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북 부안군 '을지연습' 시작
22일 오전 6시 공무원 비상소집… 1시간 내 응소 완료
기사입력: 2022/08/22 [09:42]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완벽한 국가비상대비태세를 확립하는 국가위기관리 종합훈련인 '을지연습'이 28일부터 오는 25일까지 3박 4일간의 일정으로 실시된다.                                                         / 사진제공 = 부안군청 기획감사실 최광배     © 김현종 기자

 

▲  22일 전북 부안군청 2층 대강당 출입구에서 '2022 을지연습 공무원 비상소집'에 응소한 직원들이 서명부에 서명하기 위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권익현 부안군수가 "이번 을지연습은 민ㆍ관ㆍ군ㆍ경이 협력체계를 구축 맞춤형 실제훈련으로 '국가 안보의식 고취' 등에 중점을 두고 안보위협에 총체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능력을 배양하는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라며 "지역을 온전하게 지켜내기 위해 항상 문제의식을 갖고 끊임없는 연습을 통해 개선방안을 찾는 노력 및 각종 위기 상황에 따른 국민들의 행동요령과 그 전달체계 등에 대해서도 미비점이 없는지 세심하게 살펴주기 바란다"는 당부의 말을 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부안군청 안전총괄과 김연태 팀장이 2022 을지연습 진행방법 등을 설명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을지연습 첫날인 22일 오전 6시를 기해 발령된 비상소집에 부안군청 전 직원들이 1시간 내에 응소를 완료한 가운데 실제 상황에 대비하는 훈련을 통해 위기관리 능력을 높여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내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김관영(왼쪽에서 두 번째) 전북지사가 국가 비상대비태세 확립을 위한 2022 을지연습이 시작된 22일 오전 7시 도청 회의실에서 최초 상황보고를 받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김현종 기자



 

 

 

전쟁 이전 국지도발 등 국가위기관리 및 전시전환 절차 연습과 개전 이후 국가 총력전 연습을 통해 완벽한 국가비상대비태세를 확립하는 국가위기관리 종합훈련인 '을지연습'이 오는 25일까지 34일간의 일정으로 실시된다.

 

또 그동안 따로 진행하던 정부의 위기대응훈련인 '을지연습'을 국가 총력전 수행능력을 향상시킨다는 취지를 담은 '을지 프리덤 실드'(UFS = Ulchi Freedom Shield을지 자유의 방패)'도 한미연합 군사연습과 연계해 오는 91일까지 진행한다.

 

전북은 이번 '을지연습' 훈련 기간인 오는 23일 군산항 5부두에서 적 특작부대의 드론을 이용한 침투를 가정해 테러 진압 및 화재진압 훈련 등 중요 국가시설물 파괴에 대비하는 민경 통합 긴급 복구 절차 실제 훈련을 실시할 예정이다.

 

특히 을지연습 첫날인 22일 오전 6시를 기해 발령된 비상소집에 전북도청을 비롯 도내 14개 지자체 공무원 전 직원들이 1시간 내에 응소를 완료한 가운데 전시 전환절차 연습과 행정기관 소산훈련 및 전시예산편성실무대책에 관한 주요 현안을 토의했다.

 

이날 비상소집은 안보 동영상 상영응소 현황 보고을지연습 개요 설명비상소집 훈련종료 및 해산 등의 순으로 이뤄졌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훈시를 통해 "우리는 매년 을지연습을 통해 전시사변 또는 이에 준하는 국가비상사태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비상대비계획을 검토하고 보완하며 전시업무 수행절차를 숙달하는 비상사태 훈련을 실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경이 협력체계를 구축 전시전환절차 숙달 국지도발 및 각종 위기에 대한 상황조치 능력배양 국가중요시설 방호 및 테러 대비 합동훈련 강화 군민과 함께하는 맞춤형 실제훈련으로 '국가 안보의식 고취' 등에 중점을 두고 안보위협에 총체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능력을 배양하는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올해 을지연습은 코로나19 감염 확산 이후 처음으로 실시되는 만큼, 최선을 다하는 동시에 어떠한 위협에도 대응할 수 있는 역량을 지속으로 끌어올려야 한다""지역을 온전하게 지켜내기 위해 항상 문제의식을 갖고 끊임없는 연습을 통해 개선방안을 찾는 노력을 계속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한 "각종 위기 상황에 따른 국민들의 행동요령과 그 전달체계 등에 대해서도 미비점이 없는지 세심하게 살펴주기 바란다""훈련기간 동안 민원 불편과 행정의 누수가 없도록 각별하게 챙겨 줄 것"을 덧붙였다.

 

한편, 김관영 전북지사도 이날 비상소집에 응소한 뒤 도청 회의실에서 전시사변 또는 이에 준하는 국가비상사태 발생 시 국가와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매년 정부 차원에서 진행하는 전국 단위 훈련인 을지연습 훈련에 따른 최초 상황보고를 받았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tart of 'Eulji Practice' in Buan-gun, Jeollabuk-do

On the 22nd at 6 a.m, an emergency call for public officialsCompletion of response within 1 hour

 

Reporter Kim Hyun-jong

 

The 'Eulji Exercise', a comprehensive national crisis management training that establishes a perfect national emergency readiness posture through practice of national crisis management and wartime transition procedures such as pre-war national provocation, and national all-out warfare practice after the start of the war, will be held for 3 nights and 4 days until the 25th. is carried out

 

In addition, the 'Eulchi Freedom Shield' (UFS = Ulchi Freedom Shield), which aims to improve the nation's all-out warfare capability through the government's crisis response drill, 'Eulji Exercise' It runs until September 1st.

 

Jeollabuk-do will integrate the private, public, military, and police forces to prepare for the destruction of important national facilities such as terrorism suppression and fire suppression drills, assuming that the enemy special operations forces infiltrated using drones at Pier 5 of Gunsan Port on the 23rd, during the 'Eulji Exercise' training period. Emergency recovery procedure actual training will be conducted.

 

In particular, all civil servants of 14 local governments in the province, including the Jeonbuk Provincial Office, responded within an hour to the emergency call issued on the 22nd, the first day of the Ulji exercise, at 6:00 am. The main issues related to the practical measures were discussed.

 

On this day, the emergency call was held in the order of screening a security video, reporting the status of response, explaining the outline of the Eulji exercise, and ending and disbanding the emergency call drill.

 

Kwon Ik-hyeon, the governor of Buan County, said in his instructions, "We conduct emergency drills to review and supplement emergency preparedness plans to actively respond to wartime events or similar national emergencies through Eulji exercises every year, and to master the procedures for performing wartime duties. are doing,” he explained.

 

“Building a system of cooperation between the public, government, military, and police mastery of wartime transition procedures cultivating the ability to respond to local provocations and various crises strengthening national important facilities protection and joint training against terrorism customized practical training with the military and civilians ” It should be used as an opportunity to nurture the ability to respond to security threats holistically by focusing on 'raising national security awareness'," he said.

 

He continued, "As this year's Eulji exercise will be held for the first time since the spread of the COVID-19 infection, we must do our best and continuously raise our capacity to respond to any threat," he said. We have to keep trying to find ways to improve it through practice that doesn’t exist.”

 

In addition, he added, "I would like you to carefully examine whether there are any deficiencies in the people's behavioral guidelines and the delivery system in response to various crisis situations," he added.

 

On the other hand, Jeonbuk Governor Kim Gwan-young also responded to the emergency call on the same day and then held the Eulji Exercise, a nationwide drill held annually at the government level to protect the lives and property of the nation and people in the event of war or an incident or a national emergency equivalent thereto at the provincial office meeting room. Received the first status report following the training.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안군, 올해 첫 벼베기… 2ha 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