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권익현 부안군수 '재선 도전' 선언
'마의 벽' 뚫릴까?… 중단 없는 미래 100년 시간이 필요하다!
기사입력: 2022/01/12 [12:49]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이한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권익현 전북 부안군수가 지난 11일 본지 신년 대담을 통해 "민선 7기 동안 많은 일을 열심히 해왔지만 아직 덜 추진된 부분도 있고 마무리를 잘 해야 되기 때문에 좀 더 시간이 필요하다"며 "지속가능한 '미래 100년, 웅장한 부안 건설'의 발판을 다질 수 있는 지금이 '골든타임'이기에 오는 6월 치러질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 '마의 벽'으로 불리는 재선 출마 의지를 밝히고 있다.                                                                                                                    © 김현종 기자



 

 

 

권익현 전북 부안군수가 오는 6월 치러질 '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 재선 출마 의지를 밝혔다.

 

권 군수는 지난 11일 본지 신년 대담을 통해 "민선 7기 동안 많은 일을 열심히 해왔지만 아직 덜 추진된 부분도 있고 마무리를 잘 해야 되기 때문에 좀 더 시간이 필요하다"며 이른바 지역에서 '마의 벽'으로 불리는 재선 출마를 확인했다.

 

특히 "30년 후 소멸될 위험 지역이 아닌 지속가능한 '미래 100, 웅장한 부안 건설'의 발판을 다질 수 있는 지금이 '골든타임'으로 생각한다""민선 7기에 달성한 사업하고자했던 사업들이 민선 8기 때 어느 정도 반석위에 올려놓아야만 하기 때문에 중단 없는 군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테라릭스와 에스첨단소재 등을 지역에 유치했고 수소연료전지수소연료전지 드론의 핵심 부품인 파워팩세계에서 다섯 번째로 수소 저장용기 등을 만들어 인증절차까지 마무리해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제품 개발에 착수해 공장을 설립할 예정이고 예산 7천억 시대를 넘어 올해 민간투자 1조원을 목표로 하고 있는데 현재 5,000억을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민자유치 1조원 시대는 불가능한 것이 아니라""격포 관광단지 1,200마리나 항 800궁항 온천단지 500챌린지 테마파크 800새만금 홍보관 옆 VA-AR 체험장 1,200아이쿱 자연드림이 약 2~3천억변산해수욕장에 1,000억 정도를 투자할 예정인 이들 기업 모두가 자신과 관계가 있기 때문에 훨씬 탄력을 받을 수 있고 안정적으로 진행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테라릭스와 에스첨단소재를 비롯 관련 기업의 투자가 계획대로 완료되면 지역 산업 생태계 전반적 변화청년 일자리 역외 유출 방지경제유발효과 21만명 정도의 일자리 창출 등의 효과를 예상하고 있다""민선 7기 취임 이후 '지역경제특별위원회'를 구성해 논의한 결과, 부안을 먹여 살릴 수 있는 수소 산업을 신성장 동력으로 결정해 행정력을 모으고 있다"고 제시했다.

 

아울러 "지속가능한 부안의 발전은 행정의 연속성을 통해 지금까지 추진한 사업을 더 진전시켜 꽃을 피우고 결실을 맺어야 되기 때문에 재선 출마를 결심하게 됐다"는 배경을 강조했다.

 

끝으로 "훗날 민간인으로 돌아갔을 때 군민들의 자랑으로 남는 군수가 될 수 있도록 투명한 행정으로 청렴부안을 만들고 행정만족 실현인 일 중심의 조직을 만들기 위해 한번으로 시간이 많이 부족함을 느낀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uan County Mayor Kwon Ik-hyun declares 'challenge for re-election'

Will the 'Devil Wall' break through? 100 years of uninterrupted future time is needed!

 

Reporter Lee Han-shin

 

Kwon Ik-hyeon, the governor of Buan County, North Jeolla Province, announced his will to run for re-election in the '8th National Simultaneous Local Election' to be held in June.

 

In a New Year's conversation with this magazine on the 11th, Governor Kwon said, "I've been working hard during the seventh term of the popular election, but there are still some parts that have not been pushed forward, and I need more time because I have to finish it well." confirmed his candidacy for re-election.

 

In particular, he said, "I think this is the 'golden time' when we can lay a foothold for a sustainable '100 years in the future, magnificent Buan construction' rather than a risky area that will disappear after 30 years." Uninterrupted development is necessary because they have to put them on the rock to some extent during the 8th popular election,” he emphasized.

 

He continued, "We attracted Terraix and S Advanced Materials to the local area, and these companies completed the certification process by making hydrogen fuel cells, power packs, which are key parts of hydrogen fuel cell drones, and hydrogen storage containers for the fifth time in the world. We plan to start product development in earnest from this year and establish a factory, and we are aiming to achieve KRW 1 trillion in private investment this year, surpassing the budget of KRW 700 billion."

 

In addition, he said, "The era of 1 trillion won in private investment is not impossible." "Gyeokpo Tourism Complex 120 billion won, Marina Port 80 billion won, Gunghang Hot Spring Complex 50 billion won, Challenge Theme Park 80 billion won, VA-AR Experience Center next to Saemangeum Publicity Center 120 billion won, iCOOP Nature Dream Because all of these companies, which are planning to invest about 200 billion won in Byeonsan Beach, have a relationship with them, they can receive much momentum and proceed stably," he added.

 

"If the investments of these companies, including Terraix Co., Ltd., and S Advanced Materials, are completed as planned, the effects such as overall change in the industrial ecosystem, prevention of outflow of youth jobs, and economic inducement effect, such as creation of about 2 trillion and 10,000 jobs, will be realized," he said. "After the inauguration of the 7th popular election, the 'Regional Economic Special Committee' was formed and discussed. As a result, the hydrogen industry that can feed Buan has been determined as a new growth engine and is gathering administrative power."

 

In addition, he emphasized the background, "I decided to run for re-election because the sustainable development of Buan has to blossom and bear fruit by further advancing the projects promoted so far through administrative continuity."

 

Finally, he said, "When I return to civilian life, I feel that there is not enough time to create a work-oriented organization that realizes administrative satisfaction with transparent administration so that he can become a governor who remains proud of the citizens of the military."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권익현 부안군수 '출판기념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