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권익현 부안군수 '상생ㆍ소통 대화' 마무리
행정 불신의 벽 무너뜨려… 신뢰ㆍ지지도 끌어올린 '동남풍'
기사입력: 2022/04/03 [10:32]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권익현 전북 부안군수가 1읍(邑)ㆍ12개 면(面)을 순회하며 행정에 대한 오해와 불신의 벽을 무너뜨리는 시간을 통해 군정의 신뢰도를 복원한 '2022년 군민과의 상생ㆍ소통 대화'가 지난 1일 위도면에서 대단원의 막을 내리며 역사의 한 페이지로 기록되고 있다.                                                                          / 사진 = 김현종 기자     © 김현종 기자

 

▲  권익현 부안군수가 '2022년 군민과의 상생ㆍ소통 대화'를 진행하기 위해 격포항에서 행정선을 타고 위도면으로 입도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권익현(가운데) 군수가 최병관(왼쪽) 위도면장의 안내를 받으며 주민복지센터 회의실로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2022년 군민과의 상생ㆍ소통 대화'를 진행하기 위해 위도면을 방문한 권익현(왼쪽) 군수에게 부녀회장(오른쪽)이 꽃다발을 전달한 뒤 흐뭇한 표정으로 환하게 웃으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권익현(앞줄 가운데) 부안군수와 최병관(앞줄 오른쪽) 위도면장 및 부안군의회 김광수(앞줄 왼쪽) 부의장을 비롯 참석자들이 식순에 따라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최병관 면장이 업무를 보고하는 순간 A씨가 출입구에서 갑자기 연단 앞으로 나와 큰소리로 발언하는 해프닝이 빚어지자 권익현 군수가 "면사무소 직원들에게 막지 마세요! 아직 주민과의 대화는 시작도 하지 않았고 충분하게 본인이 하고 싶은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시간이 있으니 식순에 따라 차근차근 진행하자"며 설득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최병관 위도면장이 ▲ 주민행복지수 향상 주민자치 실현 ▲ 힐링의 섬 위도! 관광활성화 기반 구축 ▲ 생활편익 기반시설 조성을 골자로 '3대 추진전략'이 담긴 업무를 보고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프레젠테이션(PPT) 발표자로 나선 권익현 군수가 미래 100년을 향해 힘차게 비상(飛翔)하고 있는 민선 7기 주요 성과 및 올해 추진할 정책방향ㆍ비전을 생동감 있게 풀어내며 행정에 대한 오해와 불신의 벽을 무너뜨리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군민과 함께 여는 미래 부안'을 주제로 질문자가 손을 들면 앞줄부터 차근차근 지목하며 의견을 여과 없이 청취한 뒤 즉석에서 답변한 담론이 당초 예정된 시간을 넘기면서 오후 일정이 순연될 정도로 후끈 달아오르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권익현 부안군수가 "파장금항에서 거리상 1.2km밖에 되지 않는데 배편으로 이동하는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위도와 식도를 연결하는 연륙교 건설은 제3차 전라북도 도로건설 단기추자계획 신설 노선으로 반영된 사항으로 검토하고 있는 만큼, 지속적으로 긴밀하게 협의할 것"이라고 답변하는 등 주민들이 쏟아낸 각종 건의사항은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약속한 반면 ▲ '이제라도 위도에 중전위 방사성 폐기장 유치를 추진해야 되지 않겠느냐'고 건의한 질문은 "2003년 뼈아픈 경험이 이뤄졌고 아직도 사회적 갈등이 치유되지 않아 반목으로 남아있지 않느냐"며 "정부의 커다란 보상책이 있다고 하더라도 그러한 사항은 결코 없을 것이니까 더 이상 화두로 삼지 말아 달라"며 강한 반대 의지를 밝히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권익현(오른쪽) 부안군수가 13번째로 진행한 위도면 '2022년 군민과의 상생ㆍ소통 대화' 오후 첫 일정으로 전막마을 공동생활센터 개소식에 앞서 김인배(왼쪽) 건립추진위원장 및 강대식 전막마을 이장 등 주요 참석자들과 기념식수를 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대리 어민회관~띠뱃 전수관' 농포 포장 공사 사업지로 자리를 옮긴 권익현(오른쪽) 군수가 "영농철 안전한 통행로 확보를 위해 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권익현(오른쪽) 부안군수가 폭우로 발생하는 침수 예방을 위한 대리 해변도로 배수로 설치가 필요하다는 최병관(왼쪽) 위도면장의 설명을 청취한 뒤 "해변도로는 관리주체가 지방도로인 만큼, 최대한 빠르게 사업비를 확보할 수 있도록 전북도에 건의하겠다"는 약속을 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권익현(오른쪽) 부안군수가 위도면이 선정한 주요 사업장을 순차적으로 방문하기 위해 이동하는 과정에 쪽파를 다듬고 있는 어르신들의 곁으로 다가가 쪼그려 앉은 상태로 눈높이를 맞추며 안부를 묻는 치밀하고 세심한 행보를 구사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대한불교 조계종 선운사 말사로 800여년 전 창건된 암자인 '내원암'을 방문한 권익현(가운데) 군수가 주지스님(오른쪽)으로부터 주차장 조성에 따른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2022년 군민과의 상생ㆍ소통 대화' 현장행정 마지막 방문지인 위도면 진리 의용소방대를 찾은 권익현(가운데) 군수가 "잡풀이 우거진 상대로 방치된 광장을 포장해 소방차 주차시설로 활용될 수 있도록 예산을 지원하겠다"는 약속을 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권익현 전북 부안군수가 1()12개 면()을 순회하며 행정에 대한 오해와 불신의 벽을 무너뜨리는 시간을 통해 군정의 신뢰도를 복원한 '2022년 군민과의 상생소통 대화'가 지난 1일 위도면에서 대단원의 막을 내리며 역사의 한 페이지로 기록됐다.

 

이번 '군민과의 상생소통 대화'는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 차단을 위한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로 무기한 연기되면서 통상 신년(新年)에 연례적으로 실시하던 행사가 민선 7기 끝자락에 이뤄져 사실상 지역 민심의 지지도를 최대한 끌어올리는 '동남풍'의 진원지로 작용했다.

 

'미래를 위한 담대한 항해의 시작'을 슬로건으로 지난달 14일 부안읍 예술회관 다목적 강당에서 포문을 연 '군민과의 상생소통 대화'장학금 기탁식 국민의례 주요 참석자 소개 , 주요업무 추진계획 보고 군정 비전 공유 의견 청취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 격식과 형식에 얽매이지 않고 각 읍면에서 선정한 주요 사업장 77개소를 순차적으로 방문해 추진 상황을 점검하며 지역 주민들의 안부를 묻는 과정에 자칫 보고가 누락돼 행정의 사각지대로 전락할 수 있었던 군정 챙기기로 빛을 발산해 호평을 받기도 했다.

 

특히 애로사항 파악 및 군민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기 위해 '군민과 함께 여는 미래 부안'을 주제로 질문자가 손을 들면 앞줄부터 차근차근 지목하며 의견을 여과 없이 청취한 뒤 즉석에서 답변한 담론의 시간은 이해의 폭을 넓혔다.

 

실제로, 마지막 순서로 위도면에서 진행한 의견청취는 연안도시 특성상 질문자가 많지 않을 것으로 예상됐으나 당초 예정된 시간을 넘기면서 오후 일정이 순연될 정도로 후끈 달아올랐다.

 

이날 뒤늦게 행사장에 도착한 관계로 진행 순서를 알지 못한 A씨는 최병관 면장이 업무를 보고하는 순간 출입구에서 곧장 연단 앞으로 나와 큰소리로 발언하는 해프닝이 빚어질 정도로 '사전에 누가 무슨 말을 할 것인지' 구성된 각본은 찾아볼 수 없었고 쌍방형 소통에 무게 중심을 실었다.

 

아울러, 군정의 총수가 직접 프레젠테이션(PPT) 발표자로 미래 100년을 향해 힘차게 비상(飛翔)하고 있는 민선 7기 주요 성과 및 올해 추진할 정책방향비전을 생동감 있게 풀어내며 '그동안 일을 한 것이 없다'고 악의적으로 왜곡한 부분을 바로잡는 등 6대 추진 전략도 제시됐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2022년 군민과의 상생소통 대화' 과정에 지역 주민들이 쏟아낸 각종 건의사항은 예산 반영을 위해 현지 확인과 관련 부서의 검토를 거쳐 군정의 단기중기장기 계획으로 추진하겠다""민선 74년 동안 군민과 손잡고 끊임없이 도전하고 노력한 1천여 공직자의 적극행정으로 취임 당시 5,600억원(2018)에 불과했던 예산이 올해 역대 최대인 26.6% 상승한 7,100억원으로 증가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가예산 역시 4,150억원에서 38.8% 늘어난 5,760억원을 확보하는 성과를 거둬 희망찬 미래를 설계할 수 있는 동력도 확보했다""이 같은 성과를 도약의 발판으로 삼아 미래로 한 걸음 더 나아가는 동시에 군민 모두가 웃음을 되찾고 평안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안정되고 든든한 군정정책을 충실하게 수행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마실상권 르네상스 사업 국비 80억원 확보 마리나 항만 민간투자 확정 도내 최초 고등학교 완전 무상급식 2.4GW 해상풍력 발전단지(전국 최초 민관협의체 합의) 국도 30호선 아홉구미 포장마차촌 철거 '부안 제1호 수소충전소' 준공 등이 민선 7기 주요 성과로 기록됐다.

 

이 밖에도 부안 상설시장 오수처리 비안도 도선 운항 고충 민원 17년 만에 해결 50년 만에 격포해수욕장 불법 건축물 철거 시외버스터미널 주변 무허가 건물주 설득 및 협의 절차로 48년 만에 신축공사 진행 서해안과 남해안을 연결하는 부산파주간 국도 77호선의 유일한 단절구간인 노을대교(8.9km) 국가계획 반영 새만금 신규 매립지 최초 관할권 귀속 결정도 이끌어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uan County Mayor Kwon Ik-hyeon concludes 'win-win communication dialogue'

Break down the walls of administrative distrust'Southeast wind' that raises trust and support

 

Reporter Kim Hyun-jong

 

‘Co-prosperity and Communication Dialogue with the Citizens in 2022’, where Mayor Kwon Ik-hyeon of Buan County, North Jeolla Province, restored the trustworthiness of the military government through time touring 1 eup and 12 myeons to break down the walls of misunderstanding and distrust in administration. was recorded as a page in history, ending its final chapter in Wido-myeon on the 1st.

 

This 'coexistence and communication dialogue with the military' was postponed indefinitely due to the government's second-stage social distancing measure to prevent and prevent the spread of COVID-19. In fact, it acted as the epicenter of the 'southeast wind' that maximized the support of local people.

 

Under the slogan of 'The start of a bold voyage for the future', the 'Win-Win Coexistence and Communication Dialogue with the Citizens' opened on the 14th of last month at the Multipurpose Auditorium of the Buan-eup Arts Center. Scholarship Donation Ceremony National Ceremony Introduction of Key Participants, report on major business promotion plans, share military government vision, and listen to opinions.

 

In addition, without being bound by formality or formality, it visited 77 major business sites selected by each eup and myeon sequentially to check the progress and ask for the welfare of local residents. It received favorable reviews for radiating light by taking care of military administration.

 

In particular, when the questioner raises his hand on the theme of 'Future Buan to Open with the Military and Citizens' in order to identify difficulties and listen to the vivid voices of the citizens, the questioner points to the front row step by step, listens to their opinions without filtering, and responds on the spot. widened the scope of

 

In fact, it was expected that there would not be many questioners due to the nature of the coastal city in the hearing of opinions held in Wido-myeon in the last order, but the schedule in the afternoon was delayed to the extent that it exceeded the originally scheduled time.

 

Person A, who arrived at the venue late on the day, did not know the order of the proceedings, so as soon as Chief Choi Byeong-gwan reports on his work, he comes out to the front of the podium from the entrance and speaks out loudly. was not found, and the center of gravity was placed on two-way communication.

 

In addition, the head of the military government is a direct presentation (PPT) presenter, vividly unraveling the major achievements of the 7th popular election, which is making a strong soar towards the next 100 years, and the policy direction and vision to be pursued this year, saying, 'No work has been done so far.' Six strategies were also presented, including correcting the maliciously distorted parts.

 

Kwon Ik-hyeon, Mayor of Buan County, said, "In the process of 'Communication and Communication Dialogue with the Citizens in 2022', various suggestions made by local residents are promoted as short-term, medium-term, and long-term plans by the military government after local confirmation and review by the relevant departments to reflect the budget. The budget, which was only 560 billion won (in 2018) at the time of inauguration, increased to 710 billion won, a record high of 26.6% this year, thanks to the active administration of over 1,000 public officials who worked hand in hand with the military and the people for constant challenges and efforts during the 7th term of the popular election." he said.

 

"The national budget also achieved a result of securing KRW 576 billion, an increase of 38.8% from KRW 415 billion, thereby securing the driving force to design a promising future. We will faithfully carry out a stable and strong military government policy so that everyone can regain laughter and lead a peaceful life."

 

Meanwhile, Securing 8 billion won in government funds for the renaissance project in the Masil commercial area Confirmation of private investment in Marina Port Completely free school meals for the first high school in the province 2.4GW offshore wind power generation complex (the first public-private consultation agreement in the country) Demolition of the 9 Gumi food stalls on National Road 30 'Buan The completion of the No. 1 Hydrogen Refueling Station was recorded as one of the major achievements of the 7th popular election.

 

In addition, Buan permanent market sewage treatment Biando ferry service complaints resolved after 17 years Gyeokpo Beach illegal building removal for the first time in 50 years New construction started in 48 years by persuading and consulting with the owner of an unauthorized building near the intercity bus terminal West Coast The Noeul Bridge (8.9km), the only disconnected section of National Road 77 from Busan to Paju connecting the southern coast of Korea and Busan, was reflected in the national plan.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안군, 올해 첫 벼베기… 2ha 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