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국 원전동맹 '국회 법사위에 서명부' 전달
원자력 안전교부세 신설 촉구… 23개 지자체 134만519명 서명
기사입력: 2023/09/13 [17:3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이한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국 원전 인근 지역 동맹' 회장인 김영길(가운데) 울산 중구청장과 부회장 도시인 전북 부안군 이정석(왼쪽에서 두 번째) 부군수 등이 지난 11일 김도읍(왼쪽에서 네 번째)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에게 '원자력 안전교부세' 신설을 염원하는 23개 지자체 134만519명이 서명한 명부를 전달하고 있다. / 사진제공 = 부안군청  © 이한신 기자



 

 

 

전북 부안군 등 23개 지자체가 소속된 '전국 원전 인근 지역 동맹'이 지난 11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원자력 안전교부세 신설 촉구 134만 주민 서명부'를 전달했다.

 

이날 전달식에는 '원자력 안전교부세'신설을 위해 지방교부세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한 국민의힘 박성민(울산 중구) 국회의원과 전북 부안군(전국 원전 인근 지역 동맹부회장 도시) 이정석 부군수와 23개 지자체 단체장 및 부단체장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전국 원전 인근 지역 동맹 회장인 김영길 울산 중구청장과 전북 부안군 이정석 부군수는 김도읍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에게 서명부를 전달한 뒤 원자력 안전교부세 신설의 당위성과 필요성을 피력했다.

 

이정석 부군수는 이 자리에서 "'원자력 안전교부세' 신설 주민 서명운동의 성공적 전개는 전국 23개 지자체 주민들의 염원과 기대가 반영된 결과물"이라며 "원전 인근 지역 503만 주민의 안전을 위해 23개 지자체가 연대해 '원자력 안전교부세' 신설에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주민 서명부는 지난 510일부터 731일까지 약 3개월 동안 원전 인근지역 23개 지자체 주민 503만 명을 대상으로 '100만 주민 서명운동'을 전개해 총 134519명이 서명했다""전국 원전 인근 지역 동맹은 앞으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와 국무총리실ㆍ기획재정부ㆍ행정안전부 등에도 서명부를 전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그동안 비법정협의회로 운영됐던 '전국 원전 인근 지역 동맹'은 오는 10'전국 원전 인근 지역 동맹 행정협의회'로 전환한다.

 

협의회는 '원자력 안전교부세' 신설을 골자로 지방교부세법 개정안 입법을 위한 연대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칠 예정이다.

 

'지방교부세법 개정안'은 지방교부세 재원 가운데 내국세 비율을 기존 19.24%에서 19.30%0.06% 포인트 늘려 '원자력 안전교부세' 세원 마련이 골자다.

 

세원은 방사선 비상계획구역으로 지정된 28개 지자체 가운데 이미 예산지원을 받고 있는 원전 소재 5개 지자체를 제외한 나머지 23개 지자체에 지원하자는 내용을 담고 있다.

 

'전국 원전 인근 지역 동맹'은 김영길 울산 중구청장이 회장을 맡고 있으며 권익현 전북 부안군수와 김재윤 부산 금정구청장이 부회장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National Nuclear Power Alliance delivers 'signature to the National Assembly Legislative and Judiciary Committee'

Call for new nuclear safety grant tax1,340,519 signatures from 23 local governments

 

Reporter Lee Han-shin

 

On the 11th, the 'National Alliance of Regions Near Nuclear Power Plants', which includes 23 local governments including Buan-gun, Jeollabuk-do, delivered '1.34 million residents' signatures urging the establishment of a new nuclear safety grant tax' to the Legislation and Judiciary Committee of the National Assembly.

 

At the delivery ceremony on this day, Park Seong-min(Ulsan Jung-gu), a member of the People Power Party National Assembly who proposed a revision to the Local Allocation Tax Act to establish a 'nuclear safety grant tax', Deputy Governor Lee Jeong-seok of Buan-gun, Jeollabuk-do (Vice-Chairman of the National Alliance of Regions Near Nuclear Power Plants), heads of 23 local governments and deputy heads, etc. About 50 people attended.

 

Kim Young-gil, head of the Jung-gu District Office in Ulsan and Lee Jeong-seok, vice-governor of Buan-gun, Jeollabuk-do, who are chairman of the National Alliance of Regions Near Nuclear Power Plants, presented the signatures to Kim Do-eup, chairman of the Legislation and Judiciary Committee of the National Assembly, and expressed the legitimacy and necessity of establishing a new nuclear safety grant tax.

 

Deputy Governor Lee Jeong-seok said at the event, "The successful implementation of the residents' signature campaign for the establishment of a 'nuclear safety grant tax' is the result of reflecting the wishes and expectations of residents of 23 local governments across the country." He added, "23 local governments stand in solidarity for the safety of 5.03 million residents in areas near nuclear power plants." "We will spare no effort in establishing a new 'nuclear safety grant tax.'"

 

At the same time, "This resident signature section conducted a '1 million resident signature campaign' targeting 5.03 million residents in 23 local governments near the nuclear power plant for about three months from May 10 to July 31, and a total of 1,340,519 people signed. He added, "The local alliance near nuclear power plants across the country plans to deliver the signatures to the National Assembly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Committee, the Prime Minister's Office,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and the Ministry of the Interior and Safety in the future."

 

Meanwhile, the 'National Alliance of Areas Near Nuclear Power Plants', which has been operated as a non-statutory council, will be converted to the 'National Alliance of Areas Near Nuclear Power Plants Administrative Council' in October.

 

The council plans to continue solidarity activities to enact amendments to the Local Allocation Tax Act, focusing on the establishment of a 'nuclear safety allocation tax'.

 

The main purpose of the 'Local Allocation Tax Act Amendment' is to increase the proportion of domestic taxes among local allocation tax resources by 0.06% from the existing 19.24% to 19.30% to create a 'nuclear safety allocation tax' source.

 

Among the 28 local governments designated as radiation emergency planning areas, Sewon proposes to provide support to the remaining 23 local governments, excluding the 5 local governments located at nuclear power plants that are already receiving budget support.

 

The 'National Alliance of Regions Near Nuclear Power Plants' is chaired by Kim Young-gil, head of Jung-gu District, Ulsan, and Ik-hyeon Kwon, mayor of Buan-gun, Jeollabuk-do, and Jae-yoon Kim, head of Geumjeong-gu District, Busan, as vice presidents.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나들목공원 '여가ㆍ휴식ㆍ문화
많이 본 뉴스