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권익현 군수 '원전 지역자원시설세' 촉구
전국 원전 인근지역 행정협… 비대면 임시회 참석
기사입력: 2024/04/03 [18:4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이한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국 원전 인근지역 동맹 행정협의회가 3일 소속 지자체 단체장ㆍ부단체장 등 23명이 참석한 가운데 비대면 화상회의로 '2024년 단체장 임시회'를 개최한 가운데 부회장인 권익현 전북 부안군수가 청사 영상회의실에서 "지방재정법이 개정돼 소기의 목표를 달성했다고 볼 수 있지만, 여전히 소외 지역이 발생할 정도로 모순이 많고 형평성에도 맞지 않는 불공정한 부분이 남아 있다"며 "교부금을 받을 수 없는 5개 지자체에 국가재정으로 원전 인근 지역을 지원해야 한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 사진제공 = 부안군청 기획감사실 최광배   © 이한신 기자



 

 

 

전국 원전 인근지역 동맹 행정협의회는 3일 소속 지자체 단체장ㆍ부단체장 등 23명이 참석한 가운데 비대면 화상회의로 '2024년 단체장 임시회'를 개최했다.

 

협의회 부회장인 권익현 전북 부안군수를 비롯 참석자들은 2024년 추진사업 현황을 살펴본 뒤 2023 회계연도 결산() 2024년 제1회 추경예산()을 심의ㆍ의결했다.

 

특히 지역자원시설세 배분에서 제외된 전북 부안ㆍ고창ㆍ대전 유성ㆍ강원 삼척ㆍ경남 양산 등 5개 기초지자체 지원을 골자로 담은 '개정 지방재정법 미적용 지자체 재정 지원방안 마련 촉구 결의()'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전국 원전 인근지역 동맹 행정협의회는 채택된 결의문을 행정안전부에 전달할 예정이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이 자리에서 "그동안 원전 소재 지역에서만 받던 '지역자원시설세'가 원전과 인접한 시ㆍ군ㆍ구도 받을 수 있도록 지방재정법이 개정돼 소기의 목표를 달성했다고 볼 수 있지만, 여전히 소외 지역이 발생할 정도로 모순이 많고 형평성에도 맞지 않는 불공정한 부분이 남아 있다""별도 예산이 지원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방사선비상계획구역에 해당하지만, 원전 소재 광역권이 아니라는 이유로 당초 광역자치단체에 관련 예산이 없는 5개 기초자치단체는 원전 안전 정책 마련과 주민 보호 사업 추진을 위한 조정교부금을 받지 못하는 불합리한 상황에 직면했다""국가재정으로 원전 인근 지역을 지원해야 한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행정안전부는 지방재정법 개정에 누락돼 조정교부금을 받지 못하는 5개 지자체에 별도의 재정지원을 마련하겠다고 했으나 현재까지 방안이 마련되지 않아 이번 임시회를 통해 행안부의 적극적인 방안 마련"을 촉구한다며 "원전 인근 주민들이 삶의 변화를 체감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원전 지원자원시설세'는 그동안 원전이 있는 광역자치단체 4(경북ㆍ울산ㆍ부산ㆍ전남)과 기초자치단체 5(경북 울진군ㆍ경주시ㆍ울산 울주군ㆍ부산 기장군ㆍ전남 영광군)만 배분됐다.

 

광역자치단체가 지역 소재 원전 발전량에 1h1원씩 부과해 징수한 뒤 35%를 갖고 나머지 65%5개 기초자치단체에 배분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지방재정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고 지난 1일 공포돼 기존 광역자치단체 세수에서 20%를 떼어내 원전 인근 시ㆍ군ㆍ구에 균등 배분된다.

 

하지만, 광역자치단체에 본래 관련 예산이 없는 전북 부안ㆍ고창ㆍ대전 유성구ㆍ강원 삼척시ㆍ경남 양산시 등 5곳은 여전히 교부금을 받을 수 없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uan County Mayor Kwon Ik-hyun calls for a 'nuclear power plant regional resource facility tax'

Administrative cooperation for regions near nuclear power plants across the countryAttending non-face-to-face temporary meetings

 

Reporter Lee Han-shin

 

On the 3rd, the National Alliance Administrative Council for Areas Near Nuclear Power Plants held the '2024 Extraordinary Meeting of Heads of Groups' through a non-face-to-face video conference, with 23 heads and deputy heads of local governments in attendance.

 

After reviewing the current status of projects for 2024, attendees, including Buan County Governor Kwon Ik-hyeon, Vice Chairman of the Council, deliberated and decided on the 2023 fiscal year settlement(draft) and the 1st supplementary budget (draft) for 2024.

 

In particular, a unanimous resolution was passed to urge the establishment of a financial support plan for local governments not subject to the revised Local Finance Act, which focuses on support for five basic local governments, including Buan in Jeollabuk-do, Gochang, Yuseong in Daejeon, Samcheok in Gangwon-do, and Yangsan in Gyeongnam, which were excluded from the distribution of local resource facility taxes. adopted.

 

The National Alliance Administrative Council for regions near nuclear power plants plans to deliver the adopted resolution to the Ministry of the Interior and Safety.

 

Buan County Governor Kwon Ik-hyun said at the event, "The Local Finance Act has been revised to allow cities, counties, and districts adjacent to nuclear power plants to receive the 'regional resource facility tax,' which was previously only received in areas where nuclear power plants are located. However, it can be said that the intended goal has been achieved, but marginalized areas are still" "There are so many contradictions that there are so many unfair aspects that do not correspond to fairness," he said, emphasizing that "separate budget support must be provided."

 

At the same time, he said, "The five local governments that fall into the radiation emergency planning area but do not have the relevant budget for the metropolitan government because they are not located in the metropolitan area where the nuclear power plant is located are in an unreasonable situation in which they cannot receive adjustment grants to prepare nuclear power plant safety policies and promote resident protection projects." "There is no change in our position that we must support areas near nuclear power plants with national finances," he said.

 

He continued, "The Ministry of the Interior and Safety announced that it would provide separate financial support to the five local governments that did not receive adjustment grants due to omission in the revision of the Local Finance Act, but no plan has been prepared to date, so we urge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to come up with an active plan through this extraordinary meeting." "We will make active efforts to help nearby residents experience changes in their lives," he added.

 

Meanwhile, the 'nuclear power plant support resource facility tax' has so far been distributed only to four metropolitan governments with nuclear power plants (Gyeongbuk, Ulsan, Busan, and Jeonnam) and five basic local governments (Uljin-gun, Gyeongbuk, Gyeongju-si, Ulju-gun, Ulsan, Gijang-gun, Busan, and Yeonggwang-gun, Jeollanam-do).

 

This was done in a way that the metropolitan government collected 1 won per 1 kWh of power generation from local nuclear power plants, kept 35%, and distributed the remaining 65% to the five basic local governments.

 

On the 1st, an amendment to the Local Finance Act was passed and promulgated in the National Assembly, deducting 20% ​​from the existing tax revenue of metropolitan governments and distributing it equally to cities, counties, and districts near nuclear power plants.

 

However, five metropolitan governments, including Buan and Gochang in Jeollabuk-do, Yuseong-gu in Daejeon, Samcheok-si in Gangwon-do, and Yangsan-si in Gyeongnam, which do not have related budgets, are still unable to receive grants.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11회 부안마실축제 '흥행'대박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