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위도 서해훼리호 '30주기 위령제' 엄수
권익현 부안군수… 희생자 292명 명복 빌며 유가족 위로
기사입력: 2023/10/10 [14:4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새만금
이한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서해훼리호 참사 '제30주기 위령제'가 10일 전북 부안군 위도면 진리 위령탑 현지에서 엄숙히 거행된 가운데 권익현 부안군수가 '헌화(獻花)'한 뒤 희생자 292명의 명복을 기원하는 묵념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부안군청 기획감사실 최광배   © 이한신 기자



 

 

그대는 아는가, 저 바다 우는 소리를. 파도를 헤치고 들려오는 슬픔과 절망의 통곡 소리는 아직도 우리 곁에 전율과 회한의 눈물을 마르지 않게 하고 있다.(중략)

 

전북 부안 위도 앞바다에서 '서해훼리호' 해난 사고로 목숨을 잃은 희생자 292명의 넋을 기리는 '30주기 위령제'10일 위도면 위령탑 현지에서 엄숙히 거행됐다.

 

이날 위령제는 위도위령탑보존회 주관으로 권익현 부안군수ㆍ김광수 부안군의회 의장ㆍ전북도 김종훈 경제부지사ㆍ최창석 군산지방해양수산청장ㆍ성기주(총경) 부안해양경찰서장ㆍ박 현(소방정) 부안소방서장ㆍ전북도의회 김정기 의원ㆍ부안군의회 이한수 의원을 비롯 유가족과 위도 주민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조사 추모사 헌화 분향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김종훈 전북도 경제부지사는 "서해훼리호 참사로 희생된 292명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들에게도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다시는 이러한 비극이 반복되지 않도록 부안군 및 유관 기관과 협력체계를 구축해 해상교통안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추모사를 통해 "준비 없는 이별을 맞은 지 어느덧 30년이 흘렀다""온몸이 무너져 내리고 가슴이 아파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고 서해훼리호 참사 유가족에게 진심 어린 위로의 말을 전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기억 속에 여전히 자랑스런 가장으로ㆍ사랑스런 아내로ㆍ아름다운 청년으로ㆍ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자식으로ㆍ강아지 같은 손자로 남아 있는 당신을 잊지 않고 기억하겠다""서해훼리호 사고는 부안의 가장 가슴 아픈 과거로 두 번 다시 모두에게 상처로 남을 대형 참사가 단 한 건도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한 부안군 만들기에 행정력을 모으겠다"고 밝혔다.

 

한편, 서해훼리호 참사 30주기를 맞아 유족과 위도 주민 대표들은 위령탑에 헌화하고 분향하는 시간을 통해 각인된 희생자의 이름을 어루만지며 눈시울을 붉혀 시종일관 숙연했고 서해훼리호 참사 특별법 제정과 희생자 및 유족에 대한 지원 확대 추모공원 조성 및 추모관 건립 위도 항로 여객선 신조 투입 등을 건의했다.

 

서해훼리호 침몰사고는 지난 19931010일 오전 930분 승객을 태운 서해훼리호가 부안군 위도면 파장금항에서 격포항으로 항해하다 높은 파도의 거친 바람을 이기지 못하고 전복된 사고다.

 

이 사고로 모두 292명이 허망하게 목숨을 잃었으며 이 가운데 58명의 위도면 주민이 포함됐다.

 

부안군은 이를 추모하기 위해 사고해역이 정면으로 바라보이는 진리 연못 끝에 19956월 위령탑을 건립하고 매년 1010292명의 넋을 기리는 위령제를 개최하고 있다.

 

각계의 성금 등으로 건립된 이 위령탑 밑판 위 아취형 판석(해와 달ㆍ봉분 등을 상징) 뒷면에는 "우리 모두의 정성을 모아 진혼의 탑을 세우는 것이니 부디 태양빛을 받으며 안식의 보금자리를 오롯이 펼치어 고이고이 잠들기를 바라는 바이다"라는 추도의 마음을 담아 희생자들의 이름이 새겨져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Wido Seohae Ferry's '30th Anniversary Memorial Service' held strictly

Buan County Governor Kwon Ik-hyeonWe pray for the rest of the 292 victims and comfort their bereaved families

 

Reporter Lee Han-shin

 

Do you know the sound of the sea crying? The wailing sound of sadness and despair heard through the waves still brings tears of fear and remorse to our side.(omitted)

 

The '30th memorial service' to honor the souls of the 292 victims who lost their lives in the 'Seohae Ferry' maritime accident off the coast of Wido, Buan, Jeollabuk-do was solemnly held at the memorial tower in Wido-myeon on the 10th.

 

On this day, the memorial service was organized by the Wido Memorial Tower Preservation Society and included Buan County Governor Kwon Ik-hyeon, Buan County Council Chairman Kim Gwang-soo, Jeonbuk Province Deputy Governor for Economic Affairs Kim Jong-hoon, Gunsan Regional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Office Director Choi Chang-seok, Seong Gi-ju(Chief Inspector), Buan Coast Guard Chief, Buan Fire Department Chief Park Hyun(Fire Department), and Jeonbuk Provincial Council member Kim Jeong-gi. With the attendance of about 200 people, including Buan County Council member Lee Han-soo, bereaved family members, and Wido residents, the ceremony was held in the following order: investigation, memorial address, wreath offering, and incense offering.

 

At this event, Kim Jong-hoon, Deputy Governor of Jeollabuk-do Province, said, "I pray for the rest of the souls of the 292 victims of the Seohae Ferry disaster, and offer my condolences to their bereaved families." He added, "We will establish a cooperative system with Buan-gun and related organizations to prevent such a tragedy from repeating again." "We will do our best to ensure traffic safety," he said.

 

In his memorial address, Buan County Governor Kwon Ik-hyeon expressed his sincere condolences to the bereaved families of the Seohae Ferry disaster, saying, "30 years have passed since we faced an unprepared separation. My whole body collapsed and my heart ached, and I could not do anything."

 

At the same time, he said, "We will not forget and remember you, who still remains in our memories as a proud head of the family, a loving wife, a beautiful young man, a child who will not hurt when you look at him, and a grandson like a puppy." "Due to the heartbreaking past, we will pool our administrative power to make Buan-gun safe so that not a single large-scale disaster that will scar everyone will ever occur again," he said.

 

Meanwhile, in commemoration of the 30th anniversary of the Seohae Ferry disaster, the bereaved families and representatives of Wido Island residents laid flowers and burned incense at the memorial tower, touched the names of the victims engraved in their memory, and prayed solemnly with tears in their eyes. The enactment of a special law on the Seohae Ferry disaster and the victims and bereaved families. It was suggested to expand support for the creation of a memorial park and a memorial hall and the construction of a new passenger ship for the Wido route.

 

The Seohae Ferry sinking accident occurred at 9:30 a.m. on October 10, 1993, when the Seohae Ferry carrying passengers capsized while sailing from Pajanggeum Port, Wido-myeon, Buan-gun to Gyeokpo Port, unable to withstand the strong winds of high waves.

 

A total of 292 people lost their lives in vain in this accident, including 58 residents of Wido-myeon.

 

To commemorate this, Buan-gun built a memorial tower at the end of Jinri Pond, which faces the accident area, in June 1995, and holds a memorial service to honor the souls of 292 people every year on October 10th.

 

On the back of the arch-shaped flagstone(symbolizing the sun, moon, burial mound, etc.) on the base of this memorial tower, which was built with donations from all walks of life, is the inscription, "We are building a tower of requiem with all our sincerity, so please let the sun shine and spread out your home of rest." The names of the victims are engraved in remembrance, saying, "I hope you sleep well."

<ⓒ 브레이크뉴스 새만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권익현 부안군수 '민생 챙기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