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권익현 부안군수 '영과후진' 강조
미래 100년ㆍ지속가능한 부안실현 비전 공유
기사입력: 2021/07/01 [18:0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이한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권익현 부안군수가 1일 청사 2층 대강당에서 개최한 7월 중 열린 공감의 날 행사에서 비전을 공유하는 시간을 통해 "최근 한국메니페스토실천본부가 공개한 민선 7기 기초단체장 공약이행 및 정보공개 평가에서 100점 만점에 70점을 넘어 최고 등급인 SA를 받았다"며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있다.             / 사진제공 = 부안군청 기획감사실 최광배                                                                                                                                                           © 이한신 기자

 

▲  권익현 부안군수가 "'물이 흐르다가 웅덩이를 만나면 그 웅덩이를 다 채우고 다시 흐른다'는 뜻을 담은 '영과후진(盈科後進)'의 자세로 다시 신발 끈을 동여매는 자세로 완성도를 높여 나가자"는 당부의 말을 하고 있다.     © 이한신 기자

 

 

 

 

 

 

권익현 전북 부안군수가 1일 청사 2층 대강당에서 민선 7기 출범 3주년 기념식 및 7월 중 열린 공감의 날 행사에서 "마지막까지 단합된 힘으로 유능함을 발휘해 지역발전을 이끌어 가자"고 주문했다.

 

특히 "올해도 어느 덧 절반이 지나가고 이제 임기도 1년여 밖에 남지 않았기 때문에 마무리를 생각할 시점이지만, 남은 1년이 그동안 쉼 없이 달려온 지난 3년보다 중요하다""'물이 흐르다가 웅덩이를 만나면 그 웅덩이를 다 채우고 다시 흐른다'는 뜻을 담은 '영과후진(盈科後進)'의 자세로 다시 신발 끈을 동여매는 자세로 완성도를 높여 나가겠다"강조했다.

 

그러면서 "신선한 생각과 좋은 아이디어로 모두를 이롭게 하는 정책을 많이 만들어야 모두가 풍요롭고 행복한 부안으로 나아갈 수 있다"고 밝혔다.

 

또한 "부안의 완전하고 새로운 변화를 위해 오래된 관행을 타파하고 일 중심의 행정 실현을 목표로 자율성을 주문해 왔다""이로 인해 시행착오도 많았지만 1,000여 공직자들의 거듭된 변화와 혁신을 통해 부안발전의 큰 획을 긋는 성과를 일궈낼 수 있었다"고 회상한 뒤 노고를 격려했다.

 

이어, 민선 7기 성과를 구체적으로 풀어낸 뒤 야구경기에서 투 아웃투 스트라이크쓰리 볼에서 만루 찬스를 맞은 타자의 절실함으로 향후 미래 100지속가능한 부안실현을 위한 비전도 공유했다.

 

한편, 1일부터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적용에 따라 참석인원이 500명까지 가능하지만 이날 행사는 사회적 분위기를 감안해 200명 이하로 제한한 가운데 차분하고 조촐하게 취임 3주년 기념영상 시청모범공무원 표창기념사비전공유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권 군수는 행사 직후 코로나19 방역수칙 및 안전점검을 실시하기 위해 곧바로 읍면 경로당을 순회하는 일정을 소화하며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현장 행정을 펼쳤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Kwon Ik-hyeon, the governor of Buan, emphasized 'young and backward'

Sharing the vision for the next 100 years and the realization of a sustainable Buan

 

Reporter Lee Han-shin

 

Kwon Ik-hyeon, Mayor of Buan County, Jeollabuk-do, ordered “Let’s lead regional development by demonstrating our competence with our united power until the end” at a ceremony to commemorate the 3rd anniversary of the inauguration of the 7th general election at the auditorium on the 2nd floor of the government building on the 1st and at the Sympathy Day event held in July.

 

In particular, he said, "This year is already half over and my term of office is now less than a year, so it's time to think about the end, but the remaining year is more important than the last three years that I've been running without a break." We will improve the level of perfection by tying shoelaces again in the posture of ‘young and backward’, which means ‘filling the puddle and flowing again’,” he emphasized.

 

He said, "With fresh thoughts and good ideas, we need to make a lot of policies that benefit everyone so that everyone can move forward to a prosperous and happy Buan."

 

He also said, "For complete and new change in Buan, we have been ordering autonomy with the goal of breaking old practices and realizing work-oriented administration." We were able to achieve a great achievement in the future,” he recalled and encouraged his hard work.

 

Next, they shared a vision for the next 100 years and a sustainable realization of buoyancy with the desperate need of a hitter who had a full-base chance in two-out, two-strike, and three-ball in a baseball game after unraveling the results of the 7th popular election in detail.

 

On the other hand, from the 1st, the number of attendees can be up to 500 due to the application of new social distancing, but the event was limited to 200 people or less in consideration of the social atmosphere, and calmly and modestly watched the video commemorating the 3rd anniversary of the inauguration, commendation for exemplary civil servants, commemorative speech, and vision Sharing and so on.

 

Immediately after the event, Governor Kwon conducted on-site administration to listen to grievances while circulating a schedule to tour the senior citizens' centers in Eup and Myeon immediately to implement COVID-19 quarantine rules and safety checks.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도 77호선 '노을대교 건립' 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