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권익현 부안군수 '발품 행정' 구사
국회 방문해 정운천 의원 면담… 노을대교 협조 요청
기사입력: 2022/06/29 [16:2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이한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민선 8기 재선에 성공한 권익현(왼쪽) 전북 부안군수가 29일 국회를 방문해 국민의힘 비례대표인 정운천(오른쪽) 의원을 만나 "노을대교가 단순 통행목적의 다리 역할을 넘어 지역 관광효과를 극대화하는 등 서해안의 대표 명소로 조성할 수 있도록 '관광형 노을대교 건립'의 조기 착공 필요성"에 대해 집중적으로 설명하고 있다. / 사진제공 = 부안군청                                                                                                                                                     © 이한신 기자



 

 

 

 

민선 8기 재선에 성공한 권익현 전북 부안군수가 29일 국회를 방문해 국민의힘 비례대표인 정운천 의원을 만나 '관광형 노을대교 건립에 관심과 협조'를 요청했다.

 

권 군수는 이날 정 의원과 면담을 갖는 시간을 통해 "노을대교가 단순 통행목적의 다리 역할을 넘어 지역 관광효과를 극대화하는 등 서해안의 대표 명소로 조성할 수 있도록 '관광형 노을대교 건립'의 타당성과 필요성"에 대해 집중적으로 설명했다.

 

특히 "현재 국국지도 계획에 반영된 노을대교 건설은 2차로 신설로 단순 통행목적의 다리로 전락할 우려가 있다"고 강조한 뒤 "인근 지역에 충분한 경제적정책적 파급효과를 거두기 위해서는 관광형 노을대교로의 건설이 반드시 필요해 역점을 두고 추진하고 있다""정치권의 아낌없는 협조"를 요청했다.

 

이어 "부안군 30년 숙원사업인 노을대교 건설이 많은 분들이 노력해주신 덕분에 지난해 국가계획에 반영돼 드디어 첫 삽을 뜨게 됐다""관광객이 노을대교에서 노을 및 주변 경관을 즐길 수 있는 교량으로 건설될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노을대교가 완공되면 변산반도국립공원과 선운산도립공원을 직접 연결해 65를 우회했던 이동거리가 7.5로 단축돼 해마다 100억원의 운행비용을 줄일 수 있다""서해안지역의 관광자원 개발 및 부안과 고창 등 인근 중소도시의 역사와 문화를 연결해 낙후된 서남권 지역에 대한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사업으로 조기착공에 힘이 실릴 수 있도록 국가 예산 반영 등의 협조" 등을 건의했다.

 

한편, 노을대교 건립은 지난해 10월 국토교통부가 확정한 '5차 국도·국지도 건설 계획'에 반영된 사업이다.

 

2030년까지 총사업비 약 3,870억원을 투입, 8.86km의 해상교량을 건설해 서해안과 남해안을 연결하는 국도 77호선의 유일한 단절구간인 부안군 변산면과 고창군 해리면을 연결하는 교량이다.

 

사업이 완료되면 현재 약 80분이 소요되는 통행시간을 10분으로 단축할 수 있어 지역민의 삶의 질 향상 및 지자체간 연계관광을 통한 원라인 관광벨트를 구축에도 시너지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분석됐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won Ik-hyeon, Buan County Governor

Visiting the National Assembly and meeting with Rep. Jung Un-cheon... Noeul Bridge Cooperation Request

 

Reporter Han-shin Lee

 

Kwon Ik-hyeon, who succeeded in re-election for the eighth term, visited the National Assembly on the 29th and met Rep. Jeong Woon-cheon, who is a proportional representative of the people's power, to ask for 'interest and cooperation in the construction of the tourist-type Noeul Bridge'.

 

During an interview with Rep. Jeong on the same day, Governor Kwon said, "The feasibility of 'construction of the Noeul Bridge for tourism' so that it can be developed as a representative attraction on the west coast by maximizing the effect of local tourism beyond the role of a bridge for simple transit purposes. and necessity”.

 

In particular, after emphasizing that "the construction of Noeul Bridge reflected in the current national and national map plans may be reduced to a simple transit bridge with a new construction of two lanes," he emphasized, "In order to achieve sufficient economic and policy ripple effect in the surrounding area, it is a tourist-type Noeul Bridge. The construction of the road is absolutely necessary, so we are pushing ahead with it."

 

He continued, "The construction of Noeul Bridge, a long-awaited project for 30 years in Buan-gun, was reflected in the national plan last year thanks to the hard work of many people, and finally opened the first shovel." "Constructed as a bridge where tourists can enjoy the sunset and surrounding scenery We will focus all our administrative power to make it possible."

 

“Once the Noeul Bridge is completed, the travel distance that used to bypass 65 km will be shortened to 7.5 km by directly connecting Byeonsan Peninsula National Park and Seonunsan Provincial Park,” he said. and cooperation such as reflecting the national budget so that early construction can be strengthened as a project essential for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in the underdeveloped southwest region by linking the history and culture of small and medium-sized cities such as Buan and Gochang.”

 

Meanwhile, the construction of Noeul Bridge is a project that is reflected in the '5th National Road and Local Map Construction Plan' confirmed b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in October last year.

 

By 2030, a total project cost of about KRW 387 billion will be invested to build an 8.86 km offshore bridge, which connects Byeonsan-myeon, Buan-gun, and Hae-myeon, Gochang-gun, the only section of National Highway 77 that connects the west and south coasts.

 

When the project is completed, the travel time, which currently takes about 80 minutes, can be reduced to 10 minutes, and it is analyzed that a synergy effect will occur in improving the quality of life of local residents and establishing a one-line tourism belt through linked tourism between local governments.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안군, 올해 첫 벼베기… 2ha 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