익현 부안군수는 오늘도 "나는 법령을 준수하고 주민의 복리증진 및 지역사회의 발전과 국가시책의 구현을 위해 부안군수로서 직책을 성실히 수행하겠다"고 선서한 초심을 잊지 않고 있다.

 

또한, 자신에게 표를 몰아준 지지층 뿐만 아니라 반대 진영의 목소리까지 포용해 화합의 자치역량을 발휘하며 짜 맞추기 통계나 책상머리에서 만든 검증되지 않은 정책보다는 현장의 목소리에 기울이기 위해 운동화 끈을 조여매 향후 어떤 성적표를 받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Buan-gun, 3rd anniversary of the 7th popular election (medium)

Leading the nation in promoting promisesSincere fulfillment of 'public promises with the military'

 

Reporter Lee Han-shin

 

Kwon Ik-hyeon, the 7th elected member of Buan-gun, Jeollabuk-do, has not yet finished his four-year term, so it is difficult to determine the conclusion of the fulfillment of his promises, but as a result of completing the puzzle of 'drama without a script' step by step using the national budget as a stepping stone, Following the vertical increase in integrity, the promotion of a promise, a promise with the military, was evaluated as the best in the country.

 

According to the data recently released by the Korea Manifesto Practice Headquarters, the promise fulfillment rate so far has reached 76.8%, which is far higher than the national average of 54.12% and the Jeonbuk average of 52.93%.

 

This proves that we are doing our best to keep our promises to the extent that none of our promises have been withheld or abandoned by reflecting the voices of the people in the project through a thorough field-oriented check on the implementation of our promises.

 

At the same time as the 7th popular election was launched, Buan County publicly commissioned the Commitment Implementation Evaluation Team so that the citizens of the county could directly participate in the evaluation of the pledge implementation plan, and began to verify the feasibility.

 

In particular, as a result of fair and transparent management, such as determining the degree of fulfillment of all pledges by the Promise Implementation Evaluation Group, a democratic process, and disclosing the progress of the promise and photos of the meeting on the website, the highest grade for the 2018 Korea Manifesto Practice Headquarters promise target The Korea Manifesto Action Headquarters showed the highest rating in the Commitment Action Plan Evaluation.

 

This year, too, it received the highest grade in the Korea Manifesto Practice Headquarters' promise fulfillment evaluation.

 

In other words, this is the reason why there is an evaluation that the planned construction (implementation rate) is being raised through meticulous construction (implementation plan) based on feasible design drawings (commitment establishment).

 

Above all, the major achievement of the 7th popularly elected Buan-gun, which celebrated its 3rd anniversary of inauguration, is the dramatic increase in budget size.

 

Through this, various achievements were made, such as establishing a foothold for regional development and establishing a foundation for future new growth engines such as hydrogen fuel cell and offshore wind power-related companies. The budget also increased significantly from 500 billion won to 700 billion won in just three years.

 

The amount of national budget secured also increased by 155.3 billion won (37.4%) to 570.3 billion won this year from 415 billion won in 2017, the last year of the sixth term of the popular election.

 

In addition, in order not to become a region that is on the verge of extinction in 30 years, the hydrogen industry is being focused on fostering the hydrogen industry as a food industry for the next 100 years through the creation of a hydrogen fuel cell smart farm in Saemangeum Haechang Seoksan, the commercialization of hydrogen fuel cell drones, and the attraction of related companies.

 

Following the establishment of the fuel cell production infrastructure for carbon composite-hydrogen fusion drones and the relocation and attraction of hydrogen fuel cell startups, the building of a hydrogen charging station and support for the supply of hydrogen electric vehicles (57 units), etc. We are making this into a reality.

 

In addition, the foundation of local industry is also rooted by attracting offshore wind power maintenance companies and supporting start-ups, such as moving the headquarters of Korea Offshore Wind Power Co., Ltd. by focusing on business discovery for attracting companies for offshore wind power development projects in the southwest region and expanding related jobs. led to the achievement of

 

Finally, 4 strategies, 13 tasks, and 46 details to improve the food constitution with the goal of 'Sustainable agriculture, healthy citizens, and self-sufficient city Buan', based on the realization of a rural area where everyone wants to live and the establishment of an agricultural administration system that pays for itself. The plan is to color the comprehensive plan for the business and make the flower of 'Buan alive with the future and the world' bloom.

 

To this end, Buan-type 'Food Plan' Ahn livestock co-brand 'Champoong Buan' nurturing a domestic wheat industry hub, etc.

 

The idea is that farmers can earn a stable income by participating in farming together at the village level and selling the agricultural products through a strong distribution network in the region.

 

In fact, the local food direct store 'Garden Grandma', which can be said to be the signal of the Buan-type food plan, recorded sales of 150 million won within one month of opening (May 28), playing a leading role in revitalizing the local economy. have.

 

The number of consumers who visit the direct store is also counted as an average of 220 per day, and the high repeat visit rate is expected to achieve the sales target of 1 billion won by December.

 

In addition, it will build a foundation for self-reliant regional development that can advance the agricultural life industry and create jobs by utilizing the resources established by the rural convergence industry and private self-sustaining organizations.

 

The plan is to enhance the competitiveness of local agriculture by expanding ICT smart farms through modernization of horticultural facilities.

 

In addition, by developing a livestock product joint brand 'Champoong Buan', such as nurturing Buan as a domestic wheat industry hub by establishing a development plan for the live wheat industry and developing a cultivation manual such as harvesting wheat at the right time and changing the cropping system, the livestock industry will take a new leap forward. prepared

 

As the Fishing Village New Deal 300 project, which improves the settlement conditions of fishing villages and secures a new engine for revitalizing the fishing village economy, is also solidifying, the remaining one year is the past three years, which have been running non-stop, based on the valuable experience of the 7th popular election. This may be a more important moment.

 

Meanwhile, Kwon Ik-hyeon, the governor of Buan, who canceled the inauguration ceremony for fear of rain damage to the citizens due to the effects of the rainy season front on July 2, 2018 and the torrential rain caused by the 7th typhoon 'PRAPI ROON' heading north I will faithfully carry out my duties as the governor of Buan for the promotion of the welfare of the residents, the development of the local community, and the realization of national policies.”

 

In addition, by embracing the voices of the opposing camp as well as the supporters who voted for him, he demonstrates his autonomous capacity for harmony and tightens the laces of his sneakers to incline to the voices of the field rather than the unverified policies made by matching statistics or desk heads. It remains to be seen what kind of report card will be received in the future.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도 77호선 '노을대교 건립' 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