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부안군 '방역 컨트롤 타워' 대응력 한계
확진자 가파른 상승세 불구, 현실 외면한 보도자료 배포
기사입력: 2021/08/04 [16:28]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부안에서 발생한 코로나19 'N차 감염' 양상이 복잡한 역학관계를 드러내며 확진자가 속출해 방역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군민 절반이상 백신 예방접종을 마쳤다'는 자료를 배포 한 뒤 회수한 해프닝이 빚어질 정도로 현실을 외면한 자화자찬(自畵自讚)이 도를 넘어섰다는 비난을 피할 수 없게 됐다.           / 사진 = 이메일 화면 캡처     © 김현종 기자

 

▲  권익현 전북 부안군수가 지난 3일 긴급 브리핑을 통해 "이동 동선과 관련 공개가 가능한 정보를 신속하고 투명하게 안내해 군민들이 막연한 불안감을 갖지 않도록 하겠다"고 약속했으나 이와 관련된 내용이 4일 오후 3시 30분까지 홈페이지에 탑재돼 있지 않고 있다.                                      / 사진 = 부안군 보건소 홈페이지 화면 캡처     © 김현종 기자

 

 

 

 

 

 

전북 부안에서 발생한 코로나19 'N차 감염' 양상이 복잡한 역학관계를 드러내며 확진자가 속출해 방역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군민 절반이상 백신 예방접종을 마쳤다'는 자료를 배포해 현실을 외면한 자화자찬(自畵自讚)이 도를 넘어섰다는 비난을 피할 수 없게 됐다.

 

특히 지난 3일 권익현 부안군수가 긴급 브리핑을 통해 "이동 동선과 관련 공개가 가능한 정보를 신속하고 투명하게 안내해 군민들이 막연한 불안감을 갖지 않도록 하겠다"고 약속했으나 이와 관련된 내용이 4일 오후 3시까지 홈페이지에 탑재돼 있지 않아 임기 말 레임덕 심화를 단적으로 드러내 좋은 대조를 보였다.

 

이처럼 컨트롤 타워가 작동되고 있지 않고 있는 것은 군청 공무원 3명이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전수 검사에 따른 비상체제로 전환됐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 확진자 증가 추세가 가파르게 상승해 사실상 부안군청의 근무가 마비상태의 심각한 상황에 올 하반기 직급 승진 인사로 자리를 옮긴 보건행정과장이 보건소장 직무대리 체제로 운영되면서 대응력에 한계가 노출됐기 때문이라는 분석에 힘이 실리고 있다

 

보건소 일상 업무를 전면 중단한 상태로 확진자 심층 역학조사와 선별진료소에 인력이 투입되는 등 군청 공무원 3명이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전수 검사에 따른 비상체제로 전환됐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여기에 올 하반기 직급 승진 인사로 자리를 옮긴 보건행정과장이 보건소장 직무대리 체제로 운영되면서 대응력에 한계가 노출됐기 때문이라는 분석에 힘이 실리고 있다.

 

이 같은 상황인데도 불구하고 부안군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75세 이상 어르신과 60~74세 고령층, 3 학생 및 고교직원, 50대 연령층 등 1차 접종자 수는 군민의 절반인 26,878명으로 나타났으며, 이 중 21.75%11,340명은 2차 접종까지 완료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해당 자료의 정확한 취재가 시작되자 "금일 오전에 보내드린 자료는 착오로 발송해 회수를 요청하며 부주의로 번거롭게 해드려 죄송하다"는 메일을 전송하는 해프닝까지 빚어졌다.

 

한편, 부안에서 4일 신규로 '양성' 판정을 받은 환자는 A 보습학원 역학관계 형성 15부안군 공무원 3타 지역 선행 확진자(대전서울) 접촉자 2초등학교 관련 4명 등 24명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집계돼 지역 누적 확진자는 39명으로 늘어났다.

 

확진자 가운데 10대와 10대 미만이 다수 포함된 것은 일부가 지난 1일 낮 12시에서 오후 3시까지 신운천 해뜰마루 다목적 광장에 설치한 물놀이장을 방문했던 것으로 1차 역학 조사에서 확인돼 추가 환자 발생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Buan County's 'Quarantine Control Tower' Response Limit

Distribution of press releases that ignore reality despite the steep rise in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Reporter Kim Hyun-jong

 

The self-congratulatory self-praise, who turned away from reality by distributing data stating that more than half of the citizens have been vaccinated against the virus, while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is on the rise as the 'Nth infection' pattern in Buan, North Jeolla Province, reveals a complicated dynamic.畵自讚) could not avoid being accused of having gone too far.

 

In particular, Kwon Ik-hyeon, the governor of Buan, promised in an emergency briefing on the 3rd, "We will provide prompt and transparent information on the movement route and related information that can be disclosed so that the citizens will not have vague anxiety." It was not equipped, so it showed a good contrast by clearly showing the deepening of the lame duck at the end of his tenure.

 

It is analyzed that the reason the control tower is not operating like this is because three county government officials were diagnosed with the virus and switched to an emergency system based on a complete inspection.

 

In addition, due to the sharp rise in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the Buan County Office is in a serious state of paralysis. Analysis is gaining momentum

 

It is analyzed that this is because, while the daily work of the public health center was completely suspended, the in-depth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 of the confirmed cases and personnel were put into the screening clinic.

 

In addition, the analysis that this is because the head of the health administration department, who was moved to a position promoted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was operated as a deputy director of the public health center, the limits of his ability to respond were exposed.

 

Despite this situation, Buan-gun said in a press release that day, 'The number of primary vaccinations, including seniors aged 75 and over, seniors aged 60 to 74, high school students and high school staff, and those in their 50s, was 26,878, half of the county's population. Of these, 11,340, or 21.75%, were confirmed to have completed the second vaccination."

 

In addition, as the accurate coverage of the material began, an e-mail was sent saying, "The material sent this morning was sent by mistake and requested to be retrieved, and I apologize for causing trouble due to carelessness."

 

Meanwhile, in Buan on the 4th, the newly diagnosed 'positive' patients were 15 who formed a dynamic relationship with the A tutoring school, 3 public servants in Buan-gun, 2 contacts with previous confirmed cases in other regions (Daejeon and Seoul), 4 elementary school-related 24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in the region has risen to 39 as a number of people have been confirmed to be infected with the Corona 19 virus.

 

Among the confirmed patients, a large number of teenagers and under-teens were found to have visited the water park installed in the multi-purpose plaza of Sunwooncheon Haedeulmaru from 12:00 pm to 3:00 pm on the 1st, and it was confirmed in the first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 that additional patients were added. The possibility of occurrence cannot be ruled out.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북판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도 77호선 '노을대교 건립' 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