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권익현 군수 '경사이신(敬事而信)' 제시
신년 기자간담회 개최… 적극ㆍ자율ㆍ친절 행정 '천명'
기사입력: 2022/01/03 [19:2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이한신ㆍ김가영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권익현 전북 부안군수가 3일 청사 5층 대회의실에서 개최한 신년 기자간담회에 앞서 "2022년 임인년(壬寅年) 새해를 맞아 강인하고 용맹한 호랑이처럼 적극적인 한 해가 되기를 소망한다"고 말문을 연 뒤 "군민 모두의 건강과 행복"을 기원하고 있다.                                                               / 사진제공 = 부안군청 기획감사실 최광배     © 김가영 기자

 

▲  권익현 군수가 빔 프로젝트를 활용 "'건강한 자족도시ㆍ글로벌 휴양 관광도시ㆍ활력 있는 경제, 살고 싶은 도시ㆍ그린 뉴딜의 선도도시ㆍ사람 중심의 포용도시' 등 5대 핵심비전을 바탕으로 미래 100년 지속가능한 부안 실현의 디딤돌을 놓겠다"는 설명을 하고 있다.                                                                                                           © 김가영 기자

 

▲  본지 이한신(오른쪽) 전북서남취재본부장이 권익현 군수가 "군민의 어려움을 해소하는데 중점을 두고 ▲ 적극 ▲ 자율 ▲ 친절행정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정책 비전에 관련된 설명을 듣고 있다.                                         © 김가영 기자

 

▲  권익현 군수가 3일 일일 환경미화원으로 깜짝 변신해 새해 공식 업무 첫 일정으로 환경관리원과 호흡을 함께 하며 각 가정에서 배출한 생활 쓰레기를 직접 청소 차량에 옮겨 싣는 작업에 참여한 뒤 호국영령탑을 찾아 참배하고 있다.                                                                                                                                                            © 이한신 기자



 

 

 

 

권익현 전북 부안군수가 3일 청사 5층 대회의실에서 개최한 신년 기자간담회에 앞서 "2022년 임인년(壬寅年) 새해를 맞아 강인하고 용맹한 호랑이처럼 적극적인 한 해가 되기를 소망한다"고 말문을 연 뒤 "군민 모두의 건강과 행복"을 기원했다.

 

이날 권 군수는 "'기본과 원칙을 지키며 매사에 정성을 쏟아 군민에 믿음을 드린다'는 의지를 담은 2022년 군정 운영 사자성어를 '경사이신(敬事而信)'으로 정했다""군민의 어려움을 해소하는데 중점을 두고 적극 자율 친절행정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군민 중심 위민행정을 천명했다.

 

특히 "코로나19 장기화로 많은 어려움이 있지만 부안군 예산 1조원 시대 개막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는데 최선을 다하는 동시에 그동안의 성과를 바탕으로 다음 세대들이 더 큰 꿈을 꾸고 새로운 미래를 열어갈 수 있도록 민선 7기를 알차게 마무리할 수 있도록 행정력을 모으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군정의 단기사업은 차질 없이 추진해 결실을 맺고 중장기 사업은 미래를 내다보는 계획으로 방향성과 뼈대를 확고히 하겠다""1,000여 공직자와 함께 초심을 잃지 않고 '미래 100지속가능한 부안 실현'이라는 희망찬 미래를 위해 한 발 한 발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2022년은 부안의 옛 명성을 되찾고 지역에 다시 활력을 불어넣어야 하는 중요한 해"라고 제시한 뒤 "'건강한 자족도시글로벌 휴양 관광도시활력 있는 경제, 살고 싶은 도시그린 뉴딜의 선도도시사람 중심의 포용도시' 5대 핵심비전을 바탕으로 미래 100년 지속가능한 부안 실현의 디딤돌을 놓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동안 내실 있게 추진한 비전과 전략에 완성도를 입히는 등 신성장 산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수소산업이 지역에 뿌리내릴 수 있도록 수소연료전지 분야의 창업 지원과 기업유치를 통해 수소기업 집적화에 박차를 가하겠다""침체된 지역경제 회생을 위해 판로지원과 소비회복 집중 등 다양한 정책을 심도 있게 모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왜곡된 농산물 유통구조를 바로 잡고 농산물 선순환 체계 구축을 위한 부안형 푸드플랜이 코로나19 상황에 성공적인 궤도에 오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끝으로 "그동안 자율과 창의를 촉매제로 조직문화의 변화와 혁신을 거듭한 결과, 지난해 국가예산 역대 최고액 5,760억원 확보3년 연속 국가예산 5,000억원 달성민간유자 1조원 시대 개막노을대교 예비타당성조사 통과 등 위기 속에서도 값진 성과를 달성했다"고 회고했다.

 

한편, 권 군수는 이날 일일 환경미화원으로 깜짝 변신해 환경관리원과 호흡을 함께 하며 각 가정에서 배출한 생활 쓰레기를 직접 청소 차량에 옮겨 싣는 등 호국영령탑을 찾아 참배하는 것으로 새해 첫 공식 업무에 돌입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uan County Mayor Kwon Ik-hyeon presented 'Gyeongsashin(敬事而信)'

New Year's press conference heldActive, Autonomous, Kind Administration 'Chunmyeong'

 

 

 

Reporter Lee Han-shinKim Ga-young

 

Before the New Year's press conference held at the conference room on the 5th floor of the government building on the 3rd, Mayor Kwon Ik-hyeon of Buan-gun, Jeollabuk-do, said, "I hope that 2022 will be an active year like a strong and valiant tiger." I wished everyone health and happiness."

 

On this day, Governor Kwon said, "The idiom of the 2022 military administration operation, which contains the will to 'keep the basics and principles, and put all sincerity into everything, give trust to the military' '" He declared, "We will focus on resolving the difficulties of the citizens and do our best in active autonomy kind administration."

 

In particular, "Although there are many difficulties due to the prolonged Corona 19, we are doing our best to prepare a foothold for the opening of the era of 1 trillion won in Buan-gun's budget. We will gather our administrative power so that we can finish it well."

 

He added, "The military government's short-term projects will be carried out without any setbacks and bear fruit, and the mid-to-long term projects will solidify the direction and framework with a plan that looks forward to the future." I will go one step at a time for a hopeful future."

 

In addition, after suggesting that "2022 is an important year in which Buan must restore its old reputation and revitalize the region," he said, "'a healthy self-sufficient city, a global recreational tourism city, a vibrant economy, a city to live in, a leading city for the Green New Deal. Based on the five core visions such as 'People-Centered and Inclusive City', we will lay a stepping stone for the realization of sustainable Buan for the next 100 years."

 

"We will accelerate the integration of hydrogen companies through support for start-ups in the hydrogen fuel cell field and attracting companies so that the hydrogen industry, which is being promoted as a new growth industry, can take root in the region, such as imparting completeness to the vision and strategy that have been substantially promoted so far." He emphasized, "To revive the stagnant local economy, we will in-depth search for various policies such as market support and concentration on consumption recovery."

 

He also promised, "I will do my best so that the Buan-type food plan to correct the distorted distribution structure of agricultural products and build a virtuous cycle of agricultural products can be put on a successful track in the face of COVID-19."

 

Lastly, "As a result of repeated changes and innovations in organizational culture with autonomy and creativity as a catalyst, last year secured a record 576 billion won in the national budget, achieved 500 billion won in the national budget for three consecutive years, opened the era of 1 trillion won in private capital, and preliminary feasibility of Noeul Bridge Despite the crisis, such as passing the investigation, we achieved valuable results," he recalled.

 

On the other hand, on the same day, Governor Kwon made a surprise transformation into an environmental sanitation worker on the same day and started his first official business of the new year by visiting the Tower of Patriotism and worship, such as working with an environmental manager and transferring household waste from each household directly to a cleaning vehicle.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권익현 부안군수 '출판기념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