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고창군 '제4회 무장읍성 축제' 개최
면민으로 구성된 보존회 중심… 14일 축성 607주년 기념
기사입력: 2024/05/09 [09:49]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김종진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1417년(태종 17년) 호남방어 요충지로 왜적 침입을 막기 위해 관(官)과 고려시대 무송(茂松)ㆍ장사(長沙)의 두 고을을 백성(民)이 혼연일체로 자연식 성곽으로 축성한 607주년을 기념하는 '제4회 무장읍성 축제'가 오는 14일 전북자치도 고창군 무장면 무장읍성 일원에서 열린다. (무장읍성 전경) / 사진제공 = 고창군청   © 김종진 기자



 

 

 

축성 607주년을 기념하는 '4회 무장읍성 축제'가 오는 14일 전북자치도 고창군 무장면 무장읍성 일원에서 열린다.

 

사적 346호인 '무장읍성(茂長邑城)'1417(태종 17) 호남방어 요충지로 왜적 침입을 막기 위해 ()과 고려시대 무송(茂松)장사(長沙)의 두 고을 백성()이 혼연일체로 약 1,600m 둘레로 모양성 형태의 자연식 성곽으로 축조한 조선시대 읍성이다.

 

, 18943월 동학동민혁명군이 무장기포(茂長起包)지에서 포고문(우리나라 역사의 민족민중항쟁의 근간이 되는 선언문)을 선포하고 수천의 농민군들이 힘찬 함성과 함께 봉기한 이후 최초로 무혈 입성한 역사성과 상징성이 매우 크다

 

2018년 학술조사에서 조선시대 화약 무기인 비격진천뢰 11점이 성() 동남쪽 군기고로 추정되는 건물지에서 출토돼 학계의 주목을 받았으며 역사적 가치가 높은 문화유산이다.

 

올해 축제는 성황제와 식전공연 농악 길놀이 퍼레이드 무장읍성 복원 동영상 상영 나비날리기 조선군 복식체험 및 대북치기 체험 어르신 미용 프로그램 공연(연예인 초청공연신나는 예술버스) 프로그램 등으로 운영된다.

 

특히 새롭고 특색 있는 프로그램으로 사자놀이 재연 및 배시식 퍼포먼스 등이 선보인다.

 

무장읍성 대표 프로그램인 '나비날리기'1417년 당시, 축성에 참여한 고을 백성들의 고단함과 영혼들을 위로하고 무장읍성의 영구보존을 선조들에게 약속하는 의미를 담아 축성 607주년을 기념, 나비 607마리를 날리는 퍼포먼스도 진행된다.

 

심덕섭 고창군수는 "'무장읍성' 축제는 면민들로 구성된 ()고창무장읍성보존회를 중심으로 추진돼 다른 큰 축제에 비해 의미가 크다""축제를 통해 무장읍성의 역사성을 널리 알릴 수 있기 바란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ochang-gun '4th Mugang-eupseong Festival' held

Centered around a preservation association made up of local residents14th commemoration of the 607th anniversary of the construction of the castle

 

Reporter Kim Jong-jin

 

The '4th Mugang-eupseong Festival' commemorating the 607th anniversary of the fortress will be held in the area of ​​Mugang-eupseong, Mujang-myeon, Gochang-gun, Jeollabuk-do on the 14th.

 

'Mujang-eupseong(茂長邑城)', Historic Site No. 346, was built in 1417(the 17th year of King Taejong's reign) as a strategic point for defense in the Honam region. To prevent Japanese invasions, the two towns of Musong and Jangsa during the Goryeo Dynasty were built by the government and the people. It is a Joseon Dynasty town castle built by the people as a natural fortress with a circumference of about 1,600m.

 

In addition, in March 1894, the Donghak-dong People's Revolutionary Army proclaimed a proclamation(a declaration that became the basis of the national and popular resistance in our country's history) at the armed camp site and thousands of peasant soldiers rose up with powerful shouts for the first time since then. The historical and symbolic significance of the bloodless entry is very significant.

 

In an academic survey in 2018, 11 pieces of Bigyeokjincheonroe, gunpowder weapons from the Joseon Dynasty, were unearthed from a building site believed to be a military depot in the southeast of the castle, drawing attention from the academic world and becoming a cultural heritage of high historical value.

 

This year's festival will be run with the following programs: Emperor Seongje and pre-ceremony performance Nongak street play parade screening of the restoration video of Mugang-eupseong Fortress butterfly flying Joseon military clothing experience and drumming experience senior grooming program performance(celebrity invitation performance and exciting art bus) programs.

 

In particular, new and unique programs will feature lion play reenactments and bash-style performances.

 

'Butterfly Flying', the representative program of Mugang-eupseong Fortress, commemorates the 607th anniversary of the construction of the fortress, and 607 butterflies were released in 1417 to comfort the spirits and fatigue of the village people who participated in the fortress construction and to promise the ancestors for the permanent preservation of Mujang-eupseong Fortress. A flying performance will also be held.

 

Gochang County Mayor Shim Deok-seop said, "The 'Mujang-eupseong Fortress' festival is promoted by the Gochang Mujang-eupseong Preservation Association, which is made up of residents, and is more meaningful than other large festivals." "I hope there is," he said.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11회 부안마실축제 '흥행'대박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