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부안군, 17일부터 '국가안전대진단' 실시
민ㆍ관 합동… 건축물ㆍ생활여가시설 등 5개 분야 107개소
기사입력: 2022/08/11 [17:5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이한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부안군은 오는 17일부터 10월 14일까지 59일간 노후ㆍ위험시설 및 생활여가시설 등 5개 분야 107개소를 유관기관ㆍ안전관리자문단ㆍ민간전문가 등과 합동으로 '2022년 국가안전대진단'을 실시한다.           (부안군청 전경 및 권익현 군수)                                                                 / 사진제공 = 부안군청 기획감사실 최광배     © 이한신 기자



 

 

 

 

전북 부안군은 오는 17일부터 1014일까지 59일간 노후위험시설 및 생활여가시설 등 5개 분야 107개소를 유관기관안전관리자문단민간전문가 등과 합동으로 '2022년 국가안전대진단'실시한다.

 

국가안전대진단은 행정안전부 주관으로 중앙부처지방자치단체공공기관시설 관리 주체국민 등이 함께 시행하는 사회 전반 안전관리 실태 점검으로 생활 속 위험 요소를 진단해 보수보강하는 국가 안전 예방 활동 정책이다.

 

부안군은 이번 국가안전대진단 기간 동안 김종택 부군수를 단장으로 건축물 38개소 생화 및 여가시설 40개소 환경에너지시설 12개소 교통시설 7개소 소교량 등 기타 10개소를 중점적으로 점검한다.

 

특히 여름철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 예방을 골자로 공동주택 등 30개소에 대해 집중 관리하고 점검 결과, 경미한 사항이 발견될 경우 즉각 조치하고 보수보강이 필요한 시설은 향후 예산을 확보하는 절차를 거쳐 개선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보수보강 관련 정보를 군민에게 안내하는 서비스를 제공해 후속 관리도 강화한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안전관리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 작은 부분이라도 꼼꼼하게 점검해 위험요소를 신속하게 해소하는 동시에 '기회의 도시따뜻한 도시쾌적한 도시문화예술과 교육이 살아 숨 쉬는 즐거운 도시참여의 도시활력이 넘치는 농어촌 도시글로벌 휴양관광 도시' 조성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정과 다중이용시설에 자율점검표를 배부해 스스로 안전점검을 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uan-gun to conduct 'National Safety Team Diagnosis' from the 17th

A joint public-private partnership107 places in 5 areas including buildings and leisure facilities

 

Reporter Lee Han-shin

 

Buan-gun, Jeollabuk-do, conducted a '2022 National Safety Examination' jointly with related organizations, safety management advisory groups, and private experts at 107 places in 5 fields including old and dangerous facilities and leisure facilities for 59 days from the 17th to October 14th. do.

 

The National Safety Team Diagnosis is a national safety prevention activity that diagnoses, repairs and reinforces risk factors in daily life through an inspection of the overall safety management status in society, conducted jointly by the central government, local governments, public institutions, facility management entities, and citizens under the supervision of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it is policy

 

During the national safety inspection period, Buan-gun, led by Deputy Governor Kim Jong-taek, will focus on inspections of 38 buildings, 40 flowers and leisure facilities, 12 environmental and energy facilities, 7 transportation facilities, and 10 other small bridges.

 

In particular, with the aim of preventing damage caused by heavy rain in summer, intensive management of 30 places including apartment houses, and immediate action if minor matters are found as a result of the inspection, and improvement of facilities requiring repair and reinforcement through a procedure to secure a budget in the future. policy.

 

In addition, by providing a service that provides information on maintenance and reinforcement to citizens, follow-up management will be strengthened.

 

Kwon Ik-hyeon, the governor of Buan County, meticulously inspects even the smallest details to eliminate blind spots in safety management and quickly resolves risk factors, while simultaneously resolving the risk factors as “a city of opportunity, a warm city, a pleasant city, a pleasant city where culture, arts and education live, a fun city, and a city of participation." We will do our best to create a 'vigorous rural city and a global city for recreation and tourism'."

 

He added, "We plan to distribute self-checklists to homes and multi-use facilities to help them self-check their safety."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안군, 올해 첫 벼베기… 2ha 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