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부안군청 기획감사담당관실 '일시' 폐쇄
가족 코로나19 확진 판정… 도내 누적 환자 3,080명
기사입력: 2021/08/13 [10:5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부안군청 기획감사담당관실 관계자의 한 가족(전주 거주)이 13일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잠복기 상태로 근무한 해당 직원과 직ㆍ간접적으로 같은 공간에서 근무한 직원들의 코로나19 검사 및 소독을 위해 이날 하루 동안 폐쇄가 결정됐다.  (부안군청 전경)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DB     © 김현종 기자

 

 

 

 

 

 

전북 부안군이 코로나19 지역 감염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선행 확진자와 직간접적으로 접촉했거나 같은 공간에 머물렀던 661명에 대한 자가 격리를 명령한 가운데 '양성' 판정을 받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특히 방역수칙을 지켰음에도 불구하고 지역의 한 보습학원과 연결고리가 복잡하게 형성된 가족과 지인동료 등으로 바이러스가 전파될 정도로 일상생활 관련 환자는 총 39명으로 늘어났다.

 

13일 전북도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30분 기준 도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5명이 발생했고 추가로 24명이 완치 판정을 받아 일상생활로 복귀해 현재 294명이 격리병상 및 감염병 전담병원 및 생활치료센터 등에 분산 수용돼 치료를 받고 있다.

 

신규 확진자는 전주 15군산 4익산 5무주 3남원 2고창 2부안 2장수 1기타 2명 등이며 최근 집단감염 사례로 기록된 부안 일상 관련 환자는 39전주 체육시설 관련은 14명으로 늘었다.

 

, 도내 누적 환자 시군별로는 전주 948익산 584군산 398김제 237완주 152순창 136정읍 135남원 100부안 59(해외입국자 5명 포함) 장수 38고창 42진안 25무주 27임실 14기타 175명 등 3,080명이다.

 

또한, '양성' 판정을 받은 확진자와 직접적으로 접촉했거나 동선이 일치한 2,748명이 검체를 채취한 결과 '음성'으로 확인됐지만 향후 증세 발현 우려에 따라 자가격리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이 가운데 전주의 경우 전날 767명에 비해 무려 121명이 자가격리 통보를 받아 888명으로 증가했고 군산 15부안 12진안 2명이 늘어났으나 익산 11김제 13완주 13고창 5명이 각각 자가격리에서 해제됐다.

 

현재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가 적용되고 있는 부안군은 자가격리 대상자의 불편 해소를 위해 확진자가 속출한 A초등학생 및 교직원들을 대상으로 오는 15일 진행할 2PCR 검사 결과에 따라, 자가격리 해제를 결정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코로나19 치료를 마치고 가정으로 복귀할 예정인 퇴원 대상자의 불편 해소를 위해 행정편의 역시 제공한다.

 

하지만, 내년 6월 실시될 지방선거를 앞두고 '자칫 선거법에 접촉될 우려가 높다'는 선관위의 판단으로 상황이 녹록치 않아 고민이 깊어질 수밖에 없다.

 

부안군은 당초, 완치 판정을 받은 퇴원자가 감염병 전담병원 및 생활치료센터에서 가정으로 복귀할 경우, 자가격리를 하고 있는 가족과 현실적으로 같은 공간에서 생활하는 과정에 재감염 되는 사례를 차단하기 위해 일정 기간 공공시설에서 머물다 복귀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었다.

 

이에 따라, 범정부적으로 지역에서 속출할 수 있는 재감염에 따른 사회적비용 경감 및 코로나19라는 특수한 상황에 맞춰 방역정책이 효율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유권 해석을 달리해야 한다는 지적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군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코로나19의 선제적인 대응과 빈틈없는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현재 방역의 최대 위기상황인 만큼, 군민들 또한 경각심을 풀지 말고 기본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켜줄 것을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확진자의 거주지와 동선에 대한 문의가 많지만, 공개로 인한 사생활 침해경제적 피해를 최대한 줄이고자 질병관리청의 지침에 따라, 정보공개를 하고 있는 만큼, 많은 이해를 바란다""자발적 선제검사는 무증상 감염자를 통한 확산을 차단하는 동시에 내 가족과 지인의 건강과 안전을 지킬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부안군청 기획감사담당관실 관계자의 한 가족(전주 거주)13일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잠복기 상태로 근무한 해당 직원과 직간접적으로 같은 공간에서 근무한 직원들의 코로나19 검사 및 소독을 위해 이날 하루 동안 폐쇄가 결정됐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Buan County Office Planning and Audit Office 'temporarily' closed

Family tested positive for COVID-19Accumulated 3,070 patients in Tokyo

 

Reporter Kim Hyun-jong

 

Buan-gun, Jeollabuk-do has ordered self-quarantine for 661 people who had direct or indirect contact with or stayed in the same space with a previous confirmed patient to fundamentally block the spread of COVID-19, and there are a number of cases of positive results.

 

In particular, the number of daily life-related patients has risen to 39 to the extent that the virus spreads to families, acquaintances, and colleagues who have a complicated connection with a local tutoring school despite observing quarantine rules.

 

According to the health authorities of Jeollabuk-do on the 13th, as of 7 a.m. on the same day, there were 35 new confirmed cases of COVID-19 in the province, and an additional 24 people were cured and returned to daily life. accepted and receiving treatment.

 

New confirmed cases are Jeonju 15 Gunsan 5 Iksan 4 Muju 3 Namwon 2 Gochang 2 Buan 1 Jangsu 1 Other 2 The number of related patients increased to 39 and those related to Jeonju sports facilities increased to 14.

 

According to the health authorities of Jeollabuk-do on the 13th, as of 10:30 a.m. on the same day, there were 35 new confirmed cases of Corona 19 in the province, and an additional 24 people were cured and returned to daily life. They are being dispersed and receiving treatment.

 

New confirmed cases are Jeonju 15 Gunsan 4 Iksan 4 Muju 3 Namwon 2 Gochang 2 Buan 2 Jangsu 1 Other 2 The number of related patients increased to 39 and those related to Jeonju sports facilities increased to 14.

 

Also, by city and county, the cumulative number of patients in the province was Jeonju 948 Iksan 584 Gunsan 398 Gimje 237 Wanju 152 Sunchang 136 Jeongeup 135 Namwon 100 Buan 59 (5 overseas arrivals) Including) 38 longevity Gochang 42 Jinan 25 Muju 27 Imsil 14 Other 3,080 including 175.

 

In addition, 2,748 people who had direct contact with a confirmed person who tested positive or who had the same movement were found to be 'negative' as a result of taking samples, but they are maintaining self-quarantine due to concerns about future symptoms.

 

Among them, in Jeonju, a whopping 121 people were notified of self-quarantine compared to 767 the previous day, increasing to 888. Gunsan 15, Buan 12, and Jinan 2 increased. Five people have been released from self-isolation.

 

Buan-gun, where social distancing is currently in step 3, plans to decide to lift the self-quarantine according to the results of the second PCR test to be conducted on the 15th for elementary school students and school staff A, who have been confirmed in succession in order to alleviate the inconvenience of those subject to self-isolation. am.

 

In addition, administrative convenience is also provided to relieve the inconvenience of those who are discharged from the hospital who are planning to return to their home after completing treatment for COVID-19.

 

However, ahead of the local elections to be held in June next year, the situation is not easy due to the Election Commission's judgment that there is a high risk of coming into contact with the election law.

 

Buan-gun initially decided to prevent re-infection in the process of living in the same space as a family who is self-isolating when a discharged person who has been cured returns to their home from an infectious disease hospital and community treatment center for a certain period of time. The plan was to support them so that they could stay and return.

 

Accordingly, it is persuasive to point out that the interpretation of voters should be different so that the government can effectively promote the quarantine policy in line with the special situation of COVID-19 and reducing the social cost of re-infection that can occur one after another on a pan-government basis.

 

Kwon Ik-hyeon, governor of Buan County, said, "We are putting all our efforts into preemptive response and thorough quarantine against COVID-19 with the life and safety of the citizens as our top priority. We ask that you strictly protect them."

 

He continued, "There are many inquiries about the place of residence and movement of the confirmed person, but in order to minimize the invasion of privacy and economic damage caused by the disclosure, we are disclosing information in accordance with the guidelines of the Korea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so we hope for your understanding." It is the most effective way to prevent the spread of asymptomatic infected people and at the same time protect the health and safety of my family and acquaintances."

 

Meanwhile, a family member (resident in Jeonju) of the Buan County Office Planning and Audit Office was confirmed to be confirmed on the 13th. done.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도 77호선 '노을대교 건립' 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