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부안군 농업기술센터, 김종구 소장 '이임'
농업ㆍ농촌발전 초석… 33년 공직생활 마감하고 공로연수
기사입력: 2022/06/29 [17:3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이한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부안군 김종택(왼쪽) 부군수가 29일 이임식을 갖는 것으로 33년여의 공직생활을 마감하고 공로연수에 들어가는 농업기술센터 김종구(오른쪽) 소장에게 박동구 전라북도농업기술원장을 대신해 '공로패' 전수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부안군청 기획감사실 최광배     © 이한신 기자

 

▲  김종구 소장이 이임사를 통해 "공직생활의 마지막을 농업인들과 함께 할 수 있는 농업기술센터소장으로 봉사할 수 있어서 정말 행복했다"며 "앞으로 다양한 채녈을 통해 지역 농업발전과 귀농ㆍ귀촌 활성화 등 부안군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일이 있다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약속을 하고 있다.                                                           © 이한신 기자

 

▲  부안군 농업기술센터 김종구(앞줄 왼쪽) 소장이 이임식 직후 33년여의 재임 기간 동안 가장으로서 소홀할 수밖에 없었던 자신을 내조한 배우자 최형자씨(앞줄 오른쪽 = 친환경기술과 식량작물팀장) 및 직원들과 기념촬영을 하는 것으로 석별의 정을 나누고 있다.                                                                                                          © 이한신 기자

 

 

 

 

 

전북 부안군 농업기술센터 김종구 소장이 29일 이임식을 갖는 것으로 33년여의 공직생활을 마감하고 공로연수에 들어간다.

 

김 소장은 백산면 거룡리에서 26녀중 여섯째로 출생해 전북대 농과대학 원예학과를 졸업한 뒤 198812월 공직생활에 첫발을 내딛었다.

 

이후 19967월 고향인 부안군 농업기술센터로 자리를 옮겨 연구개발지도기획소득작물강소농육성 등 팀장을 역임했으며 201961일 농촌지도관으로 승진, 농촌지원과장친환경기술과장을 거쳐 20217월 지방서기관 승진과 함께 농업기술센터소장으로 취임했다.

 

특히 무병씨감자 안정생산 보급 및 생산시설 조성농기계 임대사업소 운영유용미생물 배양 생산 및 공급부안 대서마늘 명품화 단지 조성불가사리 액비 자원화강소농 육성청년 농업인 영농정착 등 탁월한 업무능력을 발휘해 찬사를 받았다.

 

, 지역농업 발전과 지도사업 활성화를 위해 오랜 숙원사업인 과학영농시설 건립을 추진했고 농산물가공센터 신축농산물 안전분석실 구축(국비 10억원 확보) 공모사업 선정 등 굵직한 업적을 남겼다.

 

이밖에도, 시설딸기 등 스마트 영농현장 컨설팅 및 신기술 보급에 열정을 담아냈고 품목별 전문교육 강화친환경 벤처농업대학 운영농촌 융복합 체험관광 상품 개발만감류 등 소득 작목 발굴을 통한 농업농촌발전에 초석을 세웠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종구 소장은 이임사를 통해 "공직생활의 마지막을 농업인들과 함께 할 수 있는 농업기술센터소장으로 봉사할 수 있어서 정말 행복했다""앞으로 다양한 채녈을 통해 지역 농업발전과 귀농귀촌 활성화 등 부안군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일이 있다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부안군 김종택 부군수는 "공직기간 동안 지역발전과 군민을 위해 봉직하다 공로연수에 돌입하는 김종구 소장의 노고를 치하한다""공직자로서 본분을 다할 수 있도록 정성껏 내조해 준 가족들에게도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축하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uan-gun Agricultural Technology Center, Director Kim Jeong-gu, 'Im Lee'

 

A cornerstone of agricultural and rural developmentAfter 33 years of public service, merit training

 

Reporter Han-shin Lee

 

Kim Jong-gu, director of the Agricultural Technology Center in Buan-gun, Jeollabuk-do, will have a transfer ceremony on the 29th, ending 33 years of public service and entering service training.

 

Director Kim was born as the sixth of two sons and six daughters in Georyong-ri, Baeksan-myeon. After graduating from the Department of Horticulture at Chonbuk National University, he took his first steps in public service in December 1988.

 

Then, in July 1996, he moved to his hometown of Buan-gun Agricultural Technology Center and served as a team leader in R&D, map planning, income crops, and nurturing of small and medium-sized farms. In July 2021, he was promoted to a local secretary and took office as the director of the Agricultural Technology Center.

 

In particular, he was praised for his outstanding work ability, such as stable production and dissemination of disease-free potato, creation of production facilities, operation of rental business for agricultural machinery, production and supply of useful microorganisms, creation of a luxury garlic complex in Buan, liquefied starfish resource, nurturing of strong small farmers, and settlement of young farmers received

 

In addition, it promoted the construction of scientific farming facilities, a long-cherished project for the development of local agriculture and revitalization of the guidance business, and left great achievements such as the construction of an agricultural product processing center and the establishment of an agricultural product safety analysis room(secured 1 billion won in government funds).

 

In addition, he expressed his passion for consulting on smart farming sites such as facility strawberries and dissemination of new technologies, and laid the foundation for agricultural and rural development by strengthening specialized education by item, operating eco-friendly venture agricultural colleges, developing rural convergence experiential tourism products, and discovering income crops such as Mangamryu. It is evaluated that it was built.

 

Director Kim Jong-goo said through his resignation, "I was really happy to be able to serve as the director of the Agricultural Technology Center where I could spend the last days of my public life with farmers. If there is anything I can contribute to, I will do my best."

 

Kim Jong-taek, Deputy Governor of Buan-gun, said, "I commend Major General Kim Jong-goo for his hard work, who entered service training while serving for regional development and civilians during his public service. and congratulated."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안군, 올해 첫 벼베기… 2ha 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