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부안군… 종무식 갖고 '2021년' 아듀!
권익현 군수 "영과후진(盈科後進) 의미 되새겨 줄 것" 당부
기사입력: 2021/12/31 [16:3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이한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건곤일척(乾坤一擲)의 운명을 걸고 초석을 다진 신축년(辛丑年) 한 해를 마감하고 새로운 출발을 다짐하는 '종무식'이 31일 오후 2시 전북 부안군청 2층 대회의실에서 열리고 있다. / 사진제공 = 부안군청 기획감사실 최광배     © 이한신 기자

 

▲  권익현(왼쪽) 부안군수가 올해 정부 우수공무원으로 선정된 조진곤(오른쪽) 도시계획팀장에게 대통령 표창장을 전수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이한신 기자

 

▲  권익현(앞줄 가운데 오른쪽) 부안군수와 김종택(앞줄 가운데 왼쪽) 부군수가 '2021년의 새로운 미래를 위한 담대한 여정ㆍ올 한 해 함께여서 행복했습니다!'를 주제로 마련한 종무식에 앞서 표창장을 수상한 유공 공무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이한신 기자

 

▲  권익현 부안군수가 송년사를 통해 "기대와 설렘으로 시작했던 시간이 어느새 끝을 맞이하게 됐다"며 "돌이켜보면 다양한 성과를 달성해 만족스럽기도 했지만 때로는 뜻을 달성하지 못해 아쉬울 때가 많았다"며 "아직 이루지 못한 정책은 가는 해에 묻어두지 말고 다가오는 새해에 마저 채울 수 있도록 '물이 흐르다가 웅덩이를 만나면 그 웅덩이를 다 채우고 다시 흐른다'는 뜻을 담은 '영과후진(盈科後進)'의 자세로 다시 신발 끈을 동여매는 자세로 완성도를 높여 나가자"는 당부의 말을 하고 있다.                                                                                                             © 이한신 기자



 

 

 

 

 

'미래로 세계로 생동하는 부안미래 100년 지속가능한 부안글로벌 매력도시 부안' 실현을 목표로 건곤일척(乾坤一擲)의 운명을 걸고 초석을 다진 신축년(辛丑年) 한 해를 마감하고 새로운 출발을 다짐하는 '종무식'31일 오후 2시 전북 부안군청 2층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종무식은 '2021년의 새로운 미래를 위한 담대한 여정올 한 해 함께여서 행복했습니다!'를 주제로 정부의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수칙에 보조를 맞추기 위해 권익현 부안군수와 김종택 부군수를 비롯 각 국과장 20명 및 수상자 30명만 참석한 가운데 유공 공무원 표창 송년사 등의 순으로 약 40분 동안 간소하게 진행됐다.

 

이날 조진곤 도시계획팀장이 올해 정부 우수공무원으로 선정돼 대통령 표창장을 전수받는 영예를 안았다.

 

, 안전총괄과 김봉규환경과 이채희 주무관이 각각 행정안전부 장관 표창장을 전수 받았고 사회복지과 박현미부안읍 김미선보건소 김미경김윤정 주무관이 각각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장김천증 해양관광팀장이 해양수산부장관 표창장을 수상했다.

 

특히 모용규 토지관리팀장노중열 감염병 관리팀장이 올 하반기 모범공무원으로 선정됐고 이창학 농정기획팀장이 전북도 모범공무원미래전략담당관 김종훈 주무관을 비롯 6명이 군 모범공무원으로 선정돼 표창장과 함께 모범공무원증을 수여받았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송년사에 앞서 "수상자 모두에게 진심으로 축하를 드린다"고 말문을 연 뒤 "기대와 설렘으로 시작했던 시간이 어느새 끝을 맞이하게 됐다""돌이켜보면 다양한 성과를 달성해 만족스럽기도 했지만 때로는 뜻을 달성하지 못해 아쉬울 때가 많았다"고 회고했다.

 

하지만 "올 한 해 동안 우리 모두가 이루고자 했던 여러 계획들을 달성하기 위해 동분서주 한 결과, 대내외적으로 어려움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공직자의 단합된 힘은 기대를 뛰어넘는 놀라운 저력을 보여줬다""지속 가능한 부안의 초석을 다지기 위해 힘든 여건에도 불구하고 공약 이행평가 최고 등급을 재달성하며 군정에 대한 신뢰를 다시 회복하는 계기가 마련됐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연초부터 한파와 폭설로 순탄치 않았고 여전히 신종 감염병인 코로나19 상황은 변곡점을 오르내리며 사회 전반적으로 침체를 야기했지만 3년 연속 국가예산 5,000억 시대를 달성할 정도로 역대 최고 규모인 5.760억원을 확보해 지속가능한 지역발전 기반을 두텁게 쌓아갈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2021년은 안팎으로 연대와 협력을 통해 오랜 숙원을 차근차근 풀어낸 한 해였다""부안과 고창을 연결하는 국도 77호선이 20년 만에 노을대교의 이름으로 예타를 통과했고 노후화된 시외버스터미널은 도시재생사업으로 47년 만에 새 단장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아직 이루지 못한 정책은 가는 해에 묻어두지 말고 다가오는 새해에 마저 채울 수 있도록 '물이 흐르다가 웅덩이를 만나면 그 웅덩이를 다 채우고 다시 흐른다'는 뜻을 담은 '영과후진(盈科後進)'의 자세로 다시 신발 끈을 동여매는 자세로 완성도를 높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부안군은 올 한 해 동안 '건강한 자족도시글로휴양 관광도시활력 있는 살고 싶은 도시그린뉴딜의 선도도시사람중심의 포용도시' 등의 5대 핵심 비전을 중심으로 새로운 활로를 모색하며 다양한 성과를 밑거름 삼아 30년 후 소멸도시가 아닌 지속가능한 '미래 100년 웅장한 부안 건설'의 발판을 다졌다.

 

권익현 군수는 이날 종무식 직후 각 사무실을 순회하는 형식으로 "다사다난(多事多難)했던 한 해였지만 부안을 위한 헌신과 사랑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공직자들의 노고를 격려하는 세심하고 치밀한 행보를 구사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uan-gunWith the closing ceremony, '2021' Adu!

Governor Kwon Ik-hyeon urges "remember the meaning of young and old"

 

Reporter Lee Han-shin

 

With the goal of realizing 'Buan as a vibrant world as the future, Buan that is sustainable for the next 100 years, and Buan, a global attractive city', we end the year of the new construction, which laid the foundation for a better future. The 'Closing Ceremony' was held at 2 pm on the 31st at the 2nd floor of the Buan-gun Office in Jeollabuk-do, which promises a new start.

 

Under the theme of 'A bold journey for a new future in 2021, we were happy to be together this year!' With only 20 officials and department heads and 30 award winners in attendance, the ceremony was briefly held for about 40 minutes in the order of commendation of public officials of merit and year-end speech.

 

On this day, Cho Jin-gon, the head of the urban planning team, was selected as this year's government excellent public servant and was given the honor of receiving the Presidential Citation.

 

In addition, safety chief Kim Bong-gyu and environment department chief Lee Chae-hee each received citations from the Minister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and social welfare department Park Hyeon-mi, Buan-eup Kim Mi-seon, public health center Kim Mi-kyung, and Kim Yun-jeong received a citation from the Minister of Health and Welfare and Kim Cheon-jeung, marine tourism team leader, respectively. Awarded.

 

In particular, Mo Yong-gyu, land management team leader and Noh Jung-yeol infectious disease management team leader were selected as exemplary civil servants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and Lee Chang-hak, agricultural policy planning team leader, was selected as exemplary military officials, including Jeollabuk-do model civil servant and future strategy officer Kim Jong-hoon received.

 

Buan County Mayor Kwon Ik-hyeon said before the year-end address, "I would like to extend my sincere congratulations to all the winners," and said, "The time that started with anticipation and excitement has come to an end. There were times when I regretted not being able to achieve my goals," he recalled.

 

However, he said, "As a result of working hard to achieve the various plans that we all wanted to achieve this year, despite the internal and external difficulties, the united power of public officials showed an amazing potential that exceeded expectations." "Despite difficult circumstances to lay the foundation, we have provided an opportunity to regain trust in the military government by re-achieving the highest grade in the commitment evaluation," he said.

 

He continued, "Since the beginning of the year, the situation of Corona 19, a new infectious disease, has not been smooth due to the cold wave and heavy snow, and has caused a stagnation in society as a whole, but it has secured a record high of 576 billion won for three years in a row to achieve the era of 500 billion won in the national budget. We are now able to build a solid foundation for sustainable regional development."

 

He continued, "2021 was a year in which long-cherished dreams were gradually resolved through solidarity and cooperation inside and outside. The intercity bus terminal is undergoing renovation for the first time in 47 years as an urban regeneration project," he added.

 

Finally, "Do not bury the policies that have not been achieved in the coming year, but rather fill them up in the coming year. When water meets a puddle while flowing, it fills the puddle and flows again." We will improve the level of perfection by tying shoelaces again in the posture."

 

Meanwhile, during this year, Buan-gun is seeking new ways around the five core visions of 'a healthy self-sufficient city, a global resort city, a vibrant city to live in, a leading city for the Green New Deal, and a people-centered, inclusive city'. Based on various achievements, it has laid the foundation for a sustainable 'Building a magnificent Buan for the next 100 years' rather than an extinct city 30 years later.

 

Governor Kwon Ik-hyeon made a meticulous and meticulous step to encourage the hard work of public officials, saying, "It was an eventful year, but I am deeply grateful for your dedication and love for Buan." spoken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권익현 부안군수 '출판기념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