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국도 77호선 '노을대교 건립' 예타 통과
해양관광거점 조성ㆍ도로안전성 확보ㆍ물류수송 지원 '기대'
기사입력: 2021/08/24 [17:5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이한신ㆍ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하지 못해 무려 20년 동안 반쪽으로 남아있던 전북 부안군 변산면과 고창군 해리면을 연결하는 국도 77호선 노을대교(약 8.86km) 건설에 따른 기재부의 예타가 24일 최종 통과됐다. 【 권익현(왼쪽 첫 번째) 부안군수가 제5차 국도・국지도 건설 5개년 계획(안) 일괄 예비 타당성 2차(5월 12일) 조사 당시 연구용역을 수행하고 있는 한국개발연구원(KDI) 및 외부 연구진 관계자들에게 "국도 77호선 연결은 단순한 도로를 넘어 국토균형발전 및 관광활성화를 이끄는 마중물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새만금 신항만(2025년 완공)과 새만금 국제공항(2028년 완공)ㆍ새만금 스마트 수변도시 착공ㆍ서남해안 해상풍력 발전단지 등 대외 여건 변화에 따른 미래교통 수요 반영을 요구하고 있다】                                                        / 사진제공 = 부안군청 기획감사실 최광배     © 김현종 기자

 

 

 

 

 

 

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하지 못해 무려 20년 동안 반쪽으로 남아있던 전북 부안~고창을 잇는 노을대교(국도 77호선) 건설에 청신호가 켜졌다.

 

24일 기획재정부는 국토균형발전의 핵심사업인 5차 국도국지도 건설계획 반영 대상 사업 가운데 총사업비가 500억원 이상인 사업의 예비 타당성 조사 통과 여부를 심사한 결과, 노을대교를 포함한 전북의 12개 사업을 최종 통과했다.

 

심사대상은 전북 12개 사업을 포함 전국 117개 사업으로 기재부는 KDI와 함께 지난해 4월부터 이들 사업에 대한 예비 타당성 조사를 수행한 바 있다

 

기재부 예타를 통과한 전북도 사업을 살펴보면 반영 규모나 내용면에서 가히 역대 최대 규모다.

 

타 시도와 비교해 인구수 교통량 차량등록대수 등 경제성 분석의 객관적 통계지표가 매우 불리한 상황을 감안하면 최악의 상황에서 최고의 성과를 거둔 것으로 평가된다.

 

규모면에서는 제3342건 통과에 불과했으나 5차 계획에서는 무려 8건이 통과돼 각각 2.64.0배 규모로 사업비는 35,902억원42,877억원51205억원이 통과돼 각각 1.73.5배 규모다.

 

이처럼, 역대 최고의 성과를 거둔 비결은 경제성 및 교통수요가 부족한 현실을 고려한 전북도 지휘부의 과감한 결단지역 국회의원지자체 공조가 힘을 발휘한 결과로 파악된다.

 

특히 기재부의 예타를 통과한 사업 가운데 가장 관심을 끄는 사업은 단연 고창과 부안사이의 곰소만에 7.5km의 해상교량을 건설하는 국도 77호 노을대교 건설이다.

 

노을대교는 지난해 10월 일괄 예타 조사 1차 점검 당시 경제성(B/C)0.29로 파악돼 또다시 5년을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었다.

 

전북도부안군고창군은 경제성(B/C) 개선을 위해 육지부 제척이라는 전략적인 선택과 새만금 스마트 수변도시 착공서남해안 해상풍력 발전단지고창갯벌 세계자연유산 등재 등 대외 여건 변화 등 미래교통 수요 반영을 요구한 결과, 2차 점검시 경제성(B/C)0.65로 상향 조정되는 효과로 이어졌다.

 

이 과정에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원택(김제부안)윤준병(정읍고창)김윤덕(전주시 갑) 등 지역 국회의원과 부안군고창군이 공조체체를 구축, 중앙부처를 지속적으로 방문해 타당성을 어필하는 등 정치권 및 전북도 지휘부의 과감한 결단이 결정적으로 작용했다.

 

또한, 권익현 부안군수와 유기상 고창군수가 공동으로 현장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양 지역사회 각계각층이 노을대교 건설에 대한 분위기를 조성하며 조기착공을 촉구하는 3만명의 서명지를 전달하는 과정에 당위성 및 타당성을 집중적으로 설명하는 승부수를 띄웠다.

 

부안군 변산면과 고창군 해리면을 연결하는 노을대교는 약 8.86km 길이의 다리를 건설하는 사업으로 완공시 현행 65km80분 거리가 약 7.5km10분으로 단축돼 통행거리 단축 및 운행비용 절감 등 다양한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무엇보다, 동양 최고의 노을경관을 자랑하는 변산반도 국립공원의 관광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동시에 인접 지역과 연계한 원라인 관광벨트 구축에 따라, 전북 서남권 관광활성화에 큰 효과가 전망된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서해안과 남해안을 연결하는 부산파주간 국도 77호선의 유일한 단절구간인 노을대교는 단순한 도로를 넘어 국토균형발전 및 관광활성화를 이끄는 마중물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새만금 신항만(2025년 완공)과 새만금 국제공항(2028년 완공) 등의 시설과 함께 중국 관광객(요우커) 1천만시대 대중국 교류의 핵심 관광자원으로 충분한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예타가 통과된 만큼, 앞으로 노을대교가 동양 최고의 변산반도 노을경관을 감상할 수 있는 관광형 대교로 추진될 수 있도록 해당 사업의 조기착수를 위해 국가예산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30년 숙원이었던 노을대교 예타 통과라는 결실을 맺게 돼 매우 뜻 깊게 생각한다""노을대교는 물류이동을 빠르게 하고 관광지 연계성을 높여 전북 서남해안 전체의 발전을 견인하는 역할 및 침체된 지역경제 회복의 신호탄이 될 수 있도록 후속 행정절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송하진 도지사는 "20년 전 전북도청 기획실장으로 재임시절 노을대교 건설을 처음으로 기획하고 건설계획을 확정해 남다른 소회를 가지고 있다""전북에서 첫 번째를 차지할 정도로 해안관광 및 휴양지로 각광을 받고 있으나 우수한 관광자원을 하나로 묶기에는 항상 뭔가 부족함이 있었는데 노을대교 건설이 그 부족함을 채워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향후 500억원 미만 비예타 8개 사업에 대해 기재부와 협의 절차를 거쳐 오는 9월중 도로정책심의위원회를 개최해 '5차 국도국지도 건설계획(2021~2025)'최종 확정할 계획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National Route 77 'Noeul Bridge Construction' passed Yeta

'Expectation'to create a marine tourism base, secure road safety, and support logistics and transportation

 

Reporter Lee Han-shinLee Yo-han

 

A green light was lit on the construction of Noeul Bridge (National Route 77) linking Buan to Gochang in Jeollabuk-do, which had remained in half for 20 years because it failed to pass the government's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On the 24th,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judged whether or not the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for projects with a total project cost of 50 billion won or more among the projects to be reflected in the 5th national road/local map construction plan, which is a core project for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passed the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The business finally passed.

 

The target of examination is 117 projects nationwide, including 12 projects in Jeonbuk.

 

If you look at the Jeonbuk-do project that passed the Yeta by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it is the largest scale ever in terms of the amount of reflection and content.

 

Compared to other cities and provinces, it is evaluated that the best performance was achieved in the worst situation, considering that objective statistical indicators of economic feasibility analysis such as population traffic volume number of registered vehicles are very unfavorable compared to other cities and provinces.

 

In terms of scale, only 3 cases in the 3rd and 2 cases in the 4th passed were passed, but in the 5th plan, as many as 8 cases were passed, 2.6 times and 4.0 times, respectively. 20.5 billion won was passed, 1.7 times and 3.5 times respectively.

 

As such, the secret to achieving the best performance in history is understood to be the result of the bold decision of the Jeollabuk-do leadership and cooperation of local lawmakers and local governments in consideration of the reality of insufficient economic efficiency and transportation demand.

 

In particular, the project that draws the most attention among the projects that passed the Yesta by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is the construction of Noeul Bridge on National Road No. 77, which will build a 7.5km-long marine bridge in Gomso Bay between Gochang and Buan.

 

Noeul Bridge had to wait another 5 years as the economic feasibility (B/C) was found to be 0.29 at the time of the first inspection in October of last year.

 

In Jeollabuk-do, Buan-gun, and Gochang-gun, the strategic choice of expulsion of land to improve economic feasibility (B/C), the start of the Saemangeum smart waterfront city construction, the southwest coast offshore wind power generation complex, and the registration of the Gochang Tidal Flat as a World Natural Heritage site, etc. As a result of the request, the economic feasibility (B/C) was raised to 0.65 during the second inspection.

 

In this process, local lawmakers such as Lee Won-taek (Gimje, Buan), Yun Jun-byeong (Jeong-eup, Gochang), and Kim Yun-deok (Gap, Jeonju) belonging to the Democratic Party, and Buan-gun and Gochang-gun, established a cooperative body and visited the central government continuously to appeal the validity of political circles. And the bold decision of the Jeollabuk-do commanders played a decisive role.

 

In addition, Buan County Mayor Kwon Ik-hyeon and Gochang County Governor Yoo Ki-sang jointly held an on-site briefing session to create an atmosphere for the construction of Noeul Bridge and to deliver the justification and validity of the process of delivering the signatures of 30,000 people urging the early start of construction. He raised the number of wins that were intensively explained.

 

Noeul Bridge, which connects Byeonsan-myeon, Buan-gun and Hae-myeon, Gochang-gun, is a project to build a bridge with a length of about 8.86 km. When completed, the current 65 km/80 minutes distance will be shortened to about 7.5 km/10 minutes, resulting in various synergies such as shortening the travel distance and reducing operating costs. effect is expected.

 

Above all, it is possible to maximize the tourism effect of Byeonsanbando National Park, which boasts the best sunset view in the East, and at the same time, it is expected to have a great effect on revitalizing tourism in the southwest region of Jeollabuk-do by establishing a one-line tourism belt linked with neighboring areas.

 

Kwon Ik-hyeon, Mayor of Buan County, said, "I am certain that Noeul Bridge, the only disconnected section of National Road 77 from Busan to Paju connecting the west and south coasts, will go beyond a simple road and will serve as a priming water that leads to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and tourism revitalization." Along with facilities such as Saemangeum International Airport (completed in 2025) and Saemangeum International Airport (completed in 2028), it has sufficient competitiveness as a key tourism resource for exchanges with China in the era of 10 million Chinese tourists (youker).”

 

He added, "As the Yeta has been passed, we will do our best to secure the national budget for the early start of the project so that Noeul Bridge can be promoted as a tourist-type bridge that can enjoy the best scenery of the Byeonsan Peninsula in the East."

 

Gochang-gun Governor Yoo Gi-sang said, "It is very meaningful to have the achievement of passing Noeul Bridge, which has been a long-cherished dream for 30 years. We will do our best to follow-up administrative procedures so that it can serve as a signal for the recovery of the local economy,” he said.

 

Governor Song Ha-jin said, "20 years ago, during my tenure as the head of the planning department of the Jeonbuk Provincial Office, I had a unique experience when I first planned the construction of Noeul Bridge and confirmed the construction plan." However, there was always something lacking to unite excellent tourism resources, and I expect that the Noeul Bridge construction will fill that gap."

 

Meanwhile,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will hold the Road Policy Deliberation Committee in September after going through consultation procedures with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for 8 non-yetta projects under 50 billion won in the future to review the '5th National Road and Local Map Construction Plan (2021-2025)'. will be finalized.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도 77호선 '노을대교 건립' 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