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부안군 '코로나19 촘촘한 방역망 사수' 안간힘
역학조사 늦어져 확진자 이동 동선 공개 늦어 볼멘소리 감내
기사입력: 2021/08/13 [20:42]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부안군이 코로나19 청정지역 지위 회복을 위해 고강도 방역대책을 추진하는 등 재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전주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자가격리 대상자 628명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했지만 공무원 가족 1명이 13일 오전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해당 부서가 일시적으로 폐쇄되는 등 직원들이 또 다시 검체를 채취한 뒤 자가격리 상태로 초조하게 결과를 기다리는 사태가 빚어졌다.                                                                                                           © 김현종 기자

 

 

 

 

 

 

 

전북 부안군이 코로나19 청정지역 지위 회복을 위해 고강도 방역대책을 추진하는 등 재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전주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자가격리 대상자 628명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했지만 사각지대가 발생했다.

 

특히 공무원이 잇따라 확진을 받아 직원 500여명을 대상으로 전수 검사를 진행한 결과, 전원 '음성'으로 확인돼 업무가 빠르게 안정세를 찾는 듯 했으나 언제어디서 바이러스에 감염됐는지 경로가 정확하게 확인되지 않은 가족 1명이 13일 오전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비상이 걸렸다.

 

이날 부안군은 정부 방침 및 매뉴얼에 따라, 확진자 가족이 근무한 관련 부서를 일시 폐쇄 조치했다.

 

또한 출근길에 나선 해당 부서 전 직원들을 대상으로 '검사를 받으라'는 안내 문자를 발송해 3일 만에 또다시 검체를 채취하기 위해 선별진료소로 발걸음을 돌려야 했고 자가격리 상태로 초조하게 결과를 기다리는 사태가 빚어졌다.

 

전북 3,071번 환자로 분류된 A씨는 부안군청 공무원 가족으로 지난 12일 열기침 등의 최초 증세가 발현되자 지역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체를 채취한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아 지역 누적 확진자는 61명으로 늘어났다.

 

이에 앞서, 지역의 한 보습학원과 역학 관계가 형성된 자녀를 둔 공무원 B씨도 아이로부터 N차 감염에 노출된 것으로 확인되면서 해당 면사무소가 일시적으로 폐쇄되는 등 전 직원이 자가격리 대상자로 포함돼 사실상 업무가 중단된 상태다.

 

B씨와 함께 근무한 C(전북 3,029= 군산 거주) 역시 지난 10일 자가격리 상태에서 기침미열 증세가 발현됐고 11일 확진 판정을 받기도 했다.

 

사정이 이런데도 주소지만 부안에 두고 인접 지역에서 생활하며 출퇴근하고 있는 직원들의 재택근무 명령을 내리지 않고 오히려 '통제 방역' 수준의 카드를 내밀면서 고통을 군민에게 전가하고 있다는 볼멘소리까지 나오고 있다.

 

하지만, 기존 바이러스보다 확산 속도가 2.7배가량 빠른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자가격리 대상 범위를 확대하는 등 방역을 강화하더라도 매번 전 군민을 대상으로 전수 검사를 실시해 '숨어 있는 감염자'를 찾아낼 수 없는 만큼, 고민이 깊어질 수밖에 없다.

 

확진자 증가로 검사자 역시 급증하면서 선별진료소에 근무하는 직원들의 피로가 누적되고 있기 때문이다.

 

, 휴대폰 위치추적카드사용내역 조회 결과 통보에 앞서 한정된 인원이 확진자의 진술을 근거로 최초 증세 발현 14일 전까지 이동 동선을 추적해 정확하게 접촉자를 찾아내고 방문지 소독까지 마쳐야하는 일련의 과정이 순탄치 않아 감염원 파악에 어려움이 증폭되고 있다.

 

이 같은 상황으로 확진자의 이동 동선 공개가 늦어질 수밖에 없는데도 불구하고 일부 군민의 경우 '늦장대응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고 한다왜 공개를 하지 못합니까'라는 비난까지 서슴지 않아 정신적육체적으로 힘든 상황이다.

 

선별진료소에 근무하고 있는 D씨는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선 군민들의 불편을 조금이라도 최소화하기 위해 방호복페이스실드모자장갑 등으로 온몸을 꽁꽁 사매고 최선을 다하고 있다""간혹 화장실도 제대로 가지 못하고 점심도 먹지 못한 상태로 늦은 시간까지 근무를 마치고 귀가하면 다리가 퉁퉁 부어 있고 4겹으로 된 위생장갑을 낀 손은 물건을 한 손으로 집지 못하고 두 손으로 잡아야 할 정도"라고 하소연했다.

 

검체 채취 현황을 살펴보면 1108248232,72741,227594761,2827346814596311023611262건 등 총 8.393건의 검사를 의뢰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권익현 부안군수는 "군민들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방역당국은 백신 예방 접종과 불가피하개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연장 등 다양한 대책을 추진하고 있다""다행히 확진자 대부분 방역관리 체계에 포함돼 다소 안심하고 있지만, 사태가 종식될 때까지 단 한순간도 긴장감을 멈추지 않고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누구라도 언제어디서 감염돼도 이상하지 않을 정도로 전파 속도가 빠른 변이 바이러스에 노출되지 않고 안정적인 삶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반드시 실내 마스크 착용손씻기 등 방역수칙을 준수해 줄 것"을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Buan-gun 'Corona 19 tight quarantine network' all-out effort

The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 is delayed, so the movement of the confirmed person is revealed too late

 

Reporter Kim Hyun-jong

 

Buan-gun, Jeollabuk-do has strengthened monitoring of 628 people who are subject to self-quarantine, the second most after Jeonju, to prevent re-spreading, such as implementing high-intensity quarantine measures to restore the status of a clean area.

 

In particular, a public official was confirmed one after another, and as a result of conducting a complete examination of about 500 employees, all of them were confirmed as 'negative', and the work seemed to be stabilizing quickly. On the morning of the 13th, when Myung was diagnosed as 'confirmed', there was an emergency.

 

On this day, Buan County temporarily closed the relevant departments where the families of the confirmed patients worked in accordance with the government policy and manual.

 

In addition, a text message was sent to all employees of the department on their way to work, telling them to get tested, and after 3 days, they had to return to the screening clinic to collect another sample. The situation happened.

 

Person A, who was classified as patient 3,071 in Jeonbuk, is a family member of a public official at the Buan County Office. When the first symptoms such as fever and cough appeared on the 12th, he visited a local screening clinic and collected a sample. increased to

 

Prior to this, official B, who had a child who had an epidemiological relationship with a local tutoring academy, was also confirmed to have been exposed to the Nth infection from the child. has been discontinued.

 

Mr. C (Jeonbuk No. 3,029 = living in Gunsan), who worked with Mr. B, also developed symptoms of cough and low fever while in self-isolation on the 10th, and was confirmed on the 11th.

 

Even in this situation, there are even voices saying that employees who live in and commute to and from Buan with an address but are living in and commuting from home are not giving orders to work from home, but rather handing out a card that is at the level of 'control and quarantine' and passing the pain on to the civilians.

 

However, even if the quarantine is strengthened, such as by expanding the range of self-isolation targets to block the spread of the delta mutant virus, which spreads 2.7 times faster than the existing virus, it is possible to find 'hidden infected people' by conducting a complete inspection every time. As much as it can't be done, the trouble is bound to deepen.

 

This is because the fatigue of the staff working at the screening clinic is accumulating as the number of testers is also increasing due to the increase in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In addition, prior to notification of the results of cell phone location tracking and card usage inquiry, a limited number of people based on the statement of the confirmed person trace the movement of the first 14 days before the onset of symptoms, find the contact accurately, and disinfect the visited place. Difficulties in identifying the source of infection are increasing.

 

Despite the fact that the release of the movement route of the confirmed person is inevitably delayed due to such a situation, some citizens of the military do not hesitate to criticize them, saying, 'Responding late, trying to cover the sky with the palm of your hand, why can't it be disclosed?' am.

 

Mr. D, who works at a screening clinic, said, "I am doing my best to buy protective clothing, face shields, hats, gloves, etc. He complained, "When I return home from work until late, I can't even get to work properly and I haven't eaten lunch, and when I return home, my legs are swollen, and my hands with four layers of sanitary gloves can't pick up things with one hand and have to hold them with both hands," he complained. .

 

If you look at the sample collection status, you will see 108 cases per day, 482 cases on 2 days, 2,727 cases on 3 days, 1,227 cases on 4 days, 947 cases on 5 days, 1,282 cases on 6 days, 346 cases on 7 days, 145 cases on 8 days, 631 cases on 9 days. A total of 8.393 tests were requested, including 236 on the 10th and 262 on the 11th.

 

Meanwhile, Buan County Governor Kwon Ik-hyeon said, "In order to protect the lives of the citizens, the quarantine authorities are promoting various measures such as vaccination and inevitably extending social distancing to the third stage." "Until the situation is over, we will not stop our tension for even a moment and will concentrate all our administrative power," he said.

 

He added, "We will make sure to follow quarantine rules such as wearing a mask indoors and washing hands so that anyone can return to a stable life without being exposed to a mutant virus that spreads quickly enough that it is not unusual for anyone to be infected anytime and anywhere."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북판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도 77호선 '노을대교 건립' 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