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부안군의회 '새만금 예산 삭감 규탄' 삭발
박병래 의원… SOC 예산 정상화 촉구 건의안 '대표' 발의
기사입력: 2023/09/15 [15:3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김현종ㆍ이용찬ㆍ김종진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부안군의회는 15일 제343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박병래 의원이 대표 발의한 '새만금 SOC 예산 정상화 촉구 건의안'을 채택한 뒤 로비에서 "정부가 새만금 SOC 예산을 대폭 삭감한 것은 잼버리 파행의 책임을 전북에 떠넘기는 예산 보복"이라며 머리를 깎는 '삭발'을 강행한 뒤 지지자들과 정상화를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 사진제공 = 부안군의회   © 김현종 기자



 

 

 

전북 부안군의회는 15일 제343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박병래 의원이 대표 발의한 '새만금 SOC 예산 정상화 촉구 건의안채택 및 "정부가 새만금 SOC 예산을 대폭 삭감한 것은 잼버리 파행의 책임을 전북에 떠넘기는 예산 보복"이라며 '삭발 투쟁'을 진행했다.

 

박병래 의원은 이 자리에서 "새만금 예산을 무려 80% 가까이 삭감한 것은 상식적으로 납득할 수 없는 예산 폭력이자 예산을 무기로 삼았다""이번 예산삭감 사태에 대한 분노를 표출하기 위해 삭발 투쟁에 나섰다"고 밝혔다.

 

김광수 의장은 "잼버리 파행에 대한 책임을 모두 전북지역으로 몰아가며 새만금 사업을 희생양 삼는 것은 정치적인 음모로 부안군의회는 전북도민과 부안 군민들의 분노와 허탈감을 공감하며 새만금 사업이 정상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예산을 부처 요구액대로 반영해 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삭발식에 전북도의회 김정기ㆍ김슬지 의원 등이 참석해 힘을 보탰으며 부안군의회는 8일간의 일정으로 개회한 제343회 임시회 기간 동안 주요 사업장 현장 방문 및 각 위원회별로 '부안군 주민투표 조례 일부 개정 조례안' 등 총 27건의 조례안 및 건의안 등을 심사할 예정이다.

 

정읍시의회 고경윤 의장ㆍ황혜숙 부의장ㆍ이상길 운영위원장ㆍ최재기ㆍ오명제ㆍ한선미ㆍ김석환ㆍ고성환 의원 등 8도 이날 287회 임시회를 폐회하고 마치고 '새만금 SOC사업 예산 삭감 규탄성명서'를 발표한 뒤 머리를 깎았다.

 

한편, 정부 여당의 새만금 예산 대폭 삭감에 맞서 도내 정치권의 삭발 투쟁은 지난 7일로 거슬러 올라간다.

 

이날 전북도의원 14명은 "잼버리와 새만금 사업은 서로 별개임에도 불구하고 이를 연계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새만금 예산 복원을 촉구하는 삭발식을 단행했다.

 

전북에 지역구를 둔 더불어민주당 김성주ㆍ김윤덕ㆍ안호영ㆍ신영대ㆍ의원택 국회의원도 이날 오후 국회 본청 계단에서 열린 '새만금 예산 삭감 규탄대회'에서 정부의 새만금 사회간접자본(SOC) 예산삭감 방침에 맞서 삭발하고 강경 모드로 전환했다.

 

한병도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위원장은 12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기획재정부 앞에서 새만금 예산을 삭감한 기재부에 예산 복원을 위한 항의서한을 전달하기에 앞서 삭발했다.

 

김제시의회 의원 11명도 지난 13일 제272회 임시회 폐회 후 청사 본관에서 도내 기초의회 최초로 "새만금 SOC 예산 대폭 삭감은 잼버리 파행의 책임을 전북에 떠넘기는 예산 보복이자 예산 독재"라며 예산 삭감 철회를 촉구하는 '릴레이 삭발' 투쟁에 불을 지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uan County Council shaves head to 'condemn Saemangeum budget cuts'

Rep. Park Byeong-rae'Representative'motion to normalize SOC budget

 

Reporter Kim Hyun-jongLee Yong-chanKim Jong-jin


Jeonbuk Buan County Council adopted the 'proposal urging normalization of the Saemangeum SOC budget' proposed by Rep. Park Byeong-rae at the 343rd extraordinary session plenary session on the 15th and said, "The government's drastic reduction of the Saemangeum SOC budget is budgetary retaliation for shifting responsibility for the jamboree disaster to Jeonbuk." "He went on a ‘fight to shave his head."

 

Rep. Park Byeong-rae said at the meeting, "The cut of the Saemangeum budget by a whopping 80% is budgetary violence that cannot be understood by common sense and is an act of using the budget as a weapon." revealed.

 

Chairman Kim Gwang-soo said, "Putting all responsibility for the jamboree disaster on the Jeonbuk region and making the Saemangeum project a scapegoat is a political conspiracy. The Buan County Council sympathizes with the anger and frustration of Jeonbuk Province residents and Buan residents and has provided a budget to ensure that the Saemangeum project can proceed normally." "We strongly urge you to reflect the requested amount," he emphasized.

 

On this day, Jeonbuk Provincial Council members Kim Jeong-gi and Kim Seul-ji attended the hair-shaving ceremony and gave their support. During the 343rd extraordinary session, which opened for 8 days, the Buan County Council visited major business sites and each committee submitted a 'Partial Amendment Ordinance for the Buan County Referendum Ordinance'. A total of 27 ordinances and proposals will be reviewed.

 

Eight members of the Jeongeup City Council, including Chairman Go Gyeong-yoon, Vice-Chairman Hwang Hye-sook, Steering Committee Chairman Lee Sang-gil, Choi Jae-gi, Oh Myung-je, Han Seon-mi, Kim Seok-hwan, and Ko Seong-hwan, closed the 287th extraordinary session and announced a 'statement condemning the Saemangeum SOC project budget cut' and hung their heads. shaved

 

Meanwhile, the political struggle in the province against the ruling party's drastic budget cuts to Saemangeum dates back to the 7th.

 

On this day, 14 Jeollabuk-do lawmakers held a hair-shaving ceremony calling for the restoration of the Saemangeum budget, saying, "It is absurd to link the jamboree and Saemangeum projects even though they are separate."

 

National Assembly members Kim Seong-ju, Kim Yun-deok, Ahn Ho-young, Shin Young-dae, and Won-taek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with constituencies in Jeonbuk also shaved their heads in protest against the government's Saemangeum social overhead capital(SOC) budget cut policy at the 'Saemangeum Budget Cut Rally' held on the steps of the National Assembly headquarters this afternoon. Switched to hardline mode.

 

On the afternoon of the 12th, Han Byeong-do, chairman of the Jeonbuk Provincial Committee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shaved his head in front of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at the Sejong Government Complex in Sejong City before delivering a letter of protest to restore the budget to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which had cut the Saemangeum budget.

 

After the adjournment of the 272nd extraordinary session on the 13th, 11 members of the Gimje City Council also called for the withdrawal of budget cuts, saying, for the first time as a basic council in the province, at the main building of the building, "The drastic cut in the Saemangeum SOC budget is budget retaliation and budget dictatorship that shifts responsibility for the jamboree debacle to Jeonbuk." It ignited the struggle to shave one's head.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나들목공원 '여가ㆍ휴식ㆍ문화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