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부안군, 민선 7기 3주년 성과와 비전!
권익현 군수… 미래 부안 비전 실현에 최선ㆍ재선 도전 표명
기사입력: 2021/07/02 [18:0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권익현 전북 부안군수가 2일 민선 7기 3주년 기자간담회를 통해 향후 군정 추진방향으로 ▲ 부안형 푸드플랜을 통한 먹거리 선순환 체계 ▲ 수소연료전지 선도도시 부안 실현 ▲ 글로벌 휴양관광도시 기반 구축을 골자로 한 '3대 핵심 프로젝트'를 제시하고 있다.                                           / 사진제공 = 부안군청 기획감사실 최광배     © 이요한 기자

 

▲  본지 이한신 전북 서남취재본부장이 "민선 7기 3년의 주요 성과를 설명하는 과정에 장애인 전용 체육관인 반다비 체육센터 건립을 언급하며 '행정의 연속성'을 강조한 부분을 '재선 도전' 의지로 해석해도 되겠느냐"는 질문을 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미래로 세계로! 생동하는 부안'기치로 닻을 올린 민선 7기 전북 부안군의 지난 3년은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며 백년대계(百年大計)의 기틀을 반석위에 올려놓기 위해 모두가 불가능할 것으로 생각했던 수많은 핵심 사업을 가시적인 성과로 일궈낸 값진 시기였다.

 

특히 빠른 시대의 변화에 대응하는 전략과 도전만이 불확실성의 위기에서 벗어나 새로운 기회를 만들 수 있다는 판단 아래 계란으로 바위치기와 다를 바 없는 국가예산 확보에 열정을 쏟아낸 결과, 살림살이의 곳간도 넉넉하게 채울 수 있었다.

 

부안군 예산규모는 민선 65,000여억원 수준에 불과했으나 민선 7기 출범 3년 만에 7,000억원 규모로 대폭 늘어났고 국가예산 확보 역시 20194,374억원20205,412억원20215,703억원 등 비약적으로 증가했다.

 

이는 곧 지역발전을 위한 다양한 사업 추진으로 이어졌다.

 

무엇보다 초심을 잃지 않고 오롯이 군민들만 바라보며 쉼 없이 달려온 권익현 군수는 군민과의 공적인 약속을 지키기 위해 지난 3년 동안 69개의 공약 가운데 53개 사업을 이미 완료했고 15건은 정상 추진1(유용곤충 사육지원과 곤충산업 육성)만 부진으로 76.8%의 이행율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전국 평균 54.12%와 전북 평균 52.93%를 훨씬 상회하는 높은 이행률로 보류 또는 포기한 공약이 없는 것으로 평가 받아 최근 한국메니페스토실천본부가 공개한 민선 7기 기초단체장 공약이행 및 정보공개 평가에서 100점 만점에 70점을 넘어 최고 등급인 SA를 받았다.

 

민선 7기 열차도 어느덧 종착역을 눈앞에 두고 있는 가운데 권익현 호()가 맞닥뜨린 시험대는 지금부터가 시작이다.

 

세월이 흐른 먼 훗날 권익현 호()를 평가할 때 '가능성을 현실로 이룬 인물기회라는 씨앗을 희망이라는 싹으로 틔워 풍요와 행복이라는 열매를 맺게 한 단체장'으로 평가되기를 기대하며 민선 73년의 주요 성과를 돌아보고 앞으로 남은 1년의 현안과제와 비전을 핵심 키워드로 3회에 걸쳐 살펴본다. <편집자 주>

 

▲  부안군은 민선 7기 4년차를 맞아 해처럼 빛나도록 지속해야 할 성과를 되돌아보고 강물처럼 쉬지 않고 흘러가야 할 방향과 산처럼 의연하게 해결해야 할 과제를 점검해 미래로 세계로 생동하는 부안 실현의 퍼즐을 완성한다는 계획이다.                                                                                                                                                    © 이요한 기자

 

▲  민선 7기 부안군이 미래 성장동력 발굴과 함께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것은 바로 군민생활과 밀접한 안전 인프라 구축과 군민이 체감하는 희망복지 실현 등 사람 중심 안전하고 따뜻한 지역사회 구현이다.             © 이한신 기자

 

▲  민선 7기 부안군 공약은 총 69건으로 현재 53건이 완료됐으며 15건이 정상추진, 1건이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현재까지 부안군 공약이행률은 76.8%로 전국 평균 54.12%와 전북 평균 52.93%를 훨씬 상회하는 높은 이행률을 기록하고 있다.                                                                                                                                       © 이한신 기자

 

▲  3주년을 맞은 민선 7기 부안군의 주요 성과는 비약적인 예산규모 증가를 통한 지역발전 발판 마련과 수소연료전지와 해상풍력 관련 기업유치 등 미래 신성장동력 기반 구축 등 다양한 성과를 꼽을 수 있고 예산규모는 민선 6기 5000여억원에서 민선 7기 3년 만에 7000억원 규모로 대폭 늘어났으며 국가예산 확보액만도 민선 6기 마지막 해인 지난 2017년 4150억원에서 올해 5703억원으로 1553억원(37.4%↑)이나 증가했다.                                           © 이한신 기자

 

 

 

 

권익현 부안군수는 오로지 지역발전과 군민만 바라보며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밤낮을 가리지 않고 정신없이 세일즈 행정에 올인했다.

 

무엇보다 의전과 격식을 내려놓고 지역민들의 가려운 곳을 긁어주는 '현장행정''생활밀착형 복지서비스'로 민심을 부여잡았다.

 

, 완전하고 새로운 변화를 위해 오래된 관행을 타파하며 일 중심의 행정 실현을 목표로 '자율성'을 주문하는 과정은 시행착오를 겪어야 했고 여론의 뭇매로 이어졌지만 어제의 사례들로부터 지혜를 찾아가는 협업적 리더십과 거듭된 변화와 혁신을 주문한 결과, 큰 획을 긋는 성과로 이어졌다.

 

하지만, 한 여름 낮의 꿈처럼 거미줄 같은 권력의 한 자락을 부여잡은 듯 도취(徒取)된 허영심에 빠진 자칭 측근 세력승진에 목을 맨 현직 공무원이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자천타천으로 거론되고 후보군 캠프에 온갖 연줄을 동원해 기웃거리는 행태를 바로잡아야 할 부문은 숙제로 남겨져 있다.

 

권 군수는 2일 민선 73주년 기자간담회를 통해 향후 군정 추진방향으로 부안형 푸드플랜을 통한 먹거리 선순환 체계 수소연료전지 선도도시 부안 실현 글로벌 휴양관광도시 기반 구축을 골자로 한 '3대 핵심 프로젝트'를 제시했다.

 

특히 "민선 7기 부안군정을 돌이켜보면 잘한 성과도 많지만 아직까지 이루지 못한 사업에 대한 아쉬움도 크다""그동안 다진 튼튼한 기반을 바탕으로 남은 1년 동안 부안군 발전을 위한 다양한 가시적 성과들이 창출될 수 있도록 모든 사업을 착수해 정상쾌도에 오를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30년 뒤 소멸 위기에 놓인 지역이 되지 않도록 남은 임기 동안 미래 성장 동력 산업인 수소연료전지산업을 중심으로 수소산업 육성 및 부안형 푸드플랜 추진 등으로 다시 돌아오는 농촌공동체가 살아나는 부안을 실현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수소연료전지 분야 벤처 기업들이 속속 투자협약을 맺고 입주하면서 미래 100년 먹거리 산업인 수소산업 육성을 위한 발판이 마련되고 있다""수소산업 육성과 함께 골프장숙박시설 등을 갖춘 격포권 관광단지 조성은 지역발전을 견인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궁항 마리나격포항 확장과 연계한 크루즈 기항지 조성 등을 통해 격포권역을 해양관광체험벨트로 개발해 글로벌 휴양관광도시 부안의 초석을 다질 것"이라며 "전북대 부안 농생명 힐빙밸리 조성으로 농생명산업 발전과 미래인재를 육성하는 신성장 동력을 마련하고 국산 밀 산업 육성을 통해 국내 밀 산업 허브로 육성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부안종합사회복지관 부지에 지하 1지상 2연면적 3,400규모로 장애인의 수중운동 및 재활치료를 위한 수치료실(수중운동실)과 실내체육관체력단련실그룹운동실다목적실장애인단체 사무실(7) 등을 갖춘 반다비 체육센터 건립 과정"을 설명하는 시간을 통해 "지속가능한 발전 목표를 차질 없이 실현 하려면 '행정의 연속성'이 중요함을 표현"하는 것으로 미래 백년을 이어나갈 성장의 바로미터인 가속 페달을 밟기 위해 재선 도전 의지를 표명했다.

 

한편, 이날 민선 73주년 기자간담회는 도내 일간지(통신사 포함)와 지역 언론사(인터넷 신문 포함) 등으로 분리해 청사 5층 대회의실과 집무실 등에서 각각 시간차를 두고 진행됐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Buan-gun, 3rd Anniversary of the 7th Popular Election, Achievements and Visions!

Governor Kwon Ik-hyunExpressing the best and re-election challenge to realize the future Buan vision

 

Conversation = Reporter Lee Han-shinSummary = Reporter Lee Yo-han

 

'To the future, to the world! The past three years of Buan-gun, Jeollabuk-do, the 7th popular election that anchored the anchor under the banner of 'Vibrant Buan', presented a new vision and made visible numerous core projects that everyone thought were impossible to lay the foundation for a hundred years of history on the rock It was a valuable period of achievements.

 

In particular, under the belief that only strategies and challenges to respond to the rapid changes of the times can create new opportunities out of the crisis of uncertainty, as a result of pouring out passion for securing the national budget, which is no different than rock-raising with eggs, the shed for living is also generous. could fill

 

The budget of Buan-gun was only about 500 billion won for the 6th popular election, but it increased significantly to 700 billion won in three years after the launch of the 7th term. did.

 

This led to the promotion of various projects for regional development.

 

Above all, Governor Kwon Ik-hyeon, who has not lost his original intention and has been running without a break, looking only at the people, has already completed 53 projects out of 69 pledges over the past three years to keep his public promises with the people, 15 of which are normally promoted and 1 (useful insects). Only support for breeding and fostering of the insect industry) was sluggish, resulting in a performance rate of 76.8%.

 

With a high implementation rate far exceeding the national average of 54.12% and the Jeonbuk average of 52.93%, it was evaluated that there were no promises withheld or abandoned. Received the highest grade, SA, beyond the points.

 

With the 7th public train also nearing the final station, the test that Kwon Ik-hyeon Ho() faces begins now.

 

In the distant future, when Kwon Ik-hyeon is evaluated, it is expected that he will be evaluated as 'a person who made the possibility a reality, the leader of the group who planted the seeds of opportunity and the seeds of hope into fruits of abundance and happiness'. We look back on the major achievements of the company and look at the pending tasks and visions for the next year three times with key keywords. <Editor's Note>

 

Kwon Ik-hyeon, the governor of Buan, looked only at regional development and the people of the county, and went all-in on the sales administration, day and night, to improve the quality of life.

 

Above all, it has captured the public's hearts with 'on-site administration' and 'living-friendly welfare services' that scrape the itchy spots of local residents by putting down rituals and formalities.

 

In addition, the process of ordering 'autonomy' with the goal of realizing work-oriented administration by breaking old practices for a complete and new change had to undergo trial and error and led to criticism from public opinion, but it was a collaborative effort to find wisdom from yesterday's cases. As a result of ordering leadership and repeated change and innovation, it has led to significant achievements.

 

However, like a midsummer day's dream, a self-proclaimed aide-in-law who fell into intoxicated vanity as if he had grabbed a piece of power like a spider's web, and an incumbent public official who was thirsty for promotion next year's local election was mentioned as a self-defeating candidate. The task of correcting the snooping behavior by mobilizing all connections at the camp remains a task.

 

At the press conference for the 3rd anniversary of the 7th popular election on the 2nd, Governor Kwon announced the direction of future military government promotion a virtuous food cycle system through the Buan-type food plan Realization of Buan as a hydrogen fuel cell leading city Construction of a global resort and tourism city base great core project'.

 

In particular, "Looking back on the 7th popularly elected Buan County Government, there are many good achievements, but there is also a lot of regret for the projects that have not been accomplished." We will focus our administrative power so that we can start all projects and reach normal levels of comfort."

 

In order to avoid becoming a region that is on the verge of extinction in 30 years, for the rest of his tenure, we will build Buan where rural communities and communities come back to life by nurturing the hydrogen industry centered on the hydrogen fuel cell industry, a future growth engine industry, and promoting the Buan-type food plan. I will make it happen," he said.

 

"As venture companies in the hydrogen fuel cell field have entered into investment agreements one after another and moved in, a foothold is being laid to foster the hydrogen industry, a food industry for the next 100 years." He added, "Gyeokpo tourist complex equipped with a golf course and accommodation facilities along with fostering the hydrogen industry. I am confident that the construction will be able to lead regional development," he added.

 

In addition, he said, "We will develop the Gyeokpo area as a marine tourism experience belt through the creation of a cruise port in connection with the expansion of Gunghang Marina and Gyeokpo Port, etc. We plan to develop a new growth engine that fosters domestic wheat industry and nurture it as a domestic wheat industry hub," he added.

 

Lastly, "On the site of the Buan Social Welfare Center, with 1 basement level, 2 above ground, and a total floor area of ​​3,400 m2, a hydrotherapy room (aquatic exercise room) for the disabled's aquatic exercise and rehabilitation treatment, an indoor gymnasium, physical training room, group exercise room, and multi-purpose room Through the time explaining the process of building the Bandabi Sports Center with offices for people with disabilities (7 locations), the next 100 years will be marked by "expressing the importance of 'administrative continuity' to realize the goal of sustainable development without setbacks." He expressed his will to run for re-election to step on the accelerator pedal, a barometer of continued growth.

 

On the other hand, the press conference for the 3rd anniversary of the 7th popular election was divided into local daily newspapers (including news agencies) and local media (including internet newspapers), and held at different times in the conference room and office on the 5th floor of the government building.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도 77호선 '노을대교 건립' 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