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부안 격포~위도… 신규 여객선 취항
㈜해진해운 '천사 아일랜드 3호' 운항ㆍ항로 정상화
기사입력: 2023/11/29 [10:21]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이한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부안군 격포~위도 항로를 운항하는 여객선이 29일자로 추가 투입돼 항로 운영이 5개월 만에 정상화됐다. 【올 10월에 건조된 총톤수 408톤ㆍ운항 속력 12노트의 신조선으로 여객정원 210명ㆍ중형차량 34대의 수송 능력을 갖준 ㈜해진해운 '천사 아일랜드 3호'가 격포항에서 출항을 준비하고 있다】 / 사진제공 = 부안군청 기획감사실 최광배  © 이한신 기자





 

 

전북 부안군 격포~위도 항로를 운항하는 여객선이 추가 투입돼 항로 운영이 5개월 만에 정상화됐다.

 

부안군은 "지난 725일 격포~위도 항로 운영 선사 1곳이 운항을 중단한 이후 여객선 '파장금 카페리호' 1척만 운항돼 차량과 여객 수송에 많은 차질을 빚었으나 해진해운이 정기여객 운송사업자 신규 면허를 발급받아 '천사 아일랜드 3'29일자로 운항에 투입했다"고 밝혔다.

 

새로 투입된 여객선 '천사 아일랜드3'은 올 10월에 건조된 총톤수 408톤ㆍ운항 속력 12노트의 신조선으로 여객정원 210명ㆍ중형차량 34대의 수송 능력을 갖추고 있다.

 

25톤 덤프트럭 9대와 중형차량 9대를 동시에 실을 수 있는 규모의 선박이다.

 

특히 위도 파장금항이 기항지로 기존 낡고 작은 여객선 이용에 따른 불편 해소는 물론 위도 주민들의 1일 생활권 보장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부안군은 그동안 해수와 군산지방해양수산청ㆍ전북도 등 관계기관과 긴밀한 협의 절차를 진행해 왔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이번 여객선 추가 취항으로 이용자 불편 해소 및 원활한 위도 방문 여건이 조성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앞으로도 지역 주민과 관광객들이 편리하고 안전하게 위도를 오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는 동시에 안정적인 항로 유지에 행정력을 모으겠다"고 밝혔다.

 

한편, 격포~위도 항로 여객선은 2척으로 늘어나 1일 총 6회 왕복 운항하게 된다.

 

격포~위도 항로는 2개 선사가 2척의 여객선으로 16회 왕복 운항했으나 지난 71개 선사가 운영난 심화로 폐업하면서 운항 횟수가 대폭 축소돼 섬 주민과 관광객들이 불편을 겪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uan Gyeokpo ~ WidoNew passenger ship launched

Haejin Shipping Co Ltd. normalizes operations and routes for 'Angel Island No. 3'

 

Reporter Lee Han-shin

 

Additional passenger ships operating the route between Gyeokpo, Buan-gun, Jeollabuk-do and Wido Island were deployed, and route operations were normalized for the first time in five months.

 

Buan-gun said, "Since one shipping company operating the Gyeokpo-Widou route suspended operations on July 25, only one passenger ship, 'Pajanggeum Car Ferry', has been operated, causing many disruptions in vehicle and passenger transportation, but Haejin Shipping Co., Ltd. is carrying out regular passenger transportation." "A new business license was issued and 'Angel Island No. 3' was put into operation on the 29th."

 

The newly introduced passenger ship 'Angel Island 3' is a new ship built in October of this year with a gross tonnage of 408 tons and an operating speed of 12 knots. It has a passenger capacity of 210 passengers and a transportation capacity of 34 medium-sized vehicles.

 

It is a ship capable of carrying nine 25-ton dump trucks and nine medium-sized vehicles at the same time.

 

In particular, it is expected that Wido Pajeonggeum Port will be a great help in relieving the inconvenience caused by using existing old and small passenger ships as a port of call, as well as ensuring the daily living rights of Wido residents.

 

Buan-gun has been carrying out a close consultation process with related organizations such as maritime affairs, Gunsan Regional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Office, and Jeonbuk Province.

 

Buan County Governor Kwon Ik-hyun said, "I am very pleased that the launch of this additional ferry service has resolved user inconveniences and created conditions for smooth visits to Wido." He added, "We will continue to do our best to ensure that local residents and tourists can travel to and from Wido conveniently and safely, while also maintaining stable routes. We will gather administrative power," he said.

 

Meanwhile, the number of passenger ships on the Gyeokpo-Wido route will increase to two, with a total of six round trips per day.

 

On the Gyeokpo-Wido route, two shipping companies operated six round trips a day with two passenger ships, but one shipping company went out of business last July due to severe operational difficulties, leading to a significant reduction in the number of flights, causing inconvenience to island residents and tourists.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11회 부안마실축제 '흥행'대박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