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권익현 부안군수 '예비후보' 등록
10대 공약 제시… 최초 연임 군수로 '대도약 시대' 약속
기사입력: 2022/04/12 [17:09]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권익현 전북 부안군수가 12일 최초 연임 자치단체장 과녁인 표심을 잡기 위해 지역 선관위에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고 군청 5층 대회의실에서 민선 8기가 시작되는 6·1 지방선거 출마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 사진 = 김현종 기자                                                                                                                                                          © 김현종 기자

 

▲  권익현 군수가 "민선 7기 선거 당시 초보 운전자에게 군정을 맡기면 군민들이 불안해한다는 말을 들었으나 부안군 예산은 7,000억원을 넘어 1조원 시대를 향해 달려갈 수 있도록 지난 4년간 군민들이 자신을 키워줬고 그만큼 성장했다"며 "그동안 뿌린 씨앗이 이제 줄기로 올라와 찬란한 꽃을 피우는 부안의 큰 꿈을 완성하기에 4년은 부족해 군민의 신뢰를 다시 한 번 받고 싶다"며 재선 출마의 뜻을 밝히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도내 일간신문 15개사를 중심으로 구성된 '부안군 기자단' 간사인 전라일보 최규현(앞줄 첫 번째) 기자를 비롯 주간지와 인터넷 언론사 기자들의 취재 열기가 후끈 달아오르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권익현(오른쪽) 부안군수가 출마 기자회견 직후 파란 선거운동 점퍼로 갈아입고 첫 행선지로 동진면 감자 직거래판매 선별장을 방문해 지지기반을 다지는 신호탄을 쏘아올리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권익현(앞줄 가운데) 예비후보가 동진감자 영농조합법인(61개 농가ㆍ982동 98.2ha) 이영헌(앞줄 왼쪽) 대표와 정진관(앞줄 오른쪽) 총무 등 조합원 등과 타 지역에 비해 동진강 주변의 미네랄이 풍부한 간척지에서 생산돼 포슬포슬한 최상의 맛을 자랑하고 품질이 좋은 '동진 수미 햇감자' 우수성을 홍보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그동안 뿌린 씨앗이 이제 줄기로 올라와 부안의 큰 꿈을 완성하기에 4년은 부족하다""지역발전의 따뜻한 봄이 찾아오고 찬란한 꽃을 피울 수 있도록 군민의 신뢰를 다시 한 번 받고 싶다"며 권익현 전북 부안군수가 재선 출마의 뜻을 밝혔다.

 

12일 권익현 부안군수는 지역 선관위에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고 군청 5층 대회의실에서 민선 8기가 시작되는 6·1 지방선거 출마 기자회견을 갖는 것으로 표심 잡기에 나섰다.

 

권 군수는 이 자리에서 "민선 7기 선거 당시 초보 운전자에게 군정을 맡기면 군민들이 불안해한다는 말을 들었으나 부안군 예산은 7,000억원을 넘어 1조원 시대를 향해 달려갈 수 있도록 지난 4년간 군민들이 자신을 키워줬고 그만큼 성장했다""그동안 흘린 수많은 땀방울로 '글로벌 부안더 나은 부안'을 만들어 가는데 군민 여러분과 함께 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격포 해수욕장 불법건축물은 50년 만에 해결했고 부안터미널도 48년 만에 새롭게 신축하는 등 상인들의 협조로 오수처리사업을 추진해 악취 없는 깨끗하고 쾌적한 부안상설시장으로 변모했다"고 설명했다.

 

"물의거리 정비국도 30호선 아홉구미 포장마차촌 철거 등 각종 해묵은 현안도 갈등을 넘어 상생발전으로 승화시켰고 글로벌 휴양관광도시 기반구축과 그린뉴딜 선도도시 육성 및 부안형 푸드플랜을 통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 등 인구유입의 변곡점도 마련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민선 7기 임기 동안 시대적 사명과 맡은 바 소임을 다하며 단절 없는 군정발전을 지속적으로 일궈내는 시간을 통해 군민과 공적인 약속을 지켜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 약속대상 최우수(2018) 공약실천계획평가 최우수(2019) 2년 연속 공약이행 평가 최고 등급(SA)까지 받아 매니페스토 4관왕을 달성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수소산업과 풍력산업을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삼아 지역인재를 육성하고 청년층을 유입해 지속 가능한 부안의 성공 모델을 만들겠다"'10대 핵심 사업'을 골자로 한 공약을 구체적으로 제시했다.

 

또한 "부안이 품은 천혜의 자연환경을 바탕으로 민자유치를 통한 관광인프라를 구축해 글로벌 휴양관광도시 도약푸드 앤 레포츠타운 조성부안형 푸드플랜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군민들의 소득이 늘어나도록 하겠다"는 자신감을 내비쳤다.

 

끝으로 "넓은 바다에 나가본 자만이 큰 물고기를 잡고, 높이 나는 새가 더 멀리 보듯 크고 다양한 경험을 가진 자만이 큰 꿈을 이룰 능력이 있다""지금 부안은 권익현의 능력이 한번 필요하고 경험 많고 유능한 연임 군수로 부안의 대도약 시대를 꼭 열어가겠다"고 약속했다.

 

권익현 예비후보는 이날 출마 기자회견 직후 첫 행선지로 동진면 감자수확현장과 직거래판매 선별장을 차례로 방문해 지지기반을 다지는 신호탄을 쏘아 올리며 최초 연임 자치단체장 과녁인 표심을 잡기 위해 활시위를 당겼다.

 

한편, 권익현 군수가 예비후보로 등록하면서 직무가 정지돼 부안군은 김종택 부군수 권한대행 체제로 전환됐다.

 

김종택 부군수는 오는 6124시까지 권한을 위임받아 각종 회의 주재와 행사 참석 등의 직무를 수행하게 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won Ik-hyeon registered as a 'preliminary candidate' for Buan-gun

10 promises presentedPromise of 'a great leap forward' as the first consecutive governor

 

Reporter Kim Hyun-jong

 

"Four years is not enough for the seeds sown so far to come up to the stem and to complete the big dream of Buan," he said. Kwon Ik-hyeon, the governor of Buan County in North Jeolla Province, announced his intention to run for re-election.

 

On the 12th, Buan County Mayor Kwon Ik-hyeon finished registering a preliminary candidate with the local Election Commission and held a press conference to hold a press conference to run for the June 1 local election, where the 8th general election begins in the 5th floor conference room of the county office.

 

Governor Kwon said at this meeting, "At the time of the 7th popular election, I heard that the citizens would feel anxious if they left the military government to a novice driver, but over the past four years, the citizens of Buan County have been developing themselves so that the budget can exceed 700 billion won and run toward the 1 trillion won era. He said, "I am making a 'global buan, a better buan' with the many drops of sweat I shed, and I want to be with the citizens of the county."

 

“The illegal construction of Gyeokpo Beach was resolved after 50 years, and the Buan Terminal was newly built for the first time in 48 years," he explained.

 

In addition, "various old issues, such as maintenance of the water street and the removal of the Nine-Gumi food stalls on National Highway 30, have been sublimated into win-win development beyond conflicts. It also provided an inflection point for population inflow, such as job creation," he added.

 

In particular, "During the 7th term of the popular election, I kept my public promises with the military and civilians through the time to fulfill the mission and duties of the times and to continuously develop the military government without interruption. "We achieved the 4th Manifesto award by receiving the highest grade(SA) in the evaluation of promise fulfillment for two consecutive years, including the best(2019)."

 

In addition, he said, "We will use the hydrogen industry and wind power industry as new growth engines to nurture local talent and create a sustainable success model for Buan by attracting young people."

 

In addition, "Based on the natural environment of Buan, we will build a tourism infrastructure by attracting private sector, so that the income of the county people will increase by taking off as a global resort and tourism city, creating a food and leisure sports town, and successfully promoting the Buan-type food plan." pointed out

 

Finally, "Only those who have been out in the open sea catch big fish, and just as a high-flying bird sees farther away, only those with big and diverse experiences have the ability to achieve big dreams." I will open the era of Buan's great leap forward with many and competent reappointed governors," he promised.

 

Preliminary candidate Kwon Ik-hyeon visited the potato harvesting site in Dongjin-myeon and the direct sales sorting site as his first destination right after the press conference on the same day, firing a signal to solidify the support base, and pulling the bow to catch votes, the target of the first consecutive term of the local government.

 

Meanwhile, when Governor Kwon Ik-hyeon registered as a preliminary candidate, his duties were suspended, and Buan-gun was switched to the acting system of deputy governor Kim Jong-taek.

 

Deputy Governor Kim Jong-taek will be delegated the authority until 24:00 on June 1, and will perform duties such as presiding over various meetings and attending events.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권익현 부안군수 '출판기념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