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김성수 부안군수 예비후보 '민주당' 탈당
경선 압축 반발… 스스로 파란 점퍼 벗고 무소속 출마
기사입력: 2022/04/24 [11:2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민주당 공천을 신청했던 김성수 전북 부안군수 예비후보가 선거사무소 개소식 화환이 시들기도 전에 "도덕성이 결여된 후보와 경선을 치루는 것을 수치로 생각하며 무소속으로 출마해 군민들의 순수한 심판을 받겠다"며 스스로 파란 점퍼를 벗고 민주당을 탈당해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 흩어진 민심을 부여잡아 지지율 반등을 모색하기 위해 경선 후보자 확정 발표에 앞서 18일 지역위원장인 이원택(왼쪽) 국회의원과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김성수(오른쪽) 예비후보가선거사무소 개소식을 갖고 있다】                                                                                     © 김현종 기자



 

 

 

민주당 공천을 신청했던 김성수 전북 부안군수 예비후보가 경선 거부를 내세우며 무소속 출마를 선언해 6.1 지방선거 구도가 요동칠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지역 정가는 경선 링에 오른 후보가 파란 점퍼를 벗고 무소속 출마를 강행한 부분에 거침없는 비판을 쏟아내는 등 권토중래(捲土重來)를 노리고 연합작전을 펼친 김종규 예비후보를 향한 배신자 프레임까지 작용해 '치열한 샅바 싸움 없이 경선 시즌이 싱겁게 마무리 될 것'이라는 분석도 힘을 얻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각종 여론조사에서 선두권을 유지한 민선 7기 수장인 권익현 예비후보를 조준한 '네거티브' 프레임이 마치 집단최면에 걸린 것처럼 민심을 등에 업지 못하면서 오히려 상대 지지층을 결집 및 부동층까지 흡수시키는 효과로 이어졌다는 중심 추에 무게가 실려 결전을 앞둔 경선 운명의 향배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민주당 전북도당이 지난 23일 정오(12)까지 상무위원회 의결로 기초단체장 경선후보로 결정된 4(권익현김상곤김성수김종규)을 대상으로 등록을 마감한 결과, 김성수 예비후보는 불참했다.

 

이에 따라, 권익현김상곤김종규 후보는 지역별 경선기탁금을 당초 1인당 450만원에서 153만원을 추가한 금액을 납부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성수 예비후보는 "권익현 후보에 대한 자격심사 및 공천심사 검증과정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불합리한 경선에 참여할 수 없다"며 선거사무소 개소식 화환이 시들기도 전에 민주당 색깔을 스스로 지운 상태에서 이번 군수 도전이 '마지막 정치'라는 배수진을 친 상태다.

 

무소속으로 터닝 포인트를 선택한 김 후보는 지난 2018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실시한 당내 경선에서 권 후보에게 1.85%p차로 패배한 결과에 불복했기 때문에 '컷오프' 되지 않겠느냐는 시각도 있었지만 민주당 대통합 대사면(복당경선불복)으로 패널티(감점)를 적용받지 않아 이번 경선 링에 안착했다.

 

무엇보다, 흩어진 민심을 부여잡아 반등을 모색하기 위해 경선 후보자 확정 발표에 앞서 18일 지역위원장인 이원택(부안김제) 국회의원과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가졌지만 상황이 여의치 않으면서 내홍까지 겪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지난 선거에서 측근으로 지칭됐던 핵심 인사마저 일찌감치 등을 돌렸고 정체된 지지율 및 경선 과정에 표가 분산되면 상대적으로 유리할 것이 없다는 정략적 판단에 '공천심사가 공정하지 못했다'는 명분을 내세워 일찌감치 민주당을 탈당해 본선 무대를 향한 고지를 점령하기 위해 무소속 출마로 급선회했다.

 

어쩌면, 김 후보가 선택한 무소속 출마 퍼즐은 예견됐고 '끝까지 경선에 참여하느냐'를 놓고 저울질 했으나 승리에 대한 확실한 자신감이 없어 선택한 것으로 풀이된다.

 

대선 사전투표 첫날, 민낯을 드러낼 정도로 '부안은 달라져야 합니다'는 문구에 자신의 사진과 함께 여론조사 전화번호 등을 홍보하는 문자를 당원들에게 발송할 정도로 당()과 엇박자를 드러냈기 때문이다.

 

, 상대 후보의 도덕성을 핵심 키워드로 삼아 집중 포화를 날렸지만 사실상 컷오프가 무산되자 스스로 당()내 정치적 생명줄을 끊고 승부수를 띄워 치열한 수 싸움이 시작됐다.

 

결국 "도덕성이 결여된 후보와 경선을 치루는 것을 수치로 생각하며 무소속으로 출마해 군민들의 순수한 심판을 받겠다"며 민주당 전북도당을 직접적으로 겨냥한 활시위를 당기면서 깊어진 분열로 더 이상 돌아올 수 없는 다리를 건넜다.

 

당내 경선에 잔류한 김종규 예비후보는 "우리 부안군 정치인들의 탈법행위와 도덕성을 심판하고 군민들의 자존심을 회복하는 것이 더 큰 의미가 있고, 일 잘하는 자신이 민주당 후보로 선택될 수 있도록 군민들의 현명한 판단을 기대한다""김성수 후보의 정책과 비전이 실현될 수 있도록 정책연대"를 선언하는 것으로 반사이익을 노리고 있다.

 

권익현 예비후보는 "공천 심사에 앞서 그동안 많은 언론이 진위 여부를 검증하는 과정에 사실 관계가 명확하게 확인되는 등 '투기''투자'는 분명히 다르고 자신은 한 점 부끄럼이 없다""진실을 외면한 '네거티브'에 일체 대응하지 않는 것은 잘못이 있어서가 아니라, 선거가 끝나면 경선 과정에 멀어졌던 상대 후보 및 지지층을 보듬어야 하기 때문에 자제를 하고 있을 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이야 말로 갈등과 분열을 조장하는 '네거티브'를 청산해야 시점"이라며 "미래 정치의 주역인 세대에게 지방선거를 민주주의 꽃이자 유권자의 축제로 물려주기 위해 정책 발굴에 공을 들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민선 7기 재임 기간 동안 부안의 큰 꿈을 완성하기 위해 뿌린 씨앗이 이제야 줄기로 올라와 '한번 더 권익현'을 선택해 행복한 부안을 만드는 꽃을 피울 수 있도록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오는 25~26일까지 실시될 민주당 부안군수 경선(권리당원 50%안심번호 선거인단 50%)'권익현김상곤김종규' 3파전으로 치러진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im Seong-soo, a preliminary candidate for Buan County, withdrew from the Democratic Party

Competition compression reactionTake off your blue jumper and run as an independent

 

Reporter Kim Hyun-jong

 

Preliminary candidate Kim Seong-soo, who applied for the Democratic Party nomination, for Buan County, Jeollabuk-do, announced that he would run as an independent while refusing the primary.

 

However, the local price also acts as a traitor frame for candidate Kim Jong-gyu, who conducted a joint operation aiming at Kwon Tojungrae(捲土重來), such as pouring out unrelenting criticism on the part where the candidate in the primary ring took off his blue jumper and forced himself to run as an independent. The analysis that the contest season will end freshly without a fierce loincloth fight is also gaining strength.

 

In particular, the 'negative' frame aimed at the preliminary candidate Kwon Ik-hyeon, who maintained the lead in various opinion polls, led to the effect of mobilizing the opponent's supporters and absorbing even the immovable class, while not carrying the public's heart as if under collective hypnosis. Attention is focused on the fate of the race ahead of the decisive battle with the weight on the pendulum.

 

As a result of the closing of registration for the four candidates(Ik-Hyun KwonSang-Gon KimSeong-Soo KimJong-Kyu Kim) of the four candidates(Ik-Hyun KwonSang-Gon KimSeong-Soo KimJong-Kyu Kim) decided by the Standing Committee by noon(12 o'clock) on the 23rd on the 23rd, preliminary candidate Kim Seong-soo did not participate.

 

Accordingly, it was confirmed that candidates Kwon Ik-hyeon, Kim Sang-gon, and Kim Jong-gyu paid an additional 1.53 million won per person from the original 4.5 million won for each regional contest.

 

Preliminary candidate Kim Seong-soo said, "You cannot participate in an unreasonable contest in which the qualification screening and nomination screening process for Candidate Kwon Ik-hyeon have not been properly carried out." Politics' is the status quo.

 

Candidate Kim, who chose the turning point as an independent, was dissatisfied with the result of losing by 1.85 percentage points to Kwon in the intra-party primary held before the 2018 local election, but there were also views that it would be a 'cut-off', but Dissatisfied with the competition), the penalty (point deduction) was not applied, so she settled in the ring for this competition.

 

Above all, the opening ceremony of the election office was held on the 18th with the local chairperson Won-taek Lee(Buan / Gimje) and 1,000 people in attendance before the announcement of the final candidates to grab the scattered public sentiment and seek a rebound. It is known that he even suffered internal redness.

 

In addition, even key figures who were referred to as aides in the last election turned their backs on their backs, and left the Democratic Party early on the ground that 'the nomination review was not fair' in the political judgment that there would be no relative advantage if votes were dispersed in the stagnant approval rate and the primary election process. In order to occupy the high ground towards the stage of the finals, he made a sharp turn to running as an independent.

 

Perhaps, the independent candidacy puzzle chosen by Candidate Kim was foreseen and weighed on whether to participate in the primary election until the end, but it is interpreted that he chose it because he lacked certain confidence in his victory.

 

This is because, on the first day of the pre-election voting, he revealed his mismatch with the party to such an extent that he sent a text message promoting his photo and phone number to the party members with the phrase 'Buan must be different', revealing his bare face.

 

In addition, he focused fire on the morality of his opponent as a key keyword, but when the cut-off actually failed, he cut the political lifeline within the party himself and started a fierce battle for numbers.

 

In the end, he said, "I will run as an independent and receive pure judgment from the citizens, considering it a shame to run a primary with a candidate lacking moral character." crossed

 

Preliminary candidate Kim Jong-gyu, who remained in the party's primary, said, "It is more meaningful to judge our Buan-gun politicians' evasion of law and morality and restore the citizens' self-esteem. I look forward to it," he said, "and is aiming for a side benefit by declaring "policy solidarity so that candidate Kim Seong-soo’s policies and visions can be realized."

 

Preliminary candidate Kwon Ik-hyun said, "Before the nomination review, many media outlets have clearly confirmed the facts in the process of verifying the authenticity of the facts. "It's not because there's nothing wrong with not responding to the 'negative' that I ignored, it's just that I'm restraining myself because I have to care for the opponents and supporters who have moved away from the primary process after the election," he said.

 

"Now is the time to end the 'negative' that promotes conflict and division," he said. added.

 

Finally, he appealed, "Give me a chance so that the seeds sown to fulfill the big dream of Buan during the seventh term of the popular election can now come up to the stem and choose 'Ik-Hyun Kwon once more,' so that flowers that make happy Buan can bloom."

 

On the other hand, the Democratic Party's Buan County mayor primary, which will be held from the 25th to the 26th, will be held in a three-way battle between 'Kwon Ik-hyeon, Kim Sang-gon, and Kim Jong-gyu'.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권익현 부안군수 '출판기념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