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권익현 "양질의 일자리 창출, 반드시 해낼 것"
민간투자유치 1조원 시대ㆍ글로벌 중심도시 실현 '기회' 달라
기사입력: 2022/05/07 [09:4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권익현(더불어민주당) 전북 부안군수 예비후보가 7일 수소산업과 풍력산업을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삼아 민간투자유치 1조원 시대를 개막해 경제유발효과 2조원ㆍ고용창출효과 1만명을 달성해 청년층 유입 지속 가능한 부안의 성공 모델 구축을 핵심으로 담은 '작지만 확실한 행복'이 담긴 지속가능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 공약을 발표했다.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DB                                                                                                              © 김현종 기자



 

 

 

 

권익현(더불어민주당) 전북 부안군수 예비후보가 7'작지만 확실한 행복'이 담긴 지속가능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 공약을 발표했다.

 

이날 제시된 공약은 수소산업과 풍력산업을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삼아 민간투자유치 1조원 시대를 개막해 경제유발효과 2조원고용창출효과 1만명을 달성해 청년층 유입 지속 가능한 부안의 성공 모델 구축이 핵심으로 담겼다.

 

먼저 "산자수려한 천혜의 자연환경을 바탕으로 마리나항만 개발 격포 관광단지 개발 변산해수욕장 관광휴양콘도 민간투자 유치 해양레저관광복합단지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지역 경제구조를 획기적으로 리모델링 할 수 있도록 새만금레저용지 테마마을 새만금 VR 테마파크 리조트 새만금 챌린지 테마파크 새만금 지역주도형 수상태양광발전 농공단지 민간투자 13건 유치" 등을 약속했다.

 

"수소연료전지 상용화를 통한 관련 기업 및 연구소 유치 해상풍력 등 그린에너지 선도도시 육성 고분자연료전지 신뢰성 평가센터 준공 등 수소산업 인프라 구축을 밑거름 삼아 청년들이 일하고 싶어 하는 우수 인재 연계를 통한 기업 성장 동력 확보와 산업 활성화로 양질의 일자리 창출 역시 도모하겠다"고 제시했다.

 

이 밖에도, 전북 서남권 해상풍력단지와 연계한 신재생 에너지단지에 풍력소재기업 클러스터를 조성해 핵심소재 부품센터까지 유치한다는 방침이다.

 

끝으로 "넓은 바다에 나가본 자만이 큰 물고기를 잡고, 높이 나는 새가 더 멀리 보듯 크고 다양한 경험을 가진 자만이 큰 꿈을 이룰 능력이 있다""지금 부안은 권익현의 능력이 '한번 더' 필요하고 경험 많고 유능한 연임 군수로 대도약 시대를 꼭 열겠다"는 자신감을 내비쳤다.

 

그러면서 "민선 7기 재임 기간 시대적 사명과 맡은 바 소임을 다하며 단절 없는 군정발전을 지속적으로 일궈내 군민과 공적인 약속을 지켰다""부안의 큰 꿈을 완성하기 위해 그동안 뿌린 씨앗이 줄기로 올라와 '한번 더 권익현'을 선택해 글로벌 중심도시 부안을 실현할 수 있도록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won Ik-hyeon "Creating quality jobs, we will definitely do it"

In the era of 1 trillion won in private investment attraction, different 'opportunities' to realize a global central city

 

Reporter Kim Hyun-jong

 

On the 7th, Kwon Ik-hyeon, preliminary candidate for Buan-gun, Jeollabuk-do, announced a pledge to create sustainable, high-quality jobs with 'small but certain happiness'.

 

The promise presented on this day was to start the era of 1 trillion won in private investment attraction by using the hydrogen industry and wind power industry as new growth engines, achieving an economic inducement effect of 2 trillion won and job creation effect of 10,000. contained

 

First, he said, "Based on the beautiful natural environment, we will develop a marina port, develop a Gyeokpo tourism complex, attract private investment for Byeonsan Beach tourism and resort condos, and create a marine leisure tourism complex."

 

In particular, it promised "to radically remodel the local economic structure, Saemangeum Leisure Site Theme Village Saemangeum VR Theme Park Resort Saemangeum Challenge Theme Park Saemangeum Region-led Floating Solar Power Generation Attract 13 private investment in agricultural and industrial complexes."

 

In addition, "Attracting related companies and research institutes through commercialization of hydrogen fuel cells Cultivating leading green energy cities such as offshore wind power Building a hydrogen industry infrastructure such as the completion of a polymer fuel cell reliability evaluation center as a foundation to build a hydrogen industry infrastructure We will also promote the creation of high-quality jobs by securing growth engines and revitalizing industries.”

 

In addition, it is planning to create a wind power material company cluster in a new and renewable energy complex linked with an offshore wind farm in the southwest region of Jeollabuk-do to attract a core material parts center.

 

Finally, he said, "Only those who have been out to sea catch big fish, and just as a bird that flies high sees farther away, only those with big and diverse experiences have the ability to achieve big dreams." I will surely usher in an era of great leap forward as a necessary, experienced, and competent reappointed governor.”

 

He continued, "During the 7th term of the popular election, I fulfilled the mission of the times and my duties, and continued to develop uninterrupted military administration, keeping my public promises to the military and civilians." Ik-hyun Kwon' and give me an opportunity to realize Buan, a global central city."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권익현 부안군수 '출판기념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