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부안군 '제1회 ESG 포럼' 개최
블루카본 조성ㆍ비건식품 개발 등 공동체 비전 제시
기사입력: 2023/11/17 [18:0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이한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부안군이 지역형 ESG(환경ㆍ사회ㆍ지배구조) 종합게획 수립 구체화 및 추진 동력 확보를 위해 월드비전ㆍ포스코이앤씨와 공동으로 주최한 '제1회 부안 ESG 포럼'이 17일 변산 소노벨에서 열리고 있다. / 사진제공 = 부안군청 기획감사실 최광배  © 이한신 기자

 

▲ 권익현 군수가 개회사를 통해 "부안군은 앞으로 생태관광 등 블루카본과 연계된 ESG 일자리를 늘리고 염생식물을 원재료로 하는 비건식품 개발 등 탄소중립 시대를 위한 큰 걸음을 내딛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있다. / 사진제공 = 부안군청 기획감사실 최광배   © 이한신 기자

 

▲ 이정석 부군수가 ▲ 기업(Enterprise) ▲ 소셜 스타트업(Social Startup) ▲ 정부ㆍ공공기관(Government)ㆍ비정부기구(NGO) 등이 공공의 아젠다로 협력하는 집단적 영향력(컬렉티브 임팩트 = Collective impact) 구조를 만들어 갈 비전인 '부안형 ESG+N' 모델을 설명하고 있다. / 사진제공 = 부안군청 기획감사실 최광배   © 이한신 기자

 

▲ 권익현(앞줄 왼쪽에서 네 번째) 군수가 '제1회 부안 ESG 포럼' 주요 참석자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부안군청 기획감사실 최광배   © 이한신 기자



 

 

 

전북 부안군이 지역형 ESG(환경ㆍ사회ㆍ지배구조) 종합게획 수립 구체화 및 추진 동력 확보를 위한 '1회 부안 ESG 포럼'17일 변산 소노벨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포럼은 전 세계적인 ESG 탄소중립 확산과 점차 증가하는 기업의 공급망 실사 요구 대응 등 지역 기업의 ESG 전략 마련과 대응를 모색하고 민ㆍ관 협력 대응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부안군ㆍ월드비전ㆍ포스코이앤씨가 공동으로 주최한 이번 포럼은 협업 기관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비전 발표 발제(1~2) 등의 순으로 진행됐으며 한국딜로이트그룹 백인규 센터장이 최신 ESG 동향 및 시사점 발제로 문을 열었다.

 

이어, ESG 경영과 공공기관의 효율적 대응(한국능률협회컨설팅 오경석 본부장)ㆍ자발적 탄소시장 현황과 전망(대한상공회의소 임경숙 탄소감축인증센터장)ㆍ산림분야 ESG 민ㆍ관 협력(산림청 이상협 사무관) 등을 설명했다.

 

, 해양 분야 ESG 민관협력방안(해양환경공단 이진규 처장)ESG 경영과 사회공헌활동(조현호 포스코이앤씨 사회공헌그룹장)ㆍ자립준비 청년 사업(강용택 월드비전 임팩트 프로젝트 2팀장)ㆍ벌과 생물다양성 그리고 ESG(어반비즈서울 박 진 대표) 등이 발표됐다.

 

권익현 군수는 "부안군은 앞으로 생태관광 등 블루카본과 연계된 ESG 일자리를 늘리고 염생식물을 원재료로 하는 비건식품 개발 등 탄소중립 시대를 위한 큰 걸음을 내딛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어 "다양한 분야의 기업과 소셜 스타트업ㆍ공공기관이 ESG 연계 사업들을 효과적으로 실험하고 추진해 볼 수 있는 ESG 행정의 '테스트 베드'역할을 충실하게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정석 부군수가 비전 발표를 통해 설명한 '부안형 ESG+N'모델은 기업(Enterprise) 소셜 스타트업(Social Startup) 정부ㆍ공공기관(Government)ㆍ비정부기구(NGO) 등이 공공의 아젠다로 협력하는 집단적 영향력(컬렉티브 임팩트 = Collective impact) 구조를 만들어 간다는 것이 구상이다.

 

부안군은 민간기업ㆍ공기업ㆍ행정부처ㆍ소셜 스타트업ㆍNGO 등의 연계를 통한 창의적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더 많은 사회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를 위해 서해바다 블루카본 조성 자립 준비 청년 홀로서기 프로젝트 비건 농부 육성 비건식품 개발 등 2026년까지 100개 세부 사업에 총 1,746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특히 '블루카본'터전으로 무궁무진한 가능성을 보유한 부안의 서해안 갯벌을 각 기업과 기관이 입양해 염생식물 식재ㆍ습지 환경정화ㆍ반려 습지 돌봄 행사 등을 통해 지구를 지킬 수 있는 반려 갯벌 입양을 제안했다.

 

지난 4월 부안군은 줄포만갯벌생태공원에서 서해 줄포만갯벌의 생태적 가치를 높이고 탄소중립 실현을 골자로 부안해양경찰서ㆍ포스코이앤씨ㆍ월드비전과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협약기관은 총 다섯차례 간담회와 현장 방문 등의 절차를 거쳐 협약안을 도출했으며 줄포만갯벌에 3년에 걸쳐 5규모의 칠면초ㆍ해홍ㆍ나문재 등 바다단풍 군락지를 조성해 갯벌의 생태적 가치를 높인다.

 

블루카본= 해양 분야의 기후변화 대응에 매우 중요한 요소로 갯벌ㆍ어패류ㆍ잘피ㆍ염생식물 등 해양 생태계가 흡수하는 탄소를 뜻한다.

 

탄소 흡수 속도가 육상 생태계보다 최대 50배 이상 빠르고 수천 년 동안 탄소를 저장할 수 있어 현재 지구온난화 대응 방안으로 주목받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uan-gun '1st ESG Forumheld

Presenting a community vision such as creating blue carbon and developing vegan food

 

Reporter Lee Yo-han

 

The '1st Buan ESG Forum' was successfully held at Sonobell, Byeonsan on the 17th to concretely establish and secure momentum for the establishment of a comprehensive regional ESG(environment, society, and governance) plan in Buan-gun, Jeollabuk-do.

 

The forum was established to explore the establishment and response of local companies' ESG strategies, including the spread of ESG carbon neutrality globally and in response to the gradually increasing demand for supply chain due diligence by companies, and to find ways to respond through public-private cooperation.

 

In particular, this forum, jointly hosted by Buan-gun, World Vision, and POSCO E&C, was held in the order of vision presentation presentation(Part 1-2), etc. with the participation of about 50 people including collaborating organizations, and Baek In-gyu, Center Director of Deloitte Korea Group, presented the latest ESG It opened with a presentation on trends and implications.

 

Following this, ESG management and efficient response by public institutions (Korea Management Association Consulting Director Oh Kyeong-seok), voluntary carbon market status and outlook(Korea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Carbon Reduction Certification Center Director Lim Gyeong-sook), ESG public-private cooperation in the forestry sector (Korea Forest Service Director Lee Sang-hyeop), etc. explained.

 

In addition, ESG public-private cooperation plan in the marine sector(Korea Marine Environment Corporation Director Lee Jin-gyu), ESG management and social contribution activities(Cho Hyun-ho, POSCO E&C Social Contribution Group Head), self-reliance preparation youth project(Kang Yong-taek, World Vision Impact Project Team 2 leader), bees and biodiversity, and ESG(Urban Biz Seoul CEO Jin Park) was announced.

 

County Governor Kwon Ik-hyun expressed his determination, saying, "Buan-gun will take a big step toward the era of carbon neutrality by increasing ESG jobs linked to blue carbon, such as eco-tourism, and developing vegan foods made from halophytes."

 

He added, "We will faithfully prepare to serve as a 'test bed' for ESG administration where companies, social startups, and public institutions in various fields can effectively experiment and promote ESG-related projects."

 

Meanwhile, the 'Buan-type ESG+N' model, which Deputy Governor Lee Jeong-seok explained in his vision announcement, is a public effort in which Enterprises Social Startups the government, public institutions (Government), non-governmental organizations(NGOs), etc. The idea is to create a collective impact structure that cooperates with an agenda.

 

Buan-gun expects to be able to solve more social problems based on creative ideas through connections between private companies, public companies, administrative departments, social startups, and NGOs.

 

To this end, a total of 174.6 billion won is planned to be invested in 100 detailed projects by 2026, including creation of blue carbon in the West Sea independent youth preparation project to stand on their own nurturing vegan farmers development of vegan food.

 

In particular, it was proposed that each company and organization adopt the mudflats on the west coast of Buan, which have endless potential as a 'blue carbon' site, and adopt companion mudflats to protect the earth through planting halophytes, cleaning up wetland environments, and holding pet wetland care events. .

 

Last April, Buan-gun signed a business agreement with Buan Marine Police Station, POSCO E&C, and World Vision at the Julpo Bay Tidal Flat Ecological Park with the goal of increasing the ecological value of the Julpo Bay Tidal Flat in the West Sea and realizing carbon neutrality.

 

The agreement agency went through a total of five rounds of meetings and field visits to arrive at a draft agreement, and will increase the ecological value of the mudflat by creating a 50,000 marine maple colony such as Chilmyeoncho, Haehong, and Namunjae in the Julpo Bay tidal flat over three years.

 

Blue Carbon = A very important element in responding to climate change in the marine sector, it refers to the carbon absorbed by marine ecosystems such as mud flats, fish and shellfish, seaweed, and halophytes.

 

The rate of carbon absorption is up to 50 times faster than that of terrestrial ecosystems and it can store carbon for thousands of years, so it is currently attracting attention as a response to global warming.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11회 부안마실축제 '흥행'대박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