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권익현 부안군수 예비후보 '공약 4호' 발표
어르신 돌봄 종사자 처우 개선… 복지포인트 30만원 지원
기사입력: 2022/04/23 [12:01]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더불어민주당 부안군수 권익현 예비후보가 지난해 6월 30일 민선 7기 취임 3주년을 맞아 '낮은 자세로 군민의 목소리를 크게 듣고 정책을 완성하겠다'는 행보로 부안실버복지관을 찾아 종사자들의 노고를 격려한 뒤 무료 경로식당에서 배식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DB     © 김현종 기자



 

 

 

 

더불어민주당 전북 부안군수 권익현 예비후보가 정책대결로 승부수를 띄운 가운데 23'작지만 확실한 행복'이 담긴 4호 공약을 발표했다.

 

이날 발표된 '한번 더 권익현의 소확행 공약 4'는 초고령 사회로 진입한 부안의 따뜻한 돌봄 시스템 구축이 키워다.

 

특히 민선 7기 재임 기간인 지난해 9월 청사 5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22회 사회복지의 날' 기념식에서 유공자에게 표창장을 수여한 뒤 '행정 역시 사회복지종사자들의 처우개선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한 진정성 있는 정책 추진 의지가 담겼다.

 

4호 공약은 처우가 개선되면 자연스럽게 사회복지시설 종사자의 복지향상 및 근무 만족도가 개선될 뿐만 아니라 전체적으로 서비스 질을 높여 군민들이 느끼는 복지 체감도 역시 끌어올리겠다는 복안이다.

 

, 일선 현장에서 열정을 쏟아내고 있는 사회복지 종사자들이 자부심을 갖고 근무할 수 있도록 민선 8기 부안군수로 연임하면 관련 조례를 제개정해 2023년부터 노인장기요양원과 독거노인 생활지원사 등의 후생복지를 골자로 30만원까지 복지포인트를 지원한다.

 

복지포인트는 건강관리자기계발가족친화 외식비여가활동 등의 삶의 질 향상 등으로 사용 가능한 만큼, 직무 스트레스 해소 및 사기진작을 통해 사회복지 서비스 질 향상이 기대된다.

 

,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 돌봄 종사자의 건강이 어르신들의 건강과 직결되는 만큼, 돌봄 종사자 독감백신 접종 및 코로나19 검사비도 지원된다.

 

권익현 예비후보는 "어르신 돌봄 종사자들의 실태보고서에 따르면 61%가 감정상 피로를 느끼고 있는 등 64.4%가 수면상태에 불만을 느끼는 열악한 노동조건에 있다""1,300여명 돌봄 종사자의 지위향상과 안전한 근무환경 조성에 행정력을 모으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도내에서 유일하게 연임 군수가 없었기 때문에 그동안 정책 일관성 및 연속성을 기대하기 어려웠다""그동안 부안의 큰 꿈을 완성하기 위해 뿌린 씨앗이 이제야 줄기로 올라와 '한번 더 권익현'을 선택해 행복한 부안을 만드는 꽃을 피우고 열매를 맺을 수 있도록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부안군수 후보를 선출하기 위한 경선 투표가 오는 25일부터 26일까지 권리당원과 일반 군민을 대상으로 실시될 예정이다.

 

경선은 권리당원 50%안심번호 선거인단 50%를 반영한 국민 참여 경선으로 진행된다.

 

권리당원(6개월 이상 당비 납부)을 대상으로 실시되는 온라인 투표는 카카오톡과 문자메시지로 선거안내문이 개별 전송되면 '투표 참여하기'를 누르고 개인정보 동의 후 이름주민번호전화번호인증번호까지 입력하는 절차를 진행한 뒤 후보를 선택하면 된다.

 

권리당원과 일반 군민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ARS 투표 전화 연결은 총 5차례까지 시도한다.

 

26일 오후 6시 투표가 종료되면 권리당원과 군민 선거인단 투표 결과를 각각 50%씩 반영해 득표율이 발표된다.

 

민주당 부안군수 경선 후보(권익현김종규김상곤)들은 저마다 자신에게 유리한 구도라며 승리를 자신하고 있는 가운데 김성수 후보는 오는 25일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경선을 포기하고 민주당을 탈당해 무소속으로 출마하겠다'고 선언할 것으로 알려진 기자회견이 예정돼 있다.

 

'12' 구도인 이번 경선에서 권익현 후보가 초반 상승세를 타고 과반을 득표해 본 선거에 직행할지 경선 결과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won Ik-hyeon announces 'Promise No. 4' as a preliminary candidate for Buan County

Improving the treatment of elderly care workersWelfare point 300,000 won

 

Reporter Kim Hyun-jong

 

With the Democratic Party's preliminary candidate Kwon Ik-hyeon, the mayor of Buan County, Jeollabuk-do, Jeollabuk-do, the winner of a policy confrontation, on the 23rd, the No. 4 promise containing 'small but certain happiness' was announced.

 

'One more time, Kwon Ik-hyeon's Promise No. 4 for Small Hwaeng Haeng' announced on this day is nurtured by the establishment of a warm care system in Buan, which has entered a super-aged society.

 

In particular, after awarding a certificate of merit at the commemoration of the 22nd Social Welfare Day held in the conference room on the 5th floor of the government building in September last year during the 7th term of the popular election, the administration will do its best to improve the treatment of social workers. It contains the sincere will to carry out the policy that has been promised.

 

Promise No. 4 is a compound plan that, when treatment is improved, the welfare and job satisfaction of social welfare facility workers will naturally improve, as well as the overall quality of service to raise the sense of welfare felt by the citizens of the county.

 

In other words, in order for social welfare workers who are passionate about frontline work to work with pride, if they reappoint as the elected 8th Buan-gun governor, the related ordinance will be enacted and amended, and from 2023, the welfare of long-term nursing homes and living support workers for the elderly living alone. Welfare points are supported up to 300,000 won based on welfare.

 

Welfare points can be used for health care, self-development, family-friendly dining out, leisure activities, etc., to improve the quality of life, so it is expected that the quality of social welfare services will be improved by relieving job stress and boosting morale.

 

In addition, as the health of care workers is directly related to the health of the elderly in the midst of the COVID-19 pandemic, care workers flu vaccination and COVID-19 test costs are also supported.

 

Preliminary candidate Kwon Ik-hyeon said, "According to the report on the status of elderly care workers, 64.4 percent are in poor working conditions, with 61 percent feeling emotionally fatigued and dissatisfied with their sleep state. We will mobilize administrative power for the establishment," he said.

 

He added, "It was difficult to expect policy coherence and continuity because there was no governor for consecutive terms in the province." He added, "The seeds sown to complete the big dream of Buan are only now coming up to the stem, and they choose 'Ik-Hyeon Kwon once more' to create a happy Buan. Please give me a chance so that it can bloom and bear fruit."

 

Meanwhile, the primary election to elect the candidate for the candidacy of Buan County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will be held from the 25th to the 26th for the Rights Party members and general citizens.

 

The contest will be held in a public participation contest that reflects 50% of the members of the right party and 50% of the electoral college of the security number.

 

For online voting for right party members (who have paid party fees for more than 6 months), when the election notice is sent individually via KakaoTalk or text message, click 'Participate in voting' and agree to personal information with your name, resident number, phone number, and authentication number You can select a candidate after proceeding through the input process up to.

 

A total of 5 attempts are made to connect to the ARS voting phone call for right party members and general citizens.

 

When the voting ends at 6 pm on the 26th, the vote percentage will be announced by reflecting 50% of the voting results of the members of the right party and the electoral college of the county and citizens each.

 

While the candidates for the Democratic Party's Buan County Presidency(Kwon Ik-hyeon, Kim Jong-gyu, and Kim Sang-gon) are confident of victory, saying that they have an advantageous composition for them, Kim Seong-soo said, "I will give up the primary and leave the Democratic Party and run as an independent" in the briefing room of the Jeonbuk Provincial Assembly on the 25th. A press conference is scheduled to announce the announcement.

 

In this primary contest, which consists of a 'first-class, two-weak' structure, attention is focused on whether Candidate Ik-Hyeon Kwon, who won the majority of the votes in the early stages, will go directly to the main election.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권익현 부안군수 '출판기념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