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부안군 '2025년 국가 예산 확보' 시동
권익현 군수… 부처 예산편성 단계부터 선제적 대응 '주문
기사입력: 2024/04/15 [18:01]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이한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권익현 부안군수가 15일 간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윤석열 정부의 건전 재정 기조로 과거 유행처럼 번졌던 '슈퍼예산'은 올해도 사실상 기대하기 어렵게 됐다"며 "그 어느 해보다 예산안 반영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지만, 첫 단추인 중앙부처 예산편성 단계부터 역점 현안 사업의 당위성을 피력하는 선제적 대응"을 주문하고 있다.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서남취재본부 DB  © 이한신 기자



 

 

전북자치도 부안군이 2025년도 국가예산 확보를 위한 대응체계를 가동한 가운데 정부 부처 예산편성 순서와 기간에 따라 전략적으로 공략한다.

 

특히 중앙부처와 전북자치도를 대상으로 일제 출장을 통해 국가 예산 신규사업에 대한 적극적인 예산확보 활동을 펼치는 등 사업별 예산 반영 상황을 수시로 점검해 효율적으로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권익현 군수는 15일 주재한 간부회의에서 "기재부가 2025년도 예산안 편성 지침에서 제시한 중점 분야는 경제혁신 생태계 조성 기초생활 보장제도 강화미래대비 채질개선 인구변화 대응 안전한 사회 등으로 요약된다"고 말문을 열었다.

 

하지만 "윤석열 정부의 건전 재정 기조로 과거 유행처럼 번졌던 '슈퍼예산'은 올해도 사실상 기대하기 어렵게 됐고 그 어느 해보다 예산안 반영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지만, 첫 단추인 중앙부처 예산편성 단계부터 역점 현안 사업의 당위성을 피력해 전북자치도와 중앙부처 등과 다각적으로 협력하는 등 국비 확보에 총력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그러면서 "부처 예산편성 시기인 다음달까지 예산확보를 위한 전방위 활동이 필요하다""부처의 의견을 빠르게 반영해 사업 타당성을 보완하는 동시에 중점사업들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전 직원이 나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한 "매주 부처 설명 활동 결과를 점검해 대응 전략을 마련하고 국회의원 당선자와 중앙부처 향우 등과 간담회를 통해 지원을 요청하는 동시에 다각적인 국가 예산 확보 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반계 유형원 기념관건립(100억원) 농공단지 공공폐수처리시설 증설(286억원) 격포 여객선터미널 대체 건립(100억원) 위도 깊은금 지하수 저류댐 설치(70억원) 우분 고형 연료화시설 설치(356억원) 등 군민이 체감할 수 있는 사업들이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반영될 수 있도록 자신부터 전북자치도와 정부 부처의 문턱을 넘는 발품을 팔겠다"는 의지를 덧붙였다.

 

한편, 2025년도 국가 예산은 전국 지자체별로 4월까지 중앙부처에 신청하면 각 부처는 5월 말까지 기획재정부로 예산안을 제출한다.

 

이후 기획재정부 심의를 거쳐 93일까지 정부 예산안을 국회로 제출하면 심의ㆍ의결을 통해 12월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uan-gun begins to secure national budget for 2025

County Governor Kwon Ik-hyunPreemptive response ‘ordered’ from the budget preparation stage of ministries

 

Reporter Lee Han-shin

 

Buan-gun, Jeonbuk Self-Governing Province has launched a response system to secure the national budget for 2025, and is strategically targeting according to the order and period of government department budget allocation.

 

In particular, the plan is to regularly check the budget reflection status of each project and respond efficiently, including conducting active budget securing activities for new national budget projects through a series of business trips targeting central ministries and Jeonbuk Autonomous Province.

 

County Governor Kwon Ik-hyeon said at an executive meeting presided over on the 15th, "The key areas presented by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in the 2025 budget preparation guidelines are summarized as creating an economic innovation ecosystem strengthening the basic livelihood security system improving quality for the future responding to population change a safe society, etc. “It will happen," he began.

 

However, "the 'super budget', which was popular in the past due to the Yoon Seok-yeol government's sound fiscal policy, has become difficult to expect this year, and it is expected that it will be more difficult to reflect it in the budget than any other year. “We will do our best to secure national funds by cooperating in various ways with Jeonbuk Self-Governing Province and central ministries," he said.

 

At the same time, he said, "All-round activities are needed to secure the budget until next month, when the ministries' budgets are prepared," and "All employees must step forward to quickly reflect the ministries' opinions to supplement the feasibility of the project and ensure that key projects are promoted without disruption." I ordered.

 

In addition, he said, "We plan to check the results of ministry explanation activities every week to prepare response strategies and request support through meetings with elected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and central government officials, while also carrying out multifaceted activities to secure the national budget."

 

Next, "Construction of the Bangye Hyeong-won Memorial Hall (KRW 10 billion) Expansion of public wastewater treatment facilities in the agricultural and industrial complex (KRW 28.6 billion) Construction of a replacement for the Gyeokpo Passenger Ship Terminal(KRW 10 billion) Installation of an underground water storage dam in Deep Geum, Wido(KRW 7 billion) Conversion of cow manure into solid fuel. He added, "I will do my best to go beyond the threshold of Jeonbuk Self-Governing Province and government ministries so that projects that can be felt by residents, such as facility installation(KRW 35.6 billion), are reflected in next year's government budget."

 

Meanwhile, for the 2025 national budget, each local government across the country submits an application to the central ministry by April, and each ministry submits a budget proposal to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by the end of May.

 

Afterwards, the government budget will be submitted to the National Assembly by September 3 after deliberation by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and will be finalized in December through deliberation and resolution.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11회 부안마실축제 '흥행'대박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