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부안 종오리 농장 '고병원성 AI' 확진
올 겨울 들어 도내 첫 사례… 오리농가ㆍ관련업체 이동제한
기사입력: 2021/12/28 [20:31]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속보】전북 부안의 한 종오리 농장에서 검출된 조류인플루엔자(AI) 항원이 H5N1형 고병원성으로 판정돼 올 겨울 들어 도내 첫 사례로 기록됐다.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DB     © 김현종 기자

 

 

 

 

 

속보전북 부안의 한 종오리 농장에서 검출된 조류인플루엔자(AI) 항원이 H5N1형 고병원성으로 판정됐다.

 

전북도 동물방역과는 "지난 27일 항원이 검출돼 정밀검사를 의뢰한 결과, H5N1형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로 확진됐다"28일 밝혔다.

 

이번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확진된 곳은 올해 동절기 도내에서 처음 발생했고 전국 18번째(세종 2충북 4충남 3전남 8전북 1)로 기록됐으며 방역지침에 따라 해당 농장에서 사육하고 있던 오리 1만여 마리에 대한 예방적 살처분을 완료하고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 반경 10km 방역지역에서 사육되고 있는 닭 14호 농가와 오리 1호 농가에 대한 이동제한과 예찰 및 소독조치가 이뤄진다.

 

특히 도내 조류인플루엔자 확산 차단을 위해 29일 낮 12시까지 오리농가 및 관련업체의 일시 이동중지 명령이 내려졌다.

 

또한, 발생지역 주변으로 거점소독시설 3개소와 통제초소 5개소가 설치돼 출입차량 소독 및 통제가 실시된다.

 

전북도 박태욱 동물방역과장은 "농장 및 유관기관 관계자들의 초기 예방조치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농장을 출입하는 차량은 반드시 소독을 실시하되 U자형 소독시설인 경우 고압분무기로 다시 한 번 차량바퀴·하부 등 보완 소독을 실시하는 등 2단계로 차량 소독을 강화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가금류의 면역력이 저하되지 않도록 축사 난방을 충분히 하고 야생조류 접근 차단망 설치와 농가 출입시 방제복 착용 등 철새도래지 출입 및 낚시 활동 자제 등 도민들의 관심과 협조가 필요하다""축산 농가는 만일 의심증상이 보이면 방역당국에 신고해 줄 것"을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onfirmed 'High Pathogenic AI' at Buan Duck Farm

The first case in the province this winterRestriction on movement of duck farms and related companies

 

Reporter Yohan Lee

 

Breaking NewsThe avian influenza (AI) antigen detected at a duck farm in Buan, Jeollabuk-do was determined to be highly pathogenic with H5N1 type.

 

Jeonbuk Province's Animal Quarantine Department announced on the 28th, "The antigen was detected on the 27th and as a result of the detailed examination, it was confirmed as H5N1 highly pathogenic avian influenza."

 

This highly pathogenic avian influenza was confirmed for the first time in the winter season this year, and it was recorded as the 18th nationwide (Sejong 2, Chungbuk 4, Chungnam 3, Jeonnam 8, Jeonbuk 1). The preventive slaughter of 10,000 animals has been completed and an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 is underway.

 

In addition, movement restrictions, monitoring, and disinfection measures will be implemented for Farm No. 14 for Chicken and Farm No. 1 for Duck, which are raised in a quarantine area with a radius of 10 km.

 

In particular, an order was issued to temporarily suspend the movement of duck farms and related companies until 12:00 noon on the 29th to prevent the spread of avian influenza in the province.

 

In addition, 3 base disinfection facilities and 5 control posts are installed around the outbreak area to disinfect and control entry and exit vehicles.

 

Park Tae-wook, head of the Animal Quarantine Division of Jeollabuk-do Province, said, "The initial precautionary measures of the farm and related organizations are of paramount importance." "The vehicles entering and leaving the farm must be disinfected. “The disinfection of vehicles should be strengthened in two stages, such as carrying out complementary disinfection of the lower part," he said.

 

He continued, "It is necessary to provide sufficient heating of the livestock shed so that the immunity of the poultry is not reduced, and the residents' attention and cooperation are required, such as installing a network to block access to wild birds and wearing protective clothing when entering and exiting the farm, etc. If there are any suspicious symptoms, we will report it to the quarantine authorities."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권익현 부안군수 '출판기념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