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제8회 새만금 문화예술제 '성료'
김제 청하ㆍ군산 대야… 양 지역 면민, 화합 한마당 출렁
기사입력: 2024/05/13 [18:3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제8회 새만금 문화예술제'가 지난 11일 현존하는 국내 최초 시멘트 다리인 전북자치도 김제시 청하면 새창이다리 특설무대에서 성황리에 열리고 있다. / 사진제공 = 양해완 새만금 문화예술제 추진위원장  © 김현종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원택(김제ㆍ부안) 국회의원이 축사를 통해 "도로ㆍ철도ㆍ항만ㆍ공항 등 새만금 인프라 구축기 대부분 2023년에 완성될 예정"이라며 "김제와 군산을 하나의 공동체 만들기에 모든 역량을 모으겠다"는 약속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 사진제공 = 양해완 새만금 문화예술제 추진위원장  © 김현종 기자



 

 

 

올해로 8회째를 맞은 '새만금 문화예술제'가 지난 11일 현존하는 국내 최초 시멘트 다리인 전북자치도 김제시 청하면 새창이다리 특설무대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올해 행사는 '김제 청하면과 군산 대야면이 하나가 되어 새만금 사업 꽃 피우자'라는 주제로 600여명의 면민과 관광객들이 참석한 가운데 기념식(1)ㆍ공연(2)ㆍ화합의 마당(3) 등의 순으로 풍성하게 진행됐다.

 

특히 전북자치도의회 황영석(더불어민주당 김제 1선거구) 의원ㆍ노정현 대야면 주민자치위원장ㆍ재서울 청하초등학교 정장영 회장ㆍ심상현 입석산 둘레길추진위원장 등이 각각 공로패를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 최종규씨(청하면)와 대야면 주민자치위 이동형 사무국장이 감사패를 수여받았다.

 

()청하사랑발전협의회 최규조 위원장은 환영사를 통해 "문화취약지역인 새만금 사업 첫 시발점인 만경강 강가에서 개최한 '8회 새만금 문화예술제'를 통해 김제시 청하면과 군산시 대야면이 지역 화합을 이뤄 주민 공동체가 완성될 수 있기를 소망한다""고귀한 사랑과 추억ㆍ꿈이 살아 숨 쉬는 새창이다리에서 정겨운 이웃들과 뜻깊은 시간으로 몸과 마음이 위로 받는 포근한 힐링의 시간이 넘치기 바란다"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새만금 문화예술제 양해원 추진 위원장은 "올해 제8회를 맞은 새만금 문화예술제가 희망의 빛과 꿈의 빛을 쏘아 올렸다""청하면민과 대야면민이 문화예술로 화합해 하나라는 공동체를 구현, 새만금 사업으로 갈라진 지역 갈등이 해소될 수 있도록 정성껏 준비했다"고 밝혔다.

 

축사에 나선 더불어민주당 이원택(김제ㆍ부안 = 22대 당선자 재선) 국회의원은 "도로ㆍ철도ㆍ항만ㆍ공항 등 새만금 인프라 구축기 대부분 2023년에 완성될 예정"이라며 "김제와 군산을 하나의 공동체 만들기에 모든 역량을 모으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에버그린동호회의 색스폰 연주로 막을 올린 '8회 새만금 문화예술제'는 기념식에 이어 이은아 시인의 사회로 전북교향악단 민들레예술단 김제예총예술단 옥구들노래보존회 들노래공연팀 김제시민 팝오케스트라 밸리댄스 군산 민요 고고장구 조은성 무용단 청하ㆍ대야 가수 퍼레이드 등이 순차적으로 무대에 올라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켰다.

 

또한 청하면 노래 교실팀 대야면 기타 동호회 청하면 체조팀 대야면 난타팀 장기 자랑 등의 순으로 양 지역 면민(김제시 청하면ㆍ군산시 대야면)들이 화합과 단합을 다지는 축제 분위기로 출렁였다.

 

'8회 새만금 문화예술제'()청하사랑발전연합회가 주최하고 전북특별자치도ㆍ()국제PEN 한국본부 전북위원회ㆍ전북 문인협회ㆍ세계가나안운동본부 등이 후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8th Saemangeum Culture and Arts Festival 'successfully concluded'

Gimje Cheongha and Gunsan DaeyaResidents of both regions gather for unity

 

Reporter Kim Hyun-jong

 

The 'Saemangeum Culture and Arts Festival', now in its 8th year, was successfully held on the 11th at a special event on the Saechang Bridge in Cheongha-myeon, Gimje-si, Jeollabuk-do, the first existing cement bridge in Korea.

 

This year's event was held under the theme of 'Let's make the Saemangeum project bloom by uniting Gimje Cheongha-myeon and Gunsan Daeya-myeon as one', with the participation of about 600 residents and tourists, including a commemorative ceremony(part 1), performance(part 2), and harmony yard(part 3). It was carried out abundantly in the following order.

 

In particular, Jeonbuk Autonomous Provincial Council member Hwang Young-seok (Democratic Party's Gimje 1st constituency), Noh Jeong-hyeon, Daeya-myeon resident autonomy committee chairman, Jeong Jang-young, chairman of Jaeseoul Cheongha Elementary School, and Shim Sang-hyun, chairman of the Ipseoksan Dulle Trail Promotion Committee, were each honored with a plaque of merit.

 

Additionally, Choi Jong-gyu(Cheongha-myeon) and Daeya-myeon Resident Autonomy Committee Secretary Lee Dong-hyeong received a plaque of appreciation.

 

Choi Gyu-jo, chairman of the Cheongha Love Development Council, said in his welcoming speech, "The 8th Saemangeum Culture and Arts Festival held on the banks of the Mangyeong River, the first starting point of the Saemangeum project, a culturally vulnerable area, brought about regional harmony between Cheongha-myeon, Gimje-si and Daeya-myeon, Gunsan-si." "I hope that the community can be completed," he said, conveying the message, "I hope that at Saechang Bridge, where precious love, memories, and dreams live, there will be a warm healing time where your body and mind are comforted through meaningful times with friendly neighbors." did.

 

Saemangeum Culture and Arts Festival Promotion Committee Chairperson Yang Hae-wan said, "This year, the 8th Saemangeum Culture and Arts Festival has launched the light of hope and the light of dreams." He added, "The residents of Cheonghae-myeon and Daeya-myeon have harmonized through culture and arts to realize a community of oneness through the Saemangeum project." "We have prepared carefully to resolve the conflict in the divided region," he said.

 

Lee Won-taek, a member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Gimje, Buan = 22nd re-elected president), who gave a congratulatory speech, said, "Most of the Saemangeum infrastructure construction period, such as roads, railways, ports, and airports, is scheduled to be completed in 2023." He added, “It is important to make Gimje and Gunsan one community." "We will gather all our capabilities," he promised.

 

Meanwhile, the '8th Saemangeum Culture and Arts Festival', which opened with a saxophone performance by the Evergreen Club, followed the commemorative ceremony and was hosted by poet Eun-ah Lee. Jeonbuk Symphony Orchestra Dandelion Art Troupe Gimje Arts Group Okgu Deul Song Preservation Association Deul Song Performance Team Gimje Citizen Pop Orchestra Belly dance Gunsan folk song gogo janggu Jo Eun-seong dance troupe Cheongha and Daeya singer parade etc. took the stage sequentially and heightened the atmosphere.

 

In addition, residents of both regions(Cheongha-myeon, Gimje-si and Daeya-myeon, Gunsan-si) were in a festive mood to strengthen harmony and unity in the following order: Cheongha-myeon singing class team Daeya-myeon guitar club Cheongha-myeon gymnastics team Daeya-myeon Nanta team talent show, etc.

 

The '8th Saemangeum Culture and Arts Festival' was hosted by the Chungha Love Development Association and sponsored by Jeonbuk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International PEN Korean Headquarters Jeonbuk Committee, Jeonbuk Writers' Association, and World Canaan Movement Headquarters.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11회 부안마실축제 '흥행'대박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