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부안 '풍력 블레이드, 핵심소재 메카' 부상
'업무협약' 체결… 신재생에너지단지, 시험동 건축ㆍ시험설비 구축
기사입력: 2022/03/17 [12:1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17일 송하진(왼쪽에서 두 번째) 전북지사ㆍ권익현(왼쪽 첫 번째) 부안군수ㆍ한국에너지공단 이상훈 이사장ㆍ한국재료연구원 이정환 원장 등이 도청 4층 종합상황실에서 풍력 블레이드 '소재-부품-완성품'을 아우르는 전주기적 종합시험기반 구축을 골자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파이팅'을 외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부안군청 기획감사실 최광배                                                                                                                              © 김현종 기자

 

▲  송하진 전북지사가 "오늘 협약은 풍력 핵심소재와 부품 종합시험기반 구축에 따른 각 기관별 협력 범위 및 역할 등을 확정하는 자리로 큰 의미가 있다"며 "그동안 쌓아온 우수한 기술력과 경험을 바탕으로 풍력산업의 내실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는 인사말을 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권익현 부안군수가 업무협약에 앞서 "움츠려 들었던 만물이 생동하는 계절을 맞아 오늘 체결된 업무협약을 통해 관련 기업 유치를 통한 일자리창출을 통해 부안군에 생기와 활력을 불어넣는 2022년 봄의 뜻깊은 선물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관련 사업이 본궤도에 오를 수 있도록 모든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는 약속을 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전북 부안군 신재생에너지단지 풍력시험동 인근에 '풍력 핵심소재부품종합시험' 기반이 구축된다.

 

17일 송하진 전북지사권익현 부안군수한국에너지공단 이상훈 이사장한국재료연구원 이정환 원장 등이 도청 4층 종합상황실에서 풍력 블레이드 '소재-부품-완성품'을 아우르는 전주기적 종합시험기반 구축을 골자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두 손을 맞잡았다.

 

송하진 전북지사는 이 자리에서 "오늘 협약은 풍력 핵심소재와 부품 종합시험기반 구축에 따른 각 기관별 협력 범위 및 역할 등을 확정하는 자리로 큰 의미가 있다""그동안 쌓아온 우수한 기술력과 경험을 바탕으로 풍력산업의 내실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생태문명 시대 및 우리나라 해상풍력 산업의 혁신적인 토대를 이뤄 도내 기업들이 동반 성장해 지역경제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이끌어 주기를 바란다""풍력 블레이드 및 기타 복합재료 소재-부품-완제품 공급체인 집적화로 전북 경제발전 및 2.4GW 전북 서남권 해상풍력 사업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움츠려 들었던 만물이 생동하는 계절을 맞아 오늘 체결된 업무협약을 통해 관련 기업 유치를 통한 일자리창출을 통해 부안군에 생기와 활력을 불어넣는 2022년 봄의 뜻깊은 선물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관련 사업이 본궤도에 오를 수 있도록 모든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전북도와 부안군은 이날 협약에 따라, 기반구축사업에 필요한 예산 및 각종 행정사항을 지원한다.

 

한국에너지공단은 지원 사업 수행관리를 담당하고 한국재료연구원은 건축 및 설비장비 등 기반구축을 수행한다.

 

한국재료연구원은 부안 풍력시험센터 운영 기관으로 그동안 축적된 풍력 블레이드 소재부품 전문기관 역량을 기반으로 도내 지역에서 둥지를 틀고 있는 80여개 기업에 최고 수준의 국제공인시험과 인증 및 엔지니어링 서비스도 지원한다.

 

, 향후 글로벌 해상풍력의 판도를 좌우할 초대형 블레이드 기술을 세계 최고 수준으로 육성해 전북을 국내 해상풍력 산업의 메카로 발돋움시키는 동시에 '2.4GW 전북 서남권 해상풍력사업 추진''2030년 세계 5대 해상풍력 강국 도약'이라는 국가 목표 달성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전북 서남권 해상풍력사업은 지난해 전국 최초 신재생에너지 집적화단지로 지정돼 본격적인 사업추진 기반 마련과 한국형 해상풍력 사업의 롤모델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가운데 대규모 해상풍력 사업을 추진하는 타 지자체의 관심을 받고 있다.

 

전북 서남권 해상풍력 발전단지 1단계 400MW 시범단지 조성은 한국해상풍력에서 20212월 발전사업 허가를 받아 2026년까지 완료하고 나머지 2GW는 연차적으로 오는 2028년까지 완공할 계획이다.

 

한편, 풍력 핵심소재부품 종합시험기반 구축은 올해부터 2024년까지 총사업비 254(국비 196지방비 59)을 투입, 부안 신재생에너지단지 일원에 1,700규모로 시험동 건축 및 5개 시험설비(부분품 구조시험설비소재물성 시험장비 등) 구축을 핵심으로 하고 있다.

 

현재 부안 신재생에너지단지 풍력시험동의 블레이드 인증시험은 완성품에 대해서만 이뤄지고 있으나 이번 업무협약으로 소재부품 단위 개발인증 시험이 추가돼 각 개발 단계마다 검증시험을 통해 개발 제품의 신뢰성 향상 및 극심한 해상 환경에서 블레이드 파손 위험성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uan-gun's 'wind blade, core material mecca' rises

Signing of 'business agreement'Construction of new and renewable energy complex, test building and testing facilities

 

Reporter Yohan Lee

 

A foundation for 'wind power core materials, parts, and comprehensive testing' will be built near the wind power test building in the new and renewable energy complex in Buan-gun, Jeollabuk-do.

 

On the 17th, Ha-jin Song, Jeonbuk Branch, Ik-hyeon Kwon, Mayor of Buan County, Sang-hoon Lee, Chairman of the Korea Energy Agency, and Jeong-hwan Lee, President of the Korea Institute of Materials Science and Technology, etc. worked with the aim of establishing a cyclical comprehensive test base covering 'material-parts-finished products' of wind power blades in the general situation room on the 4th floor of the provincial government office. They signed an agreement and held hands.

 

At this meeting, Jeonbuk Governor Song Ha-jin said, "Today's agreement is very meaningful as it confirms the scope and role of cooperation for each institution according to the establishment of a comprehensive test base for wind power materials and parts." I am confident that we will be able to strengthen the stability of the wind power industry," he said.

 

In addition, he said, "I hope that it will establish an innovative foundation for the era of ecological civilization and Korea's offshore wind power industry, so that businesses in the province can grow together to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It is expected to contribute to economic development and the 2.4GW offshore wind power project in the southwest region of North Jeolla Province."

 

Kwon Ik-hyeon, Mayor of Buan-gun, said, “In the season when everything that has been withdrawn is brought to life, the business agreement signed today is expected to be a meaningful gift in the spring of 2022 that brings vitality and vitality to Buan-gun through job creation by attracting related companies. "We will spare no effort in providing all administrative support so that related projects can be on track," he said.

 

Jeollabuk-do and Buan-gun support budget and various administrative matters necessary for infrastructure construction projects according to the agreement.

 

The Korea Energy Agency is in charge of supporting project implementation and management, and the Korea Materials Research Institute is in charge of building and constructing infrastructure such as facilities and equipment.

 

The Korea Institute of Materials Science and Technology is an operating organization of the Buan Wind Power Test Center, and based on its accumulated capabilities as a specialized agency for wind blade materials and parts, it also supports the highest level of international accredited testing, certification, and engineering services to over 80 companies that are nesting in the province.

 

In addition, we will develop the world's best super-large blade technology that will determine the global offshore wind power industry in the future to make Jeonbuk a mecca for the domestic offshore wind power industry, while simultaneously promoting '2.4GW of offshore wind power projects in the southwest of Jeollabuk-do' and 'the world's top 5 offshore wind power projects by 2030'. The plan is to contribute to the achievement of the national goal of 'Leaping to a Wind Power Powerhouse'.

 

The offshore wind power project in the southwest region of Jeollabuk-do was designated as the nation's first new and renewable energy integration complex last year, and it is being evaluated that it has laid the foundation for full-fledged business and presented a role model for the Korean-style offshore wind power project. there is.

 

The first phase of the 400MW demonstration complex in the southwest region of Jeollabuk-do is planned to be completed by 2026 with the approval of the power generation business from Korea Offshore Wind Power in February 2021, and the remaining 2GW will be completed annually by 2028.

 

Meanwhile, to establish a comprehensive test base for wind power core materials and components, a total project cost of 25.4 billion won (19.6 billion won from the national budget, 5.9 billion won from the local budget) will be invested from this year to 2024, and a 1,700 m² test building and 5 tests will be conducted in the Buan Renewable Energy Complex. Establishment of facilities (part structure test equipment, material property test equipment, etc.) is the core.

 

Currently, the blade certification test for the wind power test building of the Buan Renewable Energy Complex is only conducted on finished products, but the development and certification tests for materials and parts have been added to this business agreement. It is expected that the risk of blade breakage can be minimized.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북판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적십자봉사회 부안지구협의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