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부안군, 식품가공업체 '푸드플랜 설명회'
권익현 군수… "지역 농산물 원료로 다양한 상품 가공" 당부
기사입력: 2021/03/11 [18:09]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이한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부안군이 민선 7기 핵심 공약으로 추진하고 있는 '푸드플랜 구축'이 속도감 있게 추진되고 있는 가운데 11일 청사 2층 대강당에서 지역 식품가공업체를 대상으로 진행한 출하기준 설명회에서 권익현 군수가 "지역 농산물을 원료로 다양한 상품을 생산하는 식품가공 산업이 활성화돼야 한다"며 "부안만의 히트 식품가공 상품이 지속적으로 나올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있다.         / 사진제공 = 부안군청 기획감사실 최광배     © 이한신 기자

 

 

 

 

 

 

전북 부안군이 민선 7기 핵심 공약으로 추진하고 있는 '푸드플랜 구축'이 속도감 있게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11일 지역 식품가공업체를 대상으로 출하기준 설명회를 가졌다.

 

이날 부안군청 청사 2층 대강당에서 진행된 설명회는 정부의 코로나19 생활방역수칙 준수에 보조를 맞추기 위해 발열체크ㆍ손소독ㆍ마스크 착용ㆍ사회적 거리두기 등을 적용 '지속가능한 농업ㆍ건강한 국민ㆍ자족도시 실현!'을 주제로 관내 70개 식품가공업체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부안 로컬푸드 직매장' 입점에 따른 지역농산물 소비 확대 및 식품가공 산업 발전을 모색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특히, 오는 5월 개장을 앞두고 있는 로컬푸드 직매장에 식품가공품을 출하할 수 있는 자격을 부여하는 필수과정인 입점 기준 설명회에 이어 푸드플랜과 지역가공 사례중심의 전문가 특강이 마련돼 식품가공업체 관계자들의 관심이 고조됐다.

 

권익현 군수는 인사말을 통해 "지역 농산물이 안정적으로 더 많이 소비되는 구조가 되기 위해서는 지역 농산물을 원료로 다양한 상품을 생산하는 식품가공 산업이 활성화돼야 한다"고 말문을 연 뒤 "부안만의 히트 식품가공 상품이 지속적으로 나올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연중 안정적으로 농산물이 지역에서 생산될 수 있도록 시설농가 조직화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식품가공업체의 적극적인 참여와 관심이 뒷받침된다면 군민의 보편적 먹거리 가치 향상 및 농산물의 안정적 판로를 통해 농가는 소득이 보장되고 돈이 지역 내에서 순환돼 지역경제가 활성화의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부안읍 봉덕리 일원에 건립되고 있는 '푸드앤 레포츠센터'에 로컬푸드 직매장ㆍ농가 레스토랑ㆍ가공시설ㆍ농산물안전성검사실을 갖춘 먹거리 종합시설 및 볼링장ㆍ군민 커뮤니티 시설ㆍ어린이 쉼터 등은 전국 최초 푸드플랜 모델로 확신한다"고 표명했다.

 

끝으로 "'푸드앤 레포츠센터' 완공에 앞서 로컬푸드 직매장 개장을 앞두고 다품종 소량생산과 연중공급 체계를 위한 생산농가 모집과 컨설팅 사업을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기획생산 체계 구축ㆍ자주인증제 수립과 같은 소프트웨어 및 농민 가공공장ㆍ공공급식물류센터와 같은 하드웨어 사업 역시 균형 있고 차질 없이 준비하는데 관내 식품가공업체가 힘을 실어 줄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당부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Buan-gun, food processing company 'food plan briefing session'

Gun Ik-hyun Kwon… "Processing a variety of products from local agricultural products."

 

Reporter Hanshin Lee

 

On the 11th, a shipment standard briefing session was held for local food processing companies on the 11th, while Buan-gun, Jeollabuk-do is pursuing the'food plan establishment' as a key pledge for the 7th civil election.

 

The briefing session held in the auditorium on the 2nd floor of the Buan-gun Office building applied a heat check, hand sanitization, wearing a mask, and social distancing in order to keep pace with the government's compliance with the Corona 19 living prevention regulations. 'Realization of sustainable agriculture, healthy citizens, and self-sufficient cities. With the theme of'!', 70 food processing companies in the city attended, and the expansion of consumption of local agricultural products and the development of the food processing industry were conducted by entering the'Buan Local Food Direct Store'.

 

Particularly, following the entry standard briefing session, which is an essential process that grants qualifications for shipping processed food products to local food stores, which are set to open in May, special lectures by experts focused on food plans and local processing cases are prepared, which is the interest of food processing companies. This was heightened.

 

Gwon Ik-hyun said in his greeting, "In order to achieve a structure in which local agricultural products can be consumed stably, the food processing industry that produces various products using local agricultural products must be activated." We will concentrate our administrative power so that products can be continuously released."

 

He added, "We are making every effort to organize facility farms so that agricultural products can be produced in the region stably throughout the year." "If the active participation and interest of food processing companies are supported, farmers will improve the universal food value of the military and through stable sales channels of agricultural products. Expected that income is guaranteed and money is circulated within the region, so that the local economy will play a key role in revitalization."

 

Next, "The Food & Leisure Center, which is currently being built in Bongdeok-ri, Buan-eup, is the nation's first food plan, including a local food store, farmhouse restaurant, processing facility, and a food safety inspection room equipped with a bowling alley, community facilities, and children's shelters. I am confident as a model."

 

Finally, "Before the completion of the 'Food & Leisure Center', we are focusing on recruiting and consulting business for producing farmers for small quantity production and year-round supply system ahead of the opening of a local food store." "I do not have any doubts because I believe that the food processing companies in the building will give power to the software and hardware businesses such as farmers processing plants and plant supply centers, which are balanced and prepared without any problems."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도 77호선 '노을대교 건립' 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