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건/사고
부안군, 사상 첫 연임 군수 '탄생'
권익현 당선자… 모든 지역에서 고른 60.3% 득표율 기록
기사입력: 2022/06/02 [07:2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김현종ㆍ이한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현역이라는 강력한 프리미엄을 안고 지역 단체장 선거 최초로 재선에 성공한 더불어민주당 전북 부안군수 권익현 후보가 개표 초반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당선이 유력시 되자 꽃다발을 들고 환호하고 있다.    / 사진 = 김현종 기자     © 김현종 기자

 

▲  권익현 후보는 개표 초기 관내 사전투표함 개함 때부터 줄곧 선두를 달리며 무난하게 승기를 굳히면서 압승이 예상됐고 선거캠프 지도부와 핵심 지지자들이 이겼다고 외칠 정도로 잔칫집 분위기로 달아올랐고 일찌감치 언론의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다.                                                                                                                           © 김현종 기자



 

 

 

더불어민주당 전북 부안군수 권익현 후보가 현역이라는 강력한 프리미엄을 안고 지역 단체장 선거 최초로 재선에 성공했다.


2일 오전 125분 현재 개표가 완료된 가운데 민주당 권익현 후보가 총 유권자 45,624(27.490= 투표율 60.3%) 가운데 무려 57.70%15,351명이 표를 몰아줘 압승을 거둘 정도로 모든 지역에서 고른 득표율을 기록해 군정 운영에 탄력을 받게 됐다.

이와 반면, 무소속 김성수 후보는 37.05%(9,859)를 얻는데 그쳤고 국민의힘 김성태 후보는 5.23%1,394표를 득표해 본인의 정치적 생명 위기 및 현실적으로 선거비용을 단 한 푼도 돌려받을 수 없는 저조한 성적표를 받았다.

 

총 유효투표수의 15% 이상을 얻으면 사용한 선거비용 전액을 돌려받고 10~15%를 얻으면 절반까지 받을 수 있지만 득표율 10%를 넘지 못할 경우, 사용한 선거비용을 돌려받는 것은 불가능하다.

 

권익현 후보는 개표 초기 관내 사전투표함 개함 때부터 줄곧 선두를 달리며 무난하게 승기를 굳히면서 압승이 예상됐고 선거캠프 지도부와 핵심 지지자들이 이겼다고 외칠 정도로 잔칫집 분위기로 달아올랐고 일찌감치 지지자들이 전해준 꽃다발을 받았다.

 

이 자리에서 권 후보는 "미래 100년 부안발전을 위해 '한번 더 권익현'을 선택해 주시고 부안의 대도약 시대를 열 수 있는 기회를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이제 우리는 그간의 모든 갈등과 반목을 접고 지역발전을 위한 부안 대도약 시대라는 대승적 가치를 위해 모두 한 마음으로 뭉쳐야 한다"는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부안을 위해 함께 경쟁에 참여한 국민의힘 김성태무소속 김성수 후보에게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선거 초반부터 악의적 네거티브가 판을 치고 허위사실이 마치 진실인양 호도되면서 유권자들의 눈과 귀를 흐리는 혼탁한 싸움이 연속돼 참으로 힘든 선거였다"고 회상했다.

 

이어 "우리의 역사와 세계의 역사를 살펴보면 언제나 진실이 승리했던 것처럼 이번 선거 역시 네거티브 및 허위사실이 아닌 정책과 비전을 바탕으로 한 진실의 승리이자 위대한 부안군민의 승리로 4년 전 초심을 잃지 않고 앞으로 민심을 잘 파악해 군민 눈높이에 맞는 정책에 행정력을 모으겠다"고 약속했다.

 

특히 "새로 임기가 시작되는 것이 아니라 민선 7기 연속선에 있는 민선 84년 동안 부안발전의 찬란한 꽃을 피우고 탐스런 열매를 수확하고 또다시 미래 1000년 지속가능한 부안의 씨앗을 뿌려 희망과 기회가 넘치는 풍요로운 부안의 기반을 다지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민선 8기 부안군은 선하고 가슴 따뜻한 사람들이 행복한 사회원칙과 정도를 지키는 사람들이 우대받는 사회변화하고 혁신하는 사람들이 성공하는 사회가 될 것"이라며 "부안의 풍부한 자원으로 좋은 일자리를 만들고 지역경제를 살려 사람과 돈기업이 몰려오는 희망의 부안을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민간자본 1조원 유치수소·해상풍력 그린에너지산업 육성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지원 등을 통해 좋은 일자리가 넘쳐나는 생동의 부안격포 대규모 관광단지 개발과 궁항 마리나항만 연계 크루즈 기항지 조성2023 새만금 세계잼버리 성공 개최 등을 통해 부안 관광산업의 르네상스 시대를 열겠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아울러 "터미널 복합커뮤니티센터와 종합정비사업매화풍류마을 도시재생 뉴딜사업 등으로 부안의 도심을 새롭게 창조하는 등 부안형 푸드플랜 구축푸드앤 레포츠타운 조성농작물 재해보험 농가부담금 제로화 등으로 농어업 및 농어촌에 활력을 불어 넣겠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어린이와 청년여성어르신은 물론 장애와 비장애가 함께 동행하는 따뜻한 부안을 실현하겠다. 이제 우리 부안은 과거보다는 미래로, 정체보다는 혁신의 길로 갈 것"이라며 "그 길의 주인공은 바로 군민 여러분 모두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uan-gun, the first consecutive governor in history 'birth'

Kwon Ik-hyeon, the winner60.3% of the votes recorded in all regions

 

Reporter Kim Hyun-jongHanshin Lee

 

With a strong premium of active duty, Democratic Party candidate Kwon Ik-hyun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succeeded in re-election for the first time in the local group election. As of 1:25 a.m. on the 2nd, while the counting was completed, Democratic Party candidate Kwon Ik-hyun received a total of 45,624 voters (27.490 votes = 60.3% turnout). ), a whopping 57.70%, or 15,351 votes, received a landslide victory, recording an even rate of votes in all regions, giving momentum to the operation of the military government.

 

On the other hand, independent candidate Kim Seong-soo only got 37.05% (9,859 votes), and People’s Strength candidate Kim Seong-tae got 5.23%, or 1,394 votes, showing his political life crisis and a poor transcript that realistically does not allow a single penny to be reimbursed for election expenses. received

 

If you get more than 15% of the total valid votes, you can get a full refund of the election expenses, and if you get 10~15%, you can get up to half.

 

Candidate Ik-Hyeon Kwon has been at the forefront of the ballot box since the opening of the early ballot box in the district and was expected to win a sweeping victory.

 

At this meeting, Candidate Kwon said, "I sincerely thank you for choosing 'Ik-Hyun Kwon' once more for the development of Buan for the next 100 years and for giving me the opportunity to usher in an era of great leap forward for Buan." We must all unite with one mind for the triumphant value of 'the era of Buan's great leap forward' for regional development and ending antagonism."

 

“I offer my deepest condolences to Kim Seong-tae and independent candidate Kim Seong-soo, who participated in the competition for Buan together,” he said. It was a very difficult election with a series of cloudy and cloudy fights," he recalled.

 

He continued, "If you look at our history and the history of the world, just as the truth has always won, this election is also a victory for truth based on policies and visions, not negative or false facts. We will understand the public sentiment well and gather our administrative power to develop policies that meet the needs of the people of the military."

 

In particular, he said, "It is not a new term, but hope and opportunity by planting the seeds of Buan that are sustainable for the next 1000 years, after the splendid flowers of Buan Power Generation bloom and harvest the luscious fruits during the 4 years of the 8th term, which is in the continuation of the 7th term. We will lay the foundation for an overflowing and prosperous Buan."

 

In addition, "The 8th popularly elected Buan-gun will become a society where good and warm-hearted people are happy, a society in which those who adhere to principles and morality are given preference, and a society in which those who change and innovate succeed," he said. We will create a wealth of hope that will attract people, money and businesses by utilizing the local economy," he added.

 

In addition, "the development of a large-scale tourist complex in Buan and Gyeokpo, a lively dong that is overflowing with good jobs by attracting 1 trillion won in private capital, fostering hydrogen and offshore wind power green energy industries, and supporting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and small business owners, and creation of a cruise port linked to Gunghang Marina Port 2023 Saemangeum World Through the successful hosting of the Jamboree, we will usher in a renaissance era for the Buan tourism industry."

 

In addition, "Buan-type food plan establishment, food and leisure sports town establishment, agricultural and fishery industry and agricultural and fishery industry by zero farmer's contribution, etc., such as creating a new downtown area of ​​Buan through the terminal complex community center, comprehensive maintenance project, and the Maehwa Pungryu Village Urban Regeneration New Deal project, etc. We will revitalize the rural areas," he explained.

 

In addition, "We will realize a warm Buan in which children, young people, women and the elderly, as well as disabled and non-disabled, can accompany together. It will be all of the military and civilians," he said.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안군, 올해 첫 벼베기… 2ha 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